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현회장 88올림픽 소장품 2.12~3.18 전시

뉴저지한인회관 훈민학당 뉴욕한국문화원 협조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20180210_115501.jpg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開幕)을 기념해 올림픽 포스터를 비롯한 역대 올림픽 홍보물 전시회가 뉴저지한인회관에서 열린다.

 

뉴저지 한인회와 여러 직능단체 주관으로 2월 12일부터 3월 18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백영현 1492그린클럽 회장이 소장한 24점의 올림픽 포스터와 뉴욕한국문화원의 겨울 올림픽 홍보물, 훈민학당의 평창올림픽 관련 그림 등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20180210_115553.jpg

 

20180210_115542.jpg

 

 

뉴욕일원에서 환경인권활동가이자 통일운동가로 잘 알려진 백영현 회장은 뉴스로와의 인터뷰에서 “역사적인 평창올림픽을 맞아 그동안 갖고 있던 올림픽 포스터를 한인들과 미국인들에게 보여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시 배경을 밝혔다.

 

백영현 회장의 소장품은 지난 1988 서울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역대 올림픽 포스터를 한정 발행한 것이다. 백영현 회장은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뉴욕한국문화원에 올림픽관련 홍보물을 요청했고 문화원측에서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마련한 각종 홍보물들을 제공하기로 했다.

 

 

20180210_115658.jpg

 

 

이와 함께 뉴저지 훈민학당에서도 2세 학생들이 평창올림픽을 테마로 그린 20여점의 작품을 전시하기로 협조함에 따라 한결 뜻있고 풍성한 이벤트가 될 수 있었다.

 

백영현 회장은 전시 기간중 방문객들을 위해 20명을 추첨해 미스김 라일락 묘목을 무료 증정할 계획이다.

 

백영현 회장은 “일제 식민 피해와 전쟁으로 폐허가 된 대한민국이 오늘날 동하계 올림픽을 개최하는 나라로 우뚝 선 것처럼 미스김 라일락도 70년전 미국에 씨앗으로 입양됐다가 세계적인 품종으로 거듭난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꽃집에서 백영현 회장과 노창현대표기자 - Copy.jpg

 

 

백영현 회장은 “도토리묵과 감자 부침개가 무척이나 그리운 강원도, 살가운 강원도 사투리, 동양의 알프스 명산에서 세기의 합창과 더불어 평화의 축제가 성화(聖火)로 타오르는 지금 이역만리 먼 타국 땅에서도 많은 분들이 힘을 합쳐 조촐하지만 뜻있는 전시회를 준비했다. 잠시나마 고달픈 일상을 접어 두고, 아이들, 손주들 손잡고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 역대 올림픽 홍보물 전시회

 

장소 : 뉴저지 한인회관.(21 Grand Ave #216-B 2FL Palisades Park NJ 07650)

시일 : 2018년 ,2월12일부터 3월18일 (오전10:00시~ 오후8:00시)

전시물 : 88 서울 올림픽 (24점) 문화원 제공 평창 겨울 올림픽 홍보물. 훈민학당 제공 평창겨울올림픽 관련 20여점

주관 : 뉴저지 한인회, 각 직능단체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아베, 평창 오려거든 이등박문 복장하라” (2018.2.6.)

백영현회장 뉴욕서 전면광고 질타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160

 

  • |
  1. 20180210_115501.jpg (File Size:86.9KB/Download:5)
  2. 20180210_115542.jpg (File Size:102.0KB/Download:5)
  3. 20180210_115553.jpg (File Size:76.5KB/Download:5)
  4. 20180210_115658.jpg (File Size:106.7KB/Download:5)
  5. 꽃집에서 백영현 회장과 노창현대표기자 - Copy.jpg (File Size:58.9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72 미국 “까치 까치 설날” 잔치로 어우러진 올랜도 한인들 코리아위클리.. 18.02.24.
2371 미국 캐롤튼 시 “우리는 평창올림픽 응원군” i뉴스넷 18.02.22.
2370 미국 美NJ 한인연방의원 1호 도전 file 뉴스로_USA 18.02.22.
2369 캐나다 캘거리 서래사 설날 합동차례법회 열려 CN드림 18.02.21.
2368 캐나다 레드디어 한글학교 설날 잔치 열려 CN드림 18.02.21.
2367 미국 美대학서 ‘대북제재 바로보기’ 공개특강 file 뉴스로_USA 18.02.20.
2366 캐나다 다음주 최저기온 영하권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5 캐나다 캐나다 진짜 권총 유사한 모조총 학교 가져가면 체포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4 캐나다 "봄방학 여행 계획전 꼭 점검하세요"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3 캐나다 이민부 신속처리 예산 4.4억 달러 증액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2 캐나다 패툴로 대교 새로 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1 캐나다 BC페리 "비싼 요금 내면 예약 변경이 무료"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0 캐나다 10월 BC지방선거를 준비하는 한인-코퀴틀람 시의원 출마후보자 이제우 밴쿠버중앙일.. 18.02.20.
2359 미국 박병진 조지아북부지검장 취임 선서 file 뉴스앤포스트 18.02.20.
2358 미국 “한반도에서 전쟁은 일어나지 않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2.20.
2357 미국 가주한미포럼 김현정대표 활동 다각화 file 뉴스로_USA 18.02.19.
2356 미국 美팰팍 첫 한인시장 청신호 file 뉴스로_USA 18.02.19.
2355 미국 론 김의원 뉴욕주 연례입법회의 참여 file 뉴스로_USA 18.02.19.
2354 미국 김동춘교수 뉴욕대 강연 뉴스로_USA 18.02.19.
2353 미국 2018년 한인연합체육대회 잭슨빌서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8.0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