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각사 등 불자들 떡국 먹으며 정담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20180211_134131(0).jpg

 

 

민족의 최대명절 설날을 앞두고 11일 뉴욕 일원의 한국사찰에서 설날 특별법회와 합동차례(合同茶禮)가 봉행됐다.

 

미동부에서 가장 오래된 한국사찰 원각사(주지 지광스님)에서는 주지 지광스님과 선명스님, 200여명의 불자들이 예불을 드리고 합동 차례에 참여했다. 불자들은 이날 정성껏 준비한 차례상 앞에서 선망 부모와 조상에게 차를 올리며 음덕을 기렸다. 설날은 2월 16일이지만 이날이 평일이어서 전주 법회일에 차례를 올리게 됐다.

 

 

20180211_133246.jpg

 

 

이날 지광스님은 불교 최초의 경전 ‘숫타니파타’에서 ‘밭가는 사람’과 ‘대장장이 춘다’ 편에 나타난 부처님의 말씀을 불자들에게 알기 쉬운 비유를 통해 설법을 했다.

 

지난 4일 입재한 입춘(立春) 기도를 이날 회향한 원각사는 18일부터 25일까지 정초기도를 봉행한다.

 

지광스님은 “나 자신을 향해 닦는 기도는 내면의 갈등을 정화하는 수행이며, 나의 가족과 모든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 기도하는 일은 외연(外緣)의 장애를 없애는 수행이다”라며 “무술년 한 해의 안녕을 발원(發願)하고, 모든 이의 평화로운 삶을 기원하는 정초기도에 불자들의 많은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20180211_130218.jpg

 

 

합동 차례에 앞서 원각사 감로연 합창단(지휘 박소림)은 ‘부처님께 귀의합니다’ 등 두곡을 음성공양해 큰 박수를 받았다.

 

 

20180211_131727.jpg

 

 

불자들은 법회 후 각종 나물과 떡국을 곁들인 점심 공양을 함께 하며 덕담(德談)을 나누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8가지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새해 되기를” (2018.1.9.)

뉴욕원각사 첫 법회 새해발원문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033

 

  • |
  1. 20180211_134131(0).jpg (File Size:127.5KB/Download:5)
  2. 20180211_130218.jpg (File Size:125.6KB/Download:5)
  3. 20180211_133246.jpg (File Size:119.1KB/Download:5)
  4. 20180211_131727.jpg (File Size:133.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76 미국 포트워스 한국학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new i뉴스넷 05:08
2375 미국 큰 절과 따뜻한 떡국 … 노인공경 설날풍경 new i뉴스넷 05:07
2374 미국 달라스 한국 여성회, 여성 아카데미 신설 new i뉴스넷 05:06
2373 미국 외대 글로벌 CEO 제2기, 36명 수료 new i뉴스넷 05:05
2372 미국 “까치 까치 설날” 잔치로 어우러진 올랜도 한인들 코리아위클리.. 18.02.24.
2371 미국 캐롤튼 시 “우리는 평창올림픽 응원군” i뉴스넷 18.02.22.
2370 미국 美NJ 한인연방의원 1호 도전 file 뉴스로_USA 18.02.22.
2369 캐나다 캘거리 서래사 설날 합동차례법회 열려 CN드림 18.02.21.
2368 캐나다 레드디어 한글학교 설날 잔치 열려 CN드림 18.02.21.
2367 미국 美대학서 ‘대북제재 바로보기’ 공개특강 file 뉴스로_USA 18.02.20.
2366 캐나다 다음주 최저기온 영하권 맴돌아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5 캐나다 캐나다 진짜 권총 유사한 모조총 학교 가져가면 체포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4 캐나다 "봄방학 여행 계획전 꼭 점검하세요"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3 캐나다 이민부 신속처리 예산 4.4억 달러 증액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2 캐나다 패툴로 대교 새로 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1 캐나다 BC페리 "비싼 요금 내면 예약 변경이 무료" 밴쿠버중앙일.. 18.02.20.
2360 캐나다 10월 BC지방선거를 준비하는 한인-코퀴틀람 시의원 출마후보자 이제우 밴쿠버중앙일.. 18.02.20.
2359 미국 박병진 조지아북부지검장 취임 선서 file 뉴스앤포스트 18.02.20.
2358 미국 “한반도에서 전쟁은 일어나지 않는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2.20.
2357 미국 가주한미포럼 김현정대표 활동 다각화 file 뉴스로_USA 18.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