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일원 90여 교회 동참

 

뉴욕=임지환기자 newsroh@gmail.com

 

 

“한인 불체자들을 위한 피난처가 기꺼이 되겠습니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지역의 한인교회들이 트럼프 정부의 반이민정책에 맞서 한인 불체자 및 서류미비자들의 피난처(避難處)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뉴욕한인교회협의회와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 커네티컷한인교회협의회는 7일 퀸즈 후러싱제일교회(담임 김정호목사)에서 교회가 앞장서서 ‘이민자 보호 교회’(Sanctuary Church)’가 될 것을 선포했다. 이날 동참한 교회는 90여 곳에 이르고 있다.

 

후러싱제일교회.jpg

후러싱 제일 교회 전경

 

 

김홍석 뉴욕교협 회장목사는 “소수 이민자를 보호하기 위해 90개 한인교회들이 이민자 보호교회를 선언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약자를 보호하는 교회의 사명에 따라 더 많은 이민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뉴욕 한인사회 대표로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이 참석해 뉴욕 교협에 후원금 1천 달러를 전달했다.

 

또한 조지 마라고스 낫소카운티 감사원장과 베리 그로덴칙 뉴욕시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도 함께 해 트럼프 정부의 반이민 정책을 강력 비난했다.

 

그로덴칙 시의원은 “뉴욕시는 이민자 보호도시로서 시내 모든 정부기관이 이민자의 편에 서있다. 더 나은 삶을 꿈꾸며 미국에서 열심히 살고 있는 모든 이민자를 보호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는 김'트럼프 시대와 한인 커뮤니티'를 주제로 경제공동체 강화의 중요성 등을 강연했다. KACE 이민자 보호 법률대책위원회는 서류미비 이민자 체포시 긴급핫라인(646-450-8603)을 제공하며 뉴욕총영사관도 핫라인(646-965-3639)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앞서 6일엔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심포지엄을 열고 서류미비 이민자 권익 보호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했다. 시민참여센터(대표 김동찬)도 이민자 보호 법률대책위원회를 통해 각종 법률 지원을 약속했다.

 

장위현 목사(UMC 평화위원장)는 '이민자보호교회는 무엇인가'의 주제 강연에서 “이민자보호교회는 추방 위기에 처한 이민자들이 추방을 피할 수 있게 교회를 임시 처소로 제공하고, 사회적 약자를 돌보고 '강도 만난 이웃을 돌보라'는 예수님의 말씀에 따라 이들의 울타리가 되어주고 비인간적 이민법 개정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포지엄에서는 드림액트 법안을 촉발시킨 한인 2세 테레사 리씨가 나와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맨해튼음대 박사 과정을 밟으며 사회운동가로도 활동 중인 테레사 리씨는 동생이 과속 자동차에 치여 큰 부상을 당했지만 서류미비자의 신분이 노출될 것이 두려워 아버지가 경찰에게 동생이 부주의해서 일어난 일이다라고 증언하는 등 가슴 아픈 기억을 털어놓으며 한인 교회들의 동참에 찬사를 보냈다.

 

* 글로벌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

 

<꼬리뉴스>

 

美도시들 ‘반이민정책’ 트럼프와 전선 (2017.1.28.)

뉴욕등50개 도시‘행정명령’반발 소송불사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5780

 

  • |
  1. 후러싱제일교회.jpg (File Size:97.0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51 미국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文대통령 file 뉴스로_USA 11:10
1850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개학식 가져 CN드림 17.09.19.
1849 미국 제18기 평통 달라스 협의회, 공식 행보 시작 [1] i뉴스넷 17.09.18.
1848 미국 제18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달라스 협의회 상견례 개최 file 뉴스코리아 17.09.17.
1847 미국 달라스 경찰국, “경찰과 시민이 더 가까워지는 자리입니다” 뉴스코리아 17.09.17.
1846 미국 “캐롤튼 다문화 축제, 한국 전통문화 빛났다” 뉴스코리아 17.09.17.
1845 미국 “2018 국외 이북도민 고국방문단 신청 일찍 받는다” [1] 뉴스코리아 17.09.17.
1844 미국 매스터코랄 창립 21주년 기념 제15회 정기연주회 “기대 만발” 뉴스코리아 17.09.17.
1843 미국 포트워스 ‘화요 골프회’, 허리케인 ‘하비’ 성금 기부 뉴스코리아 17.09.17.
1842 미국 KOWIN 달라스지회, 제17회 한국대회 참석 … ‘4차 산업혁명 시대’ 여성 역할 논의 뉴스코리아 17.09.17.
1841 미국 김시우 미주 ‘공식’ 팬클럽 1기 모집 뉴스코리아 17.09.17.
1840 미국 제18기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11월 15일 출범식 i뉴스넷 17.09.15.
1839 미국 [휴스턴 수해지역 방문기] 집 안은 앙상한 뼈대, 집 밖은 쓰레기 더미 i뉴스넷 17.09.15.
1838 미국 “휴스턴의 아픔,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i뉴스넷 17.09.15.
1837 미국 불체자 추방, “국토안보부 검사장이 직접 답한다” i뉴스넷 17.09.15.
1836 미국 성영준 파운데이션-달라스 한인회 “코리안 페스티벌 성공 위해 뭉쳤다” i뉴스넷 17.09.15.
1835 미국 [단독] 文대통령 뉴욕서 ‘흥남철수 영웅’ 뉴튼수도원 만남 file 뉴스로_USA 17.09.14.
1834 미국 뉴욕한인 시의원탄생 물거품 뉴스로_USA 17.09.14.
1833 미국 가을 저녁, 깜짝 선물과도 같았던 ‘작은 음악회’ i뉴스넷 17.09.14.
1832 미국 격려와 감사 넘친 한국학교 교사사은회 i뉴스넷 17.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