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상공회-총연-강영기-금지_01.gif

 

미 법원 “강영기측, 상공총연 이름 못쓴다” 명령

 

미주상공총연 법정공방, 김선엽 회장측 승리
강영기 측, 상공총연 명의 사용 및 자금활동 전면 금지


‘한지붕 두가족’으로 갈라진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 상공총연) 법정공방에서 미 법원이 김선엽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이번 판결로 강영기 회장은 미주한인상공회의소 명의 사용을 비롯해 미주상공총연과 관련한 여타의 활동을 할 수 없게 됐다.

캘리포니아 LA 카운티 법원이 지난달 31일 판결한 잠정적 금지명령(Preliminary Injunction)은 김선엽 회장측이 강영기 회장측을 상대로 낸 소송결과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데이비드 강(강영기), 김영호, 김영복, 조영란(정영란), 마이클 선 정(마이클 정), 장재준, 이한승, 마리아 장(장 마리아), 윤정혜(제니윤) 씨는 자신들을 미주상공총연 임원으로 부를 수 없고, 미주상공총연 명의로 모임을 가질 수 없으며, 미주상공총연 이름의 뉴스레터나 온라인 활동을 할 수 없다”고 명령했다.

또한 법원은 “미주상공총연, 상공총연 공용펀드는 물론 상공총연이 연루된 기타의 이름으로 제3차로부터 자금을 확보하는 행위를 할 수 없고,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명의의 은행계좌 사용을 금지한다”고 판시했다.

잠정적 금지명령(Preliminary Injunction)은 1년 이상 기간이 소요되는 금지명령(Injunction) 소송에서 긴급한 사안을 처리하는 판결이다. 본 재판까지의 소요기간으로 인해 원고와 피고간 피해가 커지고 재판이 귀결되더라도 판결의 의미가 상실하게 되는 경우에 긴급 금지명령을 요구하는 법정소송이다.

가처분(TRO)과 달리 원고와 피고 모두에게 변론의 기회를 주기 때문에 추후 재판 과정에서 원고에게 큰 도움이 되는 게 사실이다. 이번 소송은 김선엽 회장측에서 제기한 것으로 원고는 김선엽 회장측이고, 피고는 강영기 회장측이다.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 관련기사


[집중조명] 미주상의총연, 왜 갈라졌나?

상의총연 결국 ‘두동강’ …법정공방 불사
 

  • |
  1. 미주-상공회-총연-강영기-금지_01.gif (File Size:181.4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14 미국 재외선거 유권자 등록 마감, 이젠 투표 참여해야 코리아위클리.. 20.02.26.
3313 미국 한국 외국인 건강보험 남용 논란에도 재정수지는 흑자 코리아위클리.. 20.02.26.
3312 캐나다 역사적인 캐나다 – 한국 자유무역협정 5 주년 CN드림 20.02.25.
3311 미국 "한국과 문제 많은데, 웬 아카데미 작품상?" 뜬금없는 ‘트럼프’ 발언 구설! 호주브레이크.. 20.02.21.
3310 미국 美 한인 엘리트 여교수, 남편 살해 혐의 체포! 손발 결박에 입가리개 까지… 호주브레이크.. 20.02.20.
3309 미국 4.15총선 재외유권자 17만7천여명 등록 file 뉴스로_USA 20.02.19.
3308 미국 워싱턴서 한국전쟁종식 한반도평화대회 file 뉴스로_USA 20.02.18.
3307 미국 ‘쟈슈아 파운데이션’ 바리톤 강주원 자선 음악회 코리아위클리.. 20.02.17.
3306 미국 6월 탬파에서 총영사관 순회영사 업무 코리아위클리.. 20.02.17.
3305 캐나다 대한민국 공헌대상 후보 공모_ 세계청년리더총연맹, MDM그룹등 200여 언론 및 단체가 후원 file CN드림 20.02.11.
3304 미국 "호월이 누구야?"... 그 시인의 책이 나왔다 코리아위클리.. 20.02.11.
3303 미국 “미국 인구조사 참여하여 한인 권리 지켜내자” 코리아위클리.. 20.02.08.
3302 미국 이규성 회장 "새 체제에서 대한체육회 거듭날 것" 코리아위클리.. 20.02.08.
3301 미국 탬파한인회, 최창건 회장 '3차 연임' 취임식 가져 코리아위클리.. 20.02.08.
3300 미국 BTS '방탄소년단', 5월 14일 올랜도 공연 코리아위클리.. 20.02.08.
3299 미국 송혜교-서경덕, 뉴욕 브루클린미술관 한글안내서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2.08.
3298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총영사상 우리말 잘하기 대회 열려 CN드림 20.02.04.
3297 미국 ‘UN, 중국설 대신 설로 표기하라’ file 뉴스로_USA 20.01.30.
3296 캐나다 SK주 한인문학회 신년하례 및 회장 이 취임식 열려 file CN드림 20.01.29.
3295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문화재단 ‘설 대잔치’ 열어...민속음식, 민속놀이로 흥겨운 시간 가져 file CN드림 20.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