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한인 여성, 산삼 20파운드 갈취했다 구치소행
“보증금 대신 산삼 받은 것” vs “계획적인 범행” 공방


 

둘루스에 거주하는 70세 한인 여성 이모씨가 산삼 20 파운드를 훔쳐 달아난 혐의로 체포됐다.

 

사건은 6개월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의 공범인 또 다른 여성이 한인 신문에서 광고를 봤다면서 산삼장수에게 전화를 걸어 둘루스 슈퍼H마트 앞 주차장에서 만나기로 약속했다.

 

산삼장수 L모씨는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으면서 겨울이 다가오면 노스캐롤라이나 지역의 원주민들로부터 산삼을 구해 한인사회에 유통해오고 있었다.

 

L씨는 별 의심없이 한달에 걸쳐 주문받은 산삼을 준비해 H마트에 나왔고, 차를 나란히 대고 무게를 재서 이씨 차량에 옮겨놓았다. 그러자 공범이 산삼장수의 주의를 산만하게 하고는 곧바로 이씨와 함께 차를 몰고 도주했다.

 

놀란 산삼장수는 자신의 차를 몰고 이 차량을 뒤쫓았는데, 이 모습은 H마트 감시카메라에 고스라니 담겼고, 경찰은 이씨의 차량 번호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L씨는 당시 또 다른 공범들이 이씨와는 다른 차를 타고 와서 이씨의 추적을 막아섰다고 주장했다. 그의 주장대로라면 공범이 적어도 3명은 더 있었다는 것.

 

이씨는 지난 주 화요일에 이미 체포돼 구치소에 수감됐다가 보석금 400달러를 내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이 수배 중이란 사실을 모르고 있던 이씨가 관공서에 증명서를 떼러 갔다가 현장에서 검거됐었다.

 

하지만 둘루스 경찰은 이를 9일(월)에야 뒤늦게 확인했고, 일부 언론에서 마치 이씨가 잡히지 않아 수배된 것으로 보도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전 거래에서 산삼장수 L씨에게 손해를 본 것에 대해 앙갚음하려고 이같은 일을 벌인 것이라고 밝혔다.

 

L씨가 운영해오던 업소를 인수하려던 이씨가 여차여차해서 계약이 깨지게 되자 보증금으로 L씨에게 주었던 5천 달러를 되돌려달라고 했지만 받지 못했다는 것이 사건의 발단이었다.

 

반면 이씨측은 L씨가 보증금을 현찰 대신 산삼으로 주겠다고 해서 만났던 것인데, 5천불 어치보다 더 많이 가져갔다면서 자신을 추적했던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결국 이 둘 간의 거짓말 게임은 법정에서 시비를 가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산삼 20파운드를 갈취해 도주했다 구치소에 수감된 70세 한인 여성 이모씨.(사진=둘루스 경찰서)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568 미국 민주평통 달라스 “남북정상회담 지지 성명” 발표 i뉴스넷 18.04.26.
2567 미국 美주요도시 ‘세계와 한반도 평화행진’ file 뉴스로_USA 18.04.26.
2566 미국 제20회 재외동포문학상 작품 공모 i뉴스넷 18.04.25.
2565 미국 “통일 골든벨을 울려라” i뉴스넷 18.04.25.
2564 미국 달라스에 ‘이민사 기념관’ 생긴다! i뉴스넷 18.04.25.
2563 미국 한미연합회, 5월 12일(토) 시민권 신청 무료 대행 i뉴스넷 18.04.25.
2562 미국 한미연합회, 8월 대규모 연례만찬 개최 … 북한 전문가 ‘강연’ i뉴스넷 18.04.25.
2561 미국 “여성아카데미에서 행복 충전하세요” i뉴스넷 18.04.25.
2560 미국 뉴욕한인들 ‘남북정상회담 통일산행’ file 뉴스로_USA 18.04.25.
2559 미국 최덕례할머니 별세..LA서 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04.24.
2558 캐나다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CN드림 18.04.24.
2557 캐나다 칸타빌레 음악학원 비전 콘서트 성황리에 열려 CN드림 18.04.24.
2556 미국 美포트리 위안부기림비 모금 완료 뉴스로_USA 18.04.23.
2555 미국 재미 장호준목사 벌금형 비난여론 file 뉴스로_USA 18.04.23.
2554 미국 코펠 시의원 전영주 후보 “찍을 시간 왔다” 뉴스코리아 18.04.23.
2553 미국 달라스에서 또 한 번 도약을 노리는 김정윤 선수 뉴스코리아 18.04.23.
2552 미국 젊은 인재 육성 위한 달라스 한인 사회의 노력 뉴스코리아 18.04.23.
2551 미국 조이스 양 피아니스트와 뉴욕 필하모닉 수석연주자들의 콜라보 뉴스코리아 18.04.23.
2550 미국 DFW 한국학교 ‘나의 꿈 말하기’ 대회 개최 뉴스코리아 18.04.23.
2549 미국 김유진 태권도 명인 “72년간 태권도 한 길 걸어, 세 아들 모두 고단자 뉴스코리아 18.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