김영준 주애틀랜타 총영사 참석, 100여명 참석자들 격려
 

kce.jpg
▲ KCE 주최 한인 차세대 리더십 간담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에 나선 모습. 앞줄 중앙이 김영준 총영사. 둘째줄 왼쪽이 김명호 회장. <사진: KCE 제공>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해 제4회를 맞이한 한인 차세대 리더십 간담회가 지난 28일 오후 7시에 마이애미지역 웨스톤시 소재 컴포트 스위트에서 열렸다.

KCE(Korean Community Empowerment 한인사회 역량 증진체)가 주관하고 주애틀랜타 대한민국 총영사관이 후원한 행사에는 김영준 총영사가 방문해 100여명의 참석자들을 격려하며 축사를 전했다.

이번 이벤트에는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를 졸업하고 한인 최초로 연방 베테랑 부서에서(US Department of Veterans' Affairs) 수석 실무관으로 일하는 마이크 조(Mike Cho)씨가 기조 연설자로 초빙되어 자신의 경험담을 전했다.

또 KCE에서 가장 어린 제이콥 윤 회원은 자신이 한인 2세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한인사회와 멀어졌다가 KCE를 통해 다시 한인 사회에 봉사하게된 배경 등을 설명해 참석자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플로리다 사상 처음으로 주정부 변호사협회 회장(governor on The Florida Bar Board of Governors)에 오른 제이 킴 변호사는 법이 주는 의미와 한인으로서 주류사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비결 등을 전했다.

행사 전반부 이후 만찬과 간담회 시간에는 대학생, 전문직에 종사하는 한인들과 주류사회의 각계 전문가들이 만나는 기회가 이뤄졌다. 간담회는 진로 멘토링 및 네트워킹 강화, 상호 협력 등을 통해 코리안-아메리칸의 역량을 고취시켜 좀더 많은 한인들이 미국 주류사회에 진출하는데 기여한다는 목적을 지니고 있다.

참석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우며 때로 도전을 받았고, 여러 사람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진 것에 대해 만족을 표했다.

한편 KCE 가입은 김명호 회장에게 직접 하면 된다. 전화: 954-559-7247 이메일: michael73279@hotmail.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56 미국 美연방의원 한국전쟁종식 평화협정촉구 결의안지지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5 미국 “한반도, 안보에서 평화로의 전환”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4 미국 뉴욕원각사 ‘코로나19’ 소멸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5.
3353 미국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코로나19로 4개월 연기 코리아위클리.. 20.05.22.
3352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스윙키즈’ 온라인 상영 file 뉴스로_USA 20.05.19.
3351 캐나다 팬데믹이 낳은 영웅, 힌쇼 박사 - 케니 주수상의 팬데믹 점수는 59% file CN드림 20.05.18.
3350 캐나다 온라인 학습 전환으로 학생 건강문제 대두 - 중학생들 신체건강 자신감 낮아 CN드림 20.05.18.
3349 캐나다 코비드, 자동차 시장 강타 - 새차 판매 75% 줄어 file CN드림 20.05.18.
3348 캐나다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로는 수익성 없어 - 규정 맞추면 유지 힘들어 file CN드림 20.05.18.
3347 캐나다 야외 모임 인원 50명으로 늘어나 - 사회적 거리두기 지켜야 file CN드림 20.05.18.
3346 미국 한식당 포함 플로리다 식당들 실내영업 재개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3345 미국 뉴욕총영사관 18일 민원업무 개시 뉴스로_USA 20.05.15.
3344 미국 9월 열리는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가자 모집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1.
3343 캐나다 BC 회사, 한국에서 COVID-19 임상시험 시작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2 캐나다 부모가 집에서 공부하는 자녀를 위해 분위기를 “만화화”하는 방법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1 미국 수요힐링 국악콘서트 뉴욕한국문화원 file 뉴스로_USA 20.05.06.
3340 미국 “중생이 아프면 보살도 아프다” file 뉴스로_USA 20.05.02.
3339 캐나다 고대 요법, 현대 과학을 만나다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1.
3338 미국 美한인회 경찰-학생들에 마스크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29.
3337 캐나다 COVID -19 환자를 대상으로 한/캐나다 임상시험계획 file 밴쿠버코리안.. 20.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