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19 창궐로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경제활동이 제한되어 대리점이 영업을 중단해 차량구입도 온라인으로 하게 되자 차량 판매량이 곤두박질했다.
이번 주에 발표된 데스로시어(Desrosiers)차량 판매실적 자료에 따르면 3월 신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 48% 하락한데 이어 4월에는 75% 떨어졌다. 이전까지 사상 최악의 판매량 하락은 2009년 2월 금융위기 당시 28% 매출 하락이었다.
올해 신차 판매량은 코비드-19 이전 190만대-200만대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보통 수준이었으나 이번 여름 경제활동이 재개된다 해도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30-40% 줄어든 130만대-140만대로 추정하고 있다.
데스로시어에 따르면 신차에 대한 수요의 대부분은 노후 차량 교체로 차량 사용이 줄어 마모를 피한다면 이런 결정은 지연될 것이라고 비관적 전망을 내놓았다.
또한 수백만명이 코비드-19로 인해 실직상태에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어떤 이유든지 차량 구입을 계획하는 사람들은 신차보다 중고차 구입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중고차 판매량 역시 지난 동기에 비해 30-40% 줄었으나 비교적 강세를 유지했다.
자동차 판매가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되기까지는 2022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딜러들이 직장에 복귀하면 그때까지는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기대하고 있어 소비자들에게는 신차구입의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캐나다 전국의 3,200개 자동차 딜러를 대표하는 캐나다 자동차 딜러협회 조사에 따르면 서비스 부서는 문을 열었지만 영업부분은 문을 닫아 96%의 직원을 임시해고 했다.
우마르 디코(Oumar Diko)협회 수석 경제학자는 "차량 구입이 주택 구입 다음으로 경제적 부담이 큰 품목이므로 소비자들은 실직이나 감원을 우려해 구매 결정을 미루고 있다."고 전하면서 연방정부의 급여보조, 사업융자를 포함한 비상 대응책을 이용한 딜러들이 주정부와 회복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딜러협회는 연방정부와 신차 구입 인센티브 정책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예를 들면 연료소모가 많은 차량을 폐차하고 친환경 차량 구입시 정부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다.
혼다 캐나다 발표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후 신차 수요 요구가 급증했으나 노동시장을 감안할 때 캐나다에서도 같은 현상이 반복될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전하며 “개인적 재정 상황을 볼 때 신차 시장이 회복되려면 일년을 걸려야 할 것” 이라면서 각급 정부가 분명하게 긍정적 대답을 내 놓을 때 이런 저런 비지니스가 안전하게 출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충근 기자)

  • |
  1. 차.png (File Size:635.0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67 미국 SK이노베이션 9억4천만불 투자…600개 일자리창출 file 뉴스앤포스트 20.06.26.
3366 미국 박한식 교수 “청와대, 신속히 ‘환영 담화’ 발표해야” file 뉴스앤포스트 20.06.25.
3365 미국 버지니아한인회, 라우든 세리프 경찰서에 수제 면마스크 전달 file 뉴욕코리아 20.06.18.
3364 미국 뉴저지 DMV 차량국 15일 운영 재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3 미국 뉴욕한인회.그레이스 멩 의원 공동으로 퀸즈병원센터 방호복 전달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2 미국 뉴욕한인회, 한인사회 투표 독려 캠페인 전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1 미국 버지니아한인회, 알렉산드리아 시경에 수제 면마스크 전달식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60 미국 뉴욕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 및 혈장치료, 한국출신 장석우 박사, 큰 화제 file 뉴욕코리아 20.06.17.
3359 미국 민주평통, 온라인 평화통일문예공모전 개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0.
3358 미국 뉴욕원각사 부처님오신날 7일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9.
3357 미국 뉴욕서 ‘강강술래’ 렉처 퍼포먼스 file 뉴스로_USA 20.05.27.
3356 미국 美연방의원 한국전쟁종식 평화협정촉구 결의안지지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5 미국 “한반도, 안보에서 평화로의 전환”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4 미국 뉴욕원각사 ‘코로나19’ 소멸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5.
3353 미국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코로나19로 4개월 연기 코리아위클리.. 20.05.22.
3352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스윙키즈’ 온라인 상영 file 뉴스로_USA 20.05.19.
3351 캐나다 팬데믹이 낳은 영웅, 힌쇼 박사 - 케니 주수상의 팬데믹 점수는 59% file CN드림 20.05.18.
3350 캐나다 온라인 학습 전환으로 학생 건강문제 대두 - 중학생들 신체건강 자신감 낮아 CN드림 20.05.18.
» 캐나다 코비드, 자동차 시장 강타 - 새차 판매 75% 줄어 file CN드림 20.05.18.
3348 캐나다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로는 수익성 없어 - 규정 맞추면 유지 힘들어 file CN드림 20.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