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도우성식품에서… 여권발급, 재외국민 등록, 재외선거인 사전등록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주 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이 지역 동포들에 대한 민원업무 편의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인 사전등록을 위한 긴급 순회영사 업무를 실시할 계획을 알렸다.

순회영사 업무는 올랜도우성식품에서 2월 4일(화) 오후 2시~오후 5시, 그리고 2월 5일(수) 오전 9시~정오 12시까지 실시한다.

순회영사 업무는 여권발급신청, 영사확인(사서인증 및 공증 등), 위임장, 재외국민등록 및 교부 신청 접수, 가족관계 등록(혼인, 출생 신고 등) 및 증명서 발급 신청 접수, 국적관련업무 (국적상실 및 이탈 등) 등을 포함한다. 또 기타 민원업무 안내 및 상담(국적 및 병역 등)도 가능하다.

총영사관은 여권(재)발급 접수시 반드시 여권과 영주권자인 경우 영주권 카드 원본을 소지하고 방문하기를 바라고 있다. 복수국적자는 미국 출생증명서를, 그리고 미성년자 대리신청자는 친권자의 유효한 한국여권을 필히 지참해야 한다.

총영사관은 여권신청자가 여권 접수시 '잔돈' 현찰(성인 $53/ 8세이상 $45 / 8세미만 $33)을 준비해야 하며, 우표를 구매(우체국 구입시 $10 우표 또는 일반우표 20장)하여 방문할 것을 바라고 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순회영사 업무 실시 장소에서 여권사진 촬영이 불가능하다. 여권 (재)발급 신청자는 영사관 홈페이지 (http://us-atlanta.mofat.go.kr)의 영사/여권/여권사진 규격 안내를 참조해 지역 사진관에서 규격에 맞는 사진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

영사관은 원활한 업무처리를 위해 업무마감 30분 전까지 입실해 주기 바라고 있다.

장소 : 5079 Edgewater Dr. Orlando, FL 32810

업무 문의: 주애틀랜타 총영사관(Tel. 404-522-1611, atlanta@mofa.go.kr)
장소 문의: 중앙플로리다한인회 회장 박민성 (Tel. 407-738-386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00 미국 대한민국 외교부, 영사민원24 모바일 앱 서비스 개시 file 코리아위클리.. 20.09.27.
3399 미국 시집 '토네이도' 출간 신지혜 "인생 노정, 토네이도 같다" file 뉴욕코리아 20.09.26.
3398 미국 이수혁 주미대사, 재미한국학교협의회 회장단 면담 file 뉴욕코리아 20.09.23.
3397 미국 토비 앤 스타비스키 뉴욕주상원의원, 뉴욕한인회에 개인방호용품 전달 file 뉴욕코리아 20.09.23.
3396 미국 노동절에도 한인단체들, 센서스 독려활동 전개 file 뉴욕코리아 20.09.23.
3395 미국 한인 센서스 참여위한 한인사회 주요 단체들 회동 file 뉴욕코리아 20.09.23.
3394 미국 미국 가을학기 대학들 등록금 올라 학생들 초비상 file 뉴욕코리아 20.09.23.
3393 미국 마이애미한인회선관위, 김운선 전 회장 신임회장으로 추천 코리아위클리.. 20.09.20.
3392 미국 재외공관 민원서비스 온라인 방문 예약제 코리아위클리.. 20.09.20.
3391 캐나다 캐나다 비행기 - 마스크 규정 어긴 가족 비행기에서 강제 하차시켜 논란 CN드림 20.09.15.
3390 캐나다 기록적으로 낮은 모기지율, 캐나다 부동산 시장 버팀목 - 수요 높이며 시장 악화 막아 CN드림 20.09.15.
3389 캐나다 캐나다 에드먼톤 한인회, 시니어를 위한 '하하 프로그램' 성황리에 종료 file CN드림 20.09.15.
3388 미국 뉴욕한인회, 뉴욕주 센서스 기금 지원처 선정 file 뉴욕코리아 20.09.12.
3387 미국 상장 한인은행 '메트로시티', 미국 최고은행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3386 미국 재외공관 민원서비스 온라인 방문 예약제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3385 미국 플로리다 한인권익신장협회, 긴급 홍보위원회 모임 file 코리아위클리.. 20.09.12.
3384 미국 제4회 한유성 문학상 수상자에 김두안 시인 선정 file 뉴욕코리아 20.09.01.
3383 미국 "플로리다의 미래, 우리가 결정하자" file 코리아위클리.. 20.08.30.
3382 미국 한국 입국 외국인 코로나19 확진자에 강경 대응 코리아위클리.. 20.08.30.
3381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시민들 25%, 코로나 규제 지나치게 엄격 - 주수상 코로나 대처 만족도도 51%로 떨어져 CN드림 20.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