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간의 이민과 가족 삶 진솔하게 담아내

 

 

news_img1_1518463916.jpg

 

캘거리에 살고 있는 조윤하 시인(80세, 사진)이 최근 '늦은 집을 지으며'라는 제목으로 생애 첫 시집을 발간했다. 총 5부로 구성된 본 작품에는 100개의 주옥같은 작품들이 담겨져 있다. 
1939년 평안북도 신의주에서 출생한 조 시인은 서라벌 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였으며, 1959년도에 자유문학을 통해 등단하였다. 1991년도에 캘거리로 이민 왔으며, 잠시 캘거리 문인협회에서도 활동한 바 있다. 
대한문학 신인상 수상 및 소로 문학상 수상 등의 경력을 지니고 있는 조 시인은 2003년부터 지금까지 CN드림 웹사이트 자유게시판에 조윤하 그리고 민들레 영토라는 닉네임으로 수십 편의 작품을 발표한 바 있다. 
책 서문에 있는 '작가의 말'을 통해 조 시인은 "주워 담은 기억의 편린들, 마음을 흡족히 채워주지 못해 밀어두곤 하여 짓지못한 집, 그 집마저 여력 다하기 전에 한 자리에 묶어 누각같은 집을 지었다. 먼 이역 땅에서 내 아이들과 그 자녀들에게도 미미한 흔적이나마 모국어로 전할 수 있는 고리가 되어 주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본 책 뒷면에는 캘거리 대학교의 종교학 박사인 김창한 교수가 책 소개 글을 실어주었는데 "조 시인은 언어의 연금술사이며, 또한 그녀의 시에는 진실이 담겨 있다"며 "그녀의 진실은 사람이 살면서 경험하는 시간의 연륜과 공간의 폭이 결합된 진실"이라고 평했다. (김민식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57 미국 최흥민씨 KBS홀 무대에 선다 newfile 뉴스앤포스트 00:49
2756 미국 KARA, 불고기 요리 경연대회 개최 newfile 뉴스앤포스트 00:48
2755 미국 워싱턴서 5년째 한인풀뿌리 컨퍼런스 file 뉴스로_USA 18.07.16.
2754 미국 美가주 글렌데일 소녀상 5주년 기념식 file 뉴스로_USA 18.07.13.
2753 미국 뉴욕서 사물놀이 영문 소개책자 온오프라인 배포 file 뉴스로_USA 18.07.13.
2752 미국 美시애틀 6·15위원회 결성 file 뉴스로_USA 18.07.13.
2751 캐나다 앨버타 챔피언스컵 축구대회 열려 _캘거리 장년팀 10년만에 우승컵 가져와 CN드림 18.07.10.
2750 미국 미국서 첫 한인 이름 딴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 생겼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7.07.
2749 미국 美마약퇴치 사법협회 한인사회 힘 합쳐 file 뉴스로_USA 18.07.04.
2748 캐나다 에드먼튼 한국어 학교 종업식 열려 CN드림 18.07.03.
2747 미국 맨해튼 뉴욕코리아센터 9년만에 첫 삽 file 뉴스로_USA 18.06.30.
2746 미국 정상회담 축하 분위기 속 뜻깊은 한국전 기념행사 코리아위클리.. 18.06.28.
2745 미국 <만주에서 올랜도로>… 한 이민 원로의 파란만장 인생 이야기 코리아위클리.. 18.06.28.
2744 미국 아쉽게 막 내린 한인상공회의소 골프대회 코리아위클리.. 18.06.28.
2743 미국 지역 방송사 관심 끈 탬파 한인회 한국전 기념행사 코리아위클리.. 18.06.28.
2742 미국 팰팍타운 韓白 인종갈등 우려 file 뉴스로_USA 18.06.28.
2741 미국 이노비, 맨해튼양로원 위로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6.28.
2740 미국 뉴욕서 세계한국국악경연대회 file 뉴스로_USA 18.06.27.
2739 미국 韓현대작가 워싱턴 3인전 file 뉴스로_USA 18.06.27.
2738 캐나다 캘거리 한인여성회 주최 법률세미나 개최 CN드림 18.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