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열린 한인 단체장 대상 한인회관 매각 공청회에서 한인회 이세원 회장이 진행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이광호 기자]

 

단체장들 매각에 대해 대체적 동의

한인회 "노인회와 사전협의 미숙" 사과

 

한인회관에 대해 기존 회관을 매각하고 새로운 곳으로 이전하자는 총론에는 합의가 이루어졌지만 회관 매각에 대한 한인회와 노인회의 사전합의라는 각론의 문제점으로 매각이 다시 원점에서 검토될 예정이다.

 

한인회 이세원 회장이 한인단체 대표들을 대상으로 한 한인회관 매각 공청회가 9일 오전 11시 30분 노스로드의 한 식당에서 열렸다.

 

이날 공청회에는 노인회 최금란 회장을 대신해 김봉환 부회장이, 625참전유공자회 장석재 부회장, 재향군인회 이상진 회장, 평통밴쿠버협의회 정기봉 회장, 광역밴쿠버오도민회 계신남 회장, 월남참전유공자회 정기동 회장, 밴쿠버여성회 이인순 회장, 캠비로타리클럽 유경상 회장, 해로름한국문화학교의 박은숙 교장 등이 참석했다.

 

한인회 이 회장은 한인회관의 노후화와 개보수 필요성 등 건축 상태에 대해 언급하며 한인회관 매각을 추진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 회장은 12월 중순 쯤 한인회관을 인수하겠다는 오퍼가 들어와 노인회에도 사전에 보고를 하려고 했지만 연말인 관계로 제대로 노인회에 연락을 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노인회 이사회를 대표해 나온 김 부회장은 한인회관에 대해 30%의 지분이 있는 노인회에 사전 상의도 없이 한인회관 매각을 진행한 것에 대해 노인회를 바지저고리 삼았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또 계약상 한인회와 노인회의 지분과 상관없이 1대1의 동등한 권리로 매수자와 계약을 할 권리를 갖고 있다는 점과, 이번 매수 오퍼가 계약서 상으로 이미 작년 12월 24일 노인회의 합의를 받지 못해 무효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이번 한인회관에 대해 배타적 매각 중개를 담당하는 김하나 리얼터에게 이미 해당 오퍼가 법적으로 효력이 없다는 점을 인정하라는 대답을 요구했고 이에 김 리얼터도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번 한인회관 매각과 관련해 한인회와 노인회의 절차적인 문제점을 지켜보던 한인단체 대표들도 두 단체가 원만하게 다시 매각과 관련해 서로 합의를 이끌어 내라는 의견을 보였다. 

 

정 평통협의회장은 한인전체교민의견이 중요하다며 한인회관 매각 이전을 위하 추진위원회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정 월남참전유공자회 회장은 한인회관을 이전하자는 의미에서 좋은 방향으로 가는데 한인회와 노인회가 마찰이 없이 잘 해결되기를 희망했다.

이 재향군인회 회장은 제일 우선 사회의 어른인 노인회의 뜻을 먼저 따라야 한다고 말하며 한인회관 건립과 관련해 말만하지 말고 건립기금이라도 내 놓으면서 자기 주장을 하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처럼 대체적으로 기존 한인회관 매각과 이전에 합의를 하면서 다시 한인회와 노인회가 합의를 도출해 새로 오퍼를 받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이 한인회 회장은 다시 "노인회에 사전에 제대로 상의를 못했던 점에 사과한다"며 "노인회의 협조를 구하며 열린 마음으로 상의하며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노인회 부회장도 이날 미팅 결과를 가지고 최 노인회장과 이사들과 만나 한인사회를 위해 좋은 방향으로 논의해 보겠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노인회는 9일과 10일 중 의견을 모아 한인회에 통보할 예정이다.

 

작년에 받았던 520만 달러의 오퍼는 원천 무효가 된 상태에서 새롭게 오퍼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기존 520만 달러보다 더 좋은 조건을 새로 받을 수 있는 지 여부는 미지수이고 또 가까운 시일 내에 기 매수 희망자나 새 희망자가 새롭게 오퍼를 낼 지에 대해서도 예단할 수 없게 됐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59 미국 최덕례할머니 별세..LA서 추모제 newfile 뉴스로_USA 15:55
2558 캐나다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CN드림 05:27
2557 캐나다 칸타빌레 음악학원 비전 콘서트 성황리에 열려 CN드림 05:27
2556 미국 美포트리 위안부기림비 모금 완료 뉴스로_USA 18.04.23.
2555 미국 재미 장호준목사 벌금형 비난여론 file 뉴스로_USA 18.04.23.
2554 미국 코펠 시의원 전영주 후보 “찍을 시간 왔다” 뉴스코리아 18.04.23.
2553 미국 달라스에서 또 한 번 도약을 노리는 김정윤 선수 뉴스코리아 18.04.23.
2552 미국 젊은 인재 육성 위한 달라스 한인 사회의 노력 뉴스코리아 18.04.23.
2551 미국 조이스 양 피아니스트와 뉴욕 필하모닉 수석연주자들의 콜라보 뉴스코리아 18.04.23.
2550 미국 DFW 한국학교 ‘나의 꿈 말하기’ 대회 개최 뉴스코리아 18.04.23.
2549 미국 김유진 태권도 명인 “72년간 태권도 한 길 걸어, 세 아들 모두 고단자 뉴스코리아 18.04.23.
2548 미국 미국태권도고단자회, 명인 추대 및 명예의 전당상 수여 뉴스코리아 18.04.23.
2547 미국 함께 여는 통일의 문 ‘2018 달라스 통일 골든벨’ 뉴스코리아 18.04.23.
2546 미국 재미과기협 올랜도지부, 17회 수학경시대회 실시 코리아위클리.. 18.04.21.
2545 미국 미동남부 K팝 페스티벌 예선전 코리아위클리.. 18.04.21.
2544 캐나다 캐나다 식품 박람회(SIAL Canada 2018), 5월초 개최 file hancatimes 18.04.21.
2543 캐나다 재카 과기협 몬트리올 지부 2018 수학경시대회 hancatimes 18.04.21.
2542 미국 ‘천지인’ 앙상블, 뉴욕서 사물놀이 탄생 40주년 공연 file 뉴스로_USA 18.04.20.
2541 미국 미국서 ‘김영옥대령 고속도로’ 지정 초읽기 file 뉴스로_USA 18.04.19.
2540 미국 韓여성 美50개주 70개도시 참전기념비 순례 file 뉴스로_USA 18.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