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망각과 기억 2:돌아봄’도 상영

 

애틀랜타=클로에 기자 newsroh@gmail.com

 

 

17264550_966369783494319_413416644290008339_n.jpg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애틀랜타 에모리 대학에서 3주기 추모식(追慕式)이 열린다.

 

애틀랜타 세사모(세월호를 잊지 않는 사람들의 모임)는 15일 오후 3시부터 5시 에모리대학 굿리치 화이트홀(207)에서 추모 행사를 갖고 영화 ‘망각과 기억 2:돌아봄’도 상영한다고 밝혔다.

 

애틀랜타 세사모는 “2014년 4월 16일 그 봄을 기억하고, 따뜻한 봄으로 열어가는 길에 함께해 주세요. 세월호참사 3년 '4월16일의 약속, 함께 여는 봄'입니다”라고 참여를 당부했다.

 

애틀랜타 세사모는 지난 2015년 4월 세월호참사 1주기에 고 빈하용군과 박예슬양의 작품 전시회 '세월호 아이들의 꿈'를 연 바 있다. 빈하용군의 꿈은 화가, 박예슬양은 디자이너가 꿈이었다.

 

다음은 애틀랜타 세사모 페이스북에 김진연씨가 올린 글이다.

 

“세월호 참사가 벌써 이년 반이 넘었네요. 아이들을 생각하면 아직도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납니다. 그 아이들에게 죄진 사람 같은 느낌이 듭니다. 진실을 알기 위해서 많이 노력을 하였습니다. 믿을 수 없는 많은 알려진 의혹들, 더 알고 싶습니다 과연 뭐가 사실인지. 어떻게 하면 알 수가 있을까요..”

 

‘세월호 3주기’ 추모식

 

주최: 애틀랜타 세사모

시간: 4/15 오후 3시

장소: Goodrich C. White Hall #207

무료주차 Peavine Deck (29 Eagle Row, Atlanta, 30322)

https://www.facebook.com/events/825553350929878/

 

* 글로벌웹진 뉴스로 www.newsroh.com

 

<꼬리뉴스>

 

美애틀랜타 ‘세월호 1주기’ 빈하용 박예슬 전시회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4263

 

 

  • |
  1. 17264550_966369783494319_413416644290008339_n.jpg (File Size:90.7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851 미국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文대통령 file 뉴스로_USA 11:10
1850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개학식 가져 CN드림 17.09.19.
1849 미국 제18기 평통 달라스 협의회, 공식 행보 시작 [1] i뉴스넷 17.09.18.
1848 미국 제18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달라스 협의회 상견례 개최 file 뉴스코리아 17.09.17.
1847 미국 달라스 경찰국, “경찰과 시민이 더 가까워지는 자리입니다” 뉴스코리아 17.09.17.
1846 미국 “캐롤튼 다문화 축제, 한국 전통문화 빛났다” 뉴스코리아 17.09.17.
1845 미국 “2018 국외 이북도민 고국방문단 신청 일찍 받는다” [1] 뉴스코리아 17.09.17.
1844 미국 매스터코랄 창립 21주년 기념 제15회 정기연주회 “기대 만발” 뉴스코리아 17.09.17.
1843 미국 포트워스 ‘화요 골프회’, 허리케인 ‘하비’ 성금 기부 뉴스코리아 17.09.17.
1842 미국 KOWIN 달라스지회, 제17회 한국대회 참석 … ‘4차 산업혁명 시대’ 여성 역할 논의 뉴스코리아 17.09.17.
1841 미국 김시우 미주 ‘공식’ 팬클럽 1기 모집 뉴스코리아 17.09.17.
1840 미국 제18기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11월 15일 출범식 i뉴스넷 17.09.15.
1839 미국 [휴스턴 수해지역 방문기] 집 안은 앙상한 뼈대, 집 밖은 쓰레기 더미 i뉴스넷 17.09.15.
1838 미국 “휴스턴의 아픔,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i뉴스넷 17.09.15.
1837 미국 불체자 추방, “국토안보부 검사장이 직접 답한다” i뉴스넷 17.09.15.
1836 미국 성영준 파운데이션-달라스 한인회 “코리안 페스티벌 성공 위해 뭉쳤다” i뉴스넷 17.09.15.
1835 미국 [단독] 文대통령 뉴욕서 ‘흥남철수 영웅’ 뉴튼수도원 만남 file 뉴스로_USA 17.09.14.
1834 미국 뉴욕한인 시의원탄생 물거품 뉴스로_USA 17.09.14.
1833 미국 가을 저녁, 깜짝 선물과도 같았던 ‘작은 음악회’ i뉴스넷 17.09.14.
1832 미국 격려와 감사 넘친 한국학교 교사사은회 i뉴스넷 17.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