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 열기는 예년보다 감소, 세미나 등 주최측 준비 여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가 주최하는 16회 전국수학경시대회가 12일 오후 2시(동부시간 기준) 미국 전역에서 일제히 시행됐다. 차세대 과학기술자 양성을 목표로 한 경시대회는 전국 40여개 지역에서 진행되는 재미 협회 주요 행사중 하나이다.

KSEA 올랜도 지부(지부장 남부현 교수) 경시대회는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 해리스 엔지니어링 빌딩에서 열렸다. 올해는 대회 사상 가장 적은 수가 참여했으나 행사 주최측과 학생들은 예년과 다를 바 없는 진지한 자세로 임했다.

5학년부터 11학년까지 15명의 학생들은 시험 시작 시간인 오후 2시 15분에 맞춰 강의실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학생들은 1시간 30분 동안 주어진 문항을 진지하게 풀어나갔다. 수험생들 중에는 지난해 참가 학생들이 상당수를 차지해 수학에 대한 열의를 보여 주었다.

대회측에 따르면 시험 문제는 경시대회인 만큼 수학에 재능이 있는 학생들에게도 상당한 도전이 될 정도로 두 세 단계의 생각을 요하는 수준이며, 평점은 60∼70점대이다.

2011년 올랜도지부 첫 경시대회부터 줄곧 참가한 이 필(11학년•세미놀 하이) 학생은 “지난해는 시험이 쉬웠으나 올해는 좀 까다롭고 어려웠다”며 “그렇지만 시험은 만족스럽게 치뤘다”고 전했다.

학생들이 시험을 치루는 동안 별도의 건물에서는 학부모를 위한 세미나가 열렸다. 올해 세미나는 올랜도 오비도 지역의 ‘시너지 오비도 카이로프랙틱’의 에릭 자노비츠 원장이 맡아 '올바른 신체 자세와 정신이 밝고 의욕적인 삶을 이끈다' 는 요지의 강의를 펼쳤다.

에릭 원장은 영상 도표로 자신이 직접 치료한 환자들의 X레이 사진들을 보여주며 나쁜 자세 혹은 교통 사고등이 불러오는 문제들을 현실감있게 전달했을 뿐만 아니라 또다른 전공 분야인 심리학을 건강과 삶에 접목한 팁을 제시해 참가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한편 대회 주최측은 경시대회가 끝나고 바로 채점을 한 후 시험장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2년전 부터는 한인 학생들 외에도 지역 챠터스쿨(자립형 공립학교) 중 하나인 올랜도 사이언스 스쿨에서 학생들이 참여해 경쟁력을 높히고 있다.

학부모들은 자녀가 수상 보다는 경시 체험과 더불어 수학실력을 전국 수준에서 스스로 가늠해 볼 수 있다는 점에 더 큰 의미를 두고 경시대회 참여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뉴욕이나 LA 등 대도시 지부의 수험생들은 시험을 앞두고 과외를 할 정도로 경쟁 열기가 치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ksea.jpg
▲4월 8일 오후 2시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 해리스 엔지니어링 대학에서 열린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 주최 수학경시대회(올랜도 지부)에서 수상 학생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74 미국 뉴저지韓학생들 CG 전시회 눈길 file 뉴스로_USA 17.11.22.
2073 미국 제18기 민주평통 출범 … “통일위한 민간외교관 다짐” i뉴스넷 17.11.21.
2072 미국 텍사스 도넛협회 골프대회 ‘성료’ i뉴스넷 17.11.21.
2071 캐나다 앨버타 대학교 한국어 말하기 대회열려 CN드림 17.11.21.
2070 미국 “대한제국역사 너무 왜곡” 이원 황사손 file 뉴스로_USA 17.11.21.
2069 미국 “통일, 남북이 가족으로 만나는 민족의 숙명” 뉴스코리아 17.11.20.
2068 미국 “현대 삶 지배하는 아이디어, 사사로운 것에서 발단” 뉴스코리아 17.11.20.
2067 미국 “2018년, 더욱 희망찬 새해를 기대해봅니다!” 뉴스코리아 17.11.20.
2066 미국 이스트웨스트 뱅크, 달라스 한국학교에 후원금 3,000 달러 전달 뉴스코리아 17.11.20.
2065 미국 “가난에 구애받지 않고 세계 발전에 기여하는 인재되라” 뉴스코리아 17.11.20.
2064 미국 “브랜드 X SNS 콘텐츠 결합만이 살아남는다” 뉴스코리아 17.11.20.
2063 미국 “월남참전 총연합회, 화합과 발전의 계기 마련했다” 뉴스코리아 17.11.20.
2062 미국 달라스 청춘, 드디어 ‘달콤’ 만났다 “새로운 소통의 장 형성” 뉴스코리아 17.11.20.
2061 미국 도종환장관 뉴욕서 ‘접시꽃당신’ 사인한 까닭 file 뉴스로_USA 17.11.20.
2060 미국 美학교 한인증오발언 교사 파문확산 file 뉴스로_USA 17.11.19.
2059 미국 불체청소년구제 ‘드림액트’ 서명 뉴욕1위 file 뉴스로_USA 17.11.17.
2058 미국 평창올림픽 성공기원 해외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7.11.17.
2057 미국 애틀랜타 총영사에 UGA 출신 내정 file 뉴스앤포스트 17.11.17.
2056 미국 김정화 연합회장, "한인사회 화합 도모와 보조에 힘쓰겠다" 코리아위클리.. 17.11.16.
2055 미국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사회 지원사업' 수요 조사 코리아위클리.. 17.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