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데이 연휴를 앞두고 앨버타 의료 책임자 디나 힌쇼 박사가 야외의 모임 인원 제한을 15명에서 50명으로 늘린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내용은 15일의 발표 후 즉시 앨버타 전 지역에 동시에 발효됐으며, 인원 제한은 늘어났더라도 같은 집에 거주하는 이들이 아니라면 2m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음료나 음식을 나눠 먹지는 않아야 한다. 반면, 실내 모임 인원은 이전과 같이 15명으로 유지된다.
그리고 힌쇼는 “야외에서는 사람들이 지침만 따른다면 전염의 위험이 적다”고 이 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를 밝혔다.
한편, 힌쇼는 15일에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하루 사이에 앨버타에 4명의 사망자와 5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힌 뒤, 지난 3개월간 자신이 매일 진행했던 앨버타 코로나 확진 발표가 앞으로는 평일에 격일로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힌쇼는 “팬데믹은 아직 끝나려면 긴 시간이 남았다. 하지만 전체적인 확진 사례가 감소하고 있고, 앨버타에서 경제 재개 1단계가 시작된 이상 발표를 줄이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힌쇼는 확진 사례가 증가하면 다시 발표를 매일 진행할 계획이며, 주말과 힌쇼의 발표가 이뤄지지 않는 평일에도 온라인으로 확진자와 사망자 숫자는 업데이트 된다. (박연희 기자)

  • |
  1. news_img1_1589754796.jpg (File Size:226.4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67 미국 SK이노베이션 9억4천만불 투자…600개 일자리창출 file 뉴스앤포스트 20.06.26.
3366 미국 박한식 교수 “청와대, 신속히 ‘환영 담화’ 발표해야” file 뉴스앤포스트 20.06.25.
3365 미국 버지니아한인회, 라우든 세리프 경찰서에 수제 면마스크 전달 file 뉴욕코리아 20.06.18.
3364 미국 뉴저지 DMV 차량국 15일 운영 재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3 미국 뉴욕한인회.그레이스 멩 의원 공동으로 퀸즈병원센터 방호복 전달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2 미국 뉴욕한인회, 한인사회 투표 독려 캠페인 전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1 미국 버지니아한인회, 알렉산드리아 시경에 수제 면마스크 전달식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0 미국 뉴욕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 및 혈장치료, 한국출신 장석우 박사, 큰 화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59 미국 민주평통, 온라인 평화통일문예공모전 개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0.
3358 미국 뉴욕원각사 부처님오신날 7일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9.
3357 미국 뉴욕서 ‘강강술래’ 렉처 퍼포먼스 file 뉴스로_USA 20.05.27.
3356 미국 美연방의원 한국전쟁종식 평화협정촉구 결의안지지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5 미국 “한반도, 안보에서 평화로의 전환”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4 미국 뉴욕원각사 ‘코로나19’ 소멸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5.
3353 미국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코로나19로 4개월 연기 코리아위클리.. 20.05.22.
3352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스윙키즈’ 온라인 상영 file 뉴스로_USA 20.05.19.
3351 캐나다 팬데믹이 낳은 영웅, 힌쇼 박사 - 케니 주수상의 팬데믹 점수는 59% file CN드림 20.05.18.
3350 캐나다 온라인 학습 전환으로 학생 건강문제 대두 - 중학생들 신체건강 자신감 낮아 CN드림 20.05.18.
3349 캐나다 코비드, 자동차 시장 강타 - 새차 판매 75% 줄어 file CN드림 20.05.18.
3348 캐나다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로는 수익성 없어 - 규정 맞추면 유지 힘들어 file CN드림 20.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