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로드' 시리즈 34번째 개인전

 

뉴욕=뉴스로 민지영기자 newsroh@gmail.com

 

 

Along the Road pic (3).jpg

 

 

'사랑의 길' 시리즈로 주류 화단에도 잘 알려진 조성모(56) 화백이 뉴저지 최대의 한인갤러리에서 34번째 개인전을 열어 관심을 모은다.

 

뉴저지 해켄색의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2일부터 17일까지 계속되는 '길을 따라서-사랑의 길(Along the Road-Love Road)'이 화제의 전시회다. 오프닝은 5월 6일 오후 6시에 열린다.

 

중앙대와 홍대 대학원을 졸업한 조성모 작가는 1992년 도미후 '길을 따라서'라는 시리즈로 한인사회는 물론, 주류 화단의 주목을 받았다. 그의 작품은 길의 이미지로 분할(分割)된 화면에 자연과 문명을 대비하고 있다. 작품속에 어김없이 들어있는 도로 표지판은 그를 상징하는 낙관과도 같다.

 

 

Along the road.jpg

 

 

작가는 태어나고 자란 어릴적 자연속의 경험들을 깊은 내면속에 구체화하여 문명의 모순(矛盾)과 갈등 구조의 균형점을 창의적인 상상력으로 작품에 풀어내고 있다. 급변하는 현대 사회에서 자연과 사랑의 소중함의 메시지를 '길'이라는 모티브로 전달하며 지적이면서도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절묘한 구성으로 완성한다.

 

미술평론가 로버트 모건은 "우리의 일상 세계에서 피할 수 없는 대립과 타협을 보여주는 작가의 방식은 설득력이 있다. 역동적인 그림들은 행복하게 우리의 삶을 인도하는 정서적, 물리적 에너지를 얻는 방법이기도 하다. 이것이 조성모의 작품이 내게 준 메시지다"라고 평가했다.

 

조성모작가 Newsroh.com 제공.jpg

 

 

리버사이드 갤러리는 "조성모작가의 작품들은 현대 미술사의 여러 양식이 작가의 의식속에서 닦여지고 걸러지며 통일된 하모니를 이루는 것을 볼 수 있다. 추상주의의 심연과 사실주의의 리얼리티를 놓치지 않는 작가의 독창적인 방법론이라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업스테이트 뉴욕의 청정 산자락에서 작업을 하고 있는 그는 완벽주의라는 장인의 성품을 갖고 있다. 많은 작품을 그리는 것보다 한점을 그리더라도 작가가 사후 후에 세상에 남게되는 그 작품들이 홀대당하는 일을 만들고 싶지 않기 위해서다. 

 

초기엔 문명의 공간에 대한 해석과, 도시의 이미지들을 표현하는데 주력했다. 길 시리즈를 탐구하게 된 것은 1980년대말 지방에 있는 대학 강의를 위해 고지대 산간에 도착할 즈음 저만치 자욱한 안개가 내려 앉은 모습을 본 것이 계기가 됐단다.

 

"그 순간 내 자신이 영화의 한 장면에 빠져드는 황홀감의 잔상이 그후 작품으로 드러나기 시작했어요. 그 후 줄곧 길을 통한 자연과 문명의 관계를 풀어왔습니다."

 

 

Along the road pic.jpg

 

 

1992년 12월 도미한 그는 프랫 대학원에서 공부하며 학비와 네식구 생활비를 위해 8년 동안 야간에 리모 드라이버를 했다. 밤의 길을 달리며 얻은 독특한 영상들이 그림으로 투영(投影)됐다.

 

조성모 작가는 "신영복선생님의 '거짓없는 생각이 시의 정신이다'라는 지론처럼 마음의 평정심을 유지하기 위해 뉴욕의 자연에 들어온지 3년이 넘었다"고 소개하고 "길은 편리함을 위해 만들어 놓은 문명의 산물이지만 자연의 측면에선 분명 자연 파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양면성을 지닌 길을 통해 우리는 다양하고 풍부한 시각적 경험을 한다. 인간의 삶은 다양한 이미지들이 하나의 캔버스안에 있는 것과 같지 않을까? 이러한 연관 속에서 '길은 인생이다'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고 털어놓았다.

 

FRONT.jpg

 

 

<꼬리뉴스>

 

‘길의 화가’ 조성모 美대륙횡단 기념 개인전 눈길 (2014.10.21.)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3839#c_5044

 

 

 

  • |
  1. Along the Road pic (3).jpg (File Size:161.8KB/Download:43)
  2. Along the road pic.jpg (File Size:220.1KB/Download:48)
  3. Along the road.jpg (File Size:167.6KB/Download:45)
  4. FRONT.jpg (File Size:205.3KB/Download:30)
  5. 조성모작가 Newsroh.com 제공.jpg (File Size:192.6KB/Download:3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83 미국 올랜도한인회 홍금남 회장 취임 “합심하면 무엇이든 해낼 수 있어” file 코리아위클리.. 24.01.27.
3582 미국 올랜도 한인회장에 한의사 홍금남씨 단독 입후보 file 코리아위클리.. 24.01.02.
3581 미국 북부플로리다한인회, 회장 이취임식 및 송년잔치 열어 file 코리아위클리.. 23.12.26.
3580 미국 성탄절의 참된 의미에 집중한 올랜도 성탄연합예배 file 코리아위클리.. 23.12.26.
3579 캐나다 캐나다 10대, ' 유대인 겨냥 테러 계획' 혐의 체포 라이프프라자 23.12.19.
3578 미국 올랜도한국축제, 플로리다 한국문화 전파 기지로 자리잡았다 file 코리아위클리.. 23.11.22.
3577 미국 오래 기다린 탬파 롯데플라자 마켓, 드디어 테이프 끊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3.11.22.
3576 미국 장익군 회장 "어려워진 한인회 입지, 이젠 실질적인 사업에 역점" file 코리아위클리.. 23.11.22.
3575 미국 플로리다연합체육대회, 데이토나팀 종합우승 file 코리아위클리.. 23.11.22.
3574 캐나다 2023년 월드옥타 몬트리올지회 “소규모 지회활성화워크샵” 성료 file Hancatimes 23.10.11.
3573 캐나다 2023년 월드옥타 몬트리올지회 소규모지회활성화 회의 초청인사 인터뷰(4) - 연아마틴 캐나다 상원의원 file Hancatimes 23.10.11.
3572 캐나다 2023년 월드옥타 몬트리올지회 소규모지회활성화 회의 초청인사 인터뷰(3) - 임정숙 월드옥타 통상담당 부회장 file Hancatimes 23.10.11.
3571 캐나다 2023년 월드옥타 몬트리올지회 소규모지회활성화 회의 초청인사 인터뷰(2) - 박종범 오스트리아 비엔나지회 명예회장 file Hancatimes 23.10.11.
3570 캐나다 [특별연재] 2023년 월드옥타 몬트리올지회 소규모지회활성화회의 초청인사 인터뷰 - 월드옥타 이영현 명예회장 file Hancatimes 23.10.11.
3569 미국 '신승렬호 연합회' 출범… "디즈니 한국관, 탬파 영사관 출장소 추진하겠다" file 코리아위클리.. 23.10.02.
3568 미국 추석 팡파레, 올랜도노인복지센터에서 먼저 울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3.10.02.
3567 미국 나란히 미 해군사관생도 된 올랜도 한인 가정 형제 file 옥자 23.09.16.
3566 미국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 갈등 끝에 '한 지붕 두 가족' file 옥자 23.09.16.
3565 미국 중앙플로리다 초대 한인회장, 100세 생일잔치상 받았다 file 옥자 23.09.16.
3564 미국 올랜도한미여성회, 발족 후 첫 모임 갖고 도약 다짐 file 옥자 23.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