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외교 “야, 너두? 야, 나두!” 차세대 청년 행사 성황리에 마쳐
 
k3.jpg
▲ 지난 20일 평통마이애미협의회가 개최한 차세대 청년을 위한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초청인사 연설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제공: 평통마이애미협의회>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지난 20일 민주평화통일 마이애미협의회(회장 김명호)가 개최한 차세대 청년을 위한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K-외교 “야,너두? 야, 나두!”라는 슬로건을 달고 열린 이번 행사는 차세대 청년을 대상으로 했다. 행사에는 멀리 캐나다 토론토, 휴스턴, 워싱턴 DC, 덴버, 아틀랜타, 보스턴 등 각 지역에서 온 청년들과 지역사회 인사들을 포함해 총 120여명이 참석했다.

차세대 청년들이 이끄는 공공외교 행사인 만큼 행사 전체가 영어로 진행했고, 참석자들이 함께 평화 공감대를 나눈 공공외교의 장을 이루었다.

김 회장은 개막 연설에서 “플로리다의 절반 정도 크기의 한국이 세계 각지에 삼성 갤럭시, 엘지 가전제품, 현대 자동차 등을 수출하며 세계에 많은 영향력을 끼치는 대단한 나라가 되었다"라면서 "하지만 분단의 슬픔이 70년이 다 되어가고 많은 이산가족들과 북한 동포들이 고생하고 있다"라고 지적하고 공공외교를 통한 한반도 평화에 일익을 담당하자고 강조했다.

개막 연설에 이어 폴라 박 워싱턴 한인회장이 축사를, 에릭 김 민주평통 미주청년위원장이 환영사를 각각 전달했다.

행사1부에서는 차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K-강연회가 열렸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의 아시안 아메리칸 협회의 호세 푸엔테스 의장은 "아시안 아메리칸의 위상과 목소리를 높이려면 '할수 있다'라는 생각으로 적극적인 관심으로 '참여'하는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뉴욕 퀸즈한인회장이자 뉴욕시 선거관리위원인 존 안은 "투표권을 가지고 있는 우리는 우리의 목소리를 내는데 소홀하지 않아야 한다"라며 선거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지아주 귀넷카운티 커뮤니티 업무 코디네이터인 사라 박은 1.5세대로서 겪었던 경험담을 토대로 차세대들의 커뮤니티 업무참여의 중요성에 대해 강연했다.

행사2부는 K-뮤직 페스티벌로 꾸며졌다. 한국의 아이돌 BXK의 축하메세지에 이어 현지인들로 구성된 K-팝 그룹인 체리밤(Cherry Bomb)의 댄스공연은 행사장의 열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특히 특별 초대손님인 최하람(한국 TV쇼 뮤지컬 스타에서 수상)과 요한 말리(세계적인 가수인 밥 말리의 손자)는 함께 콘서트 무대를 장식했다.

이날 행사는 종전선언(End Korean War) 및 '원 플로리다, 원 코리아(One Florida, One Korea)'의 슬로건과 함께 참석자들이 캠페인을 벌이며 마쳤다.

행사 후 차세대 청년들은 “한인으로서 자부심을 갖게 된 기회였으며, 앞으로 이런 행사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 “이번 기회를 통해 공공외교가 어떤 의미인지, 어떤 일을 해야하는지 알았다”, “함께 소통하는 기분이 들어 너무 좋았다” 등의 긍정적 반응을 보이며 행사후에도 쉽게 자리를 뜨지 못했다.

김 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마이애미 협의회의가 얼마나 조직적이고 팀워크가 좋은지 몸소 체험했고, 미국 전역의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도움을 주는 이런 멋진 영향력이 있는 협의회라면 앞으로 어떤 일도 가능할 것 같다고 느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사들을 통해 차세대들이 좀더 한인 커뮤니티에 참여하여 자랑스런 한인으로써 정체성을 찾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 |
  1. k3.jpg (File Size:110.3KB/Download:2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15 미국 '세계한인의 날' 유공 재외동포 정부포상 후보자 공개검증 file 코리아위클리.. 22.08.07.
3514 미국 재외동포 어린이 한국어 그림일기 대회 공모 file 코리아위클리.. 22.07.10.
3513 미국 제1회 장애인 체육대회, ‘미니 선수단’ 애틀랜타 8위 코리아위클리.. 22.06.27.
3512 미국 노근리사건 희생자 및 유족, 명예회복 신청 받는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5.23.
3511 미국 "선조들의 성과, 2세들에게 잘 전달돼 열매 맺기를" file 코리아위클리.. 22.04.10.
3510 미국 대처에서 '탈출한’ 사람이 만드는 감자탕 맛은? file 코리아위클리.. 22.04.03.
3509 미국 애틀랜타 총영사관, 탬파에서 순회영사 업무 file 코리아위클리.. 22.04.03.
3508 미국 "일본은 역사를 직시하고 역사 앞에 겸허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2.03.07.
3507 미국 올랜도노인복지센터, 팬데믹 견디고 2년만에 문 열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3.07.
3506 미국 이재화 제24대 중앙플로리다 한인회장 취임 file 코리아위클리.. 22.03.01.
3505 미국 "소중한 한표 조국 미래 결정한다"... '25~27일' 플로리다 대선투표 file 코리아위클리.. 22.02.21.
3504 미국 조기조 교수,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이사장에 임명 file News1004 22.02.10.
3503 미국 20대 대선 재외선거인 등록 23만명...19대 대비 6만명 감소 file 코리아위클리.. 22.01.14.
3502 미국 한국 대선 투표소, 미 동남부 세 곳 확정 file 코리아위클리.. 21.12.22.
3501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인회장 장기간 공석 되나 코리아위클리.. 21.12.22.
3500 미국 12월 20일부터 한국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file 코리아위클리.. 21.12.22.
3499 미국 한국행 미 시민권자, 사전 전자여행허가 신청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1.12.12.
3498 미국 총영사관, 백신접종자 한국 격리면제서 발급 일시 중지 코리아위클리.. 21.12.12.
» 미국 마이애미 민주평통, 평화 공감대 나눈 공공외교의 장 마련 file 코리아위클리.. 21.12.06.
3496 미국 한국행 미 시민권자, 사전 전자여행허가 신청해야 file 코리아위클리.. 21.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