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글렌데일 '평화의소녀상' 열려

정부 생존 위안부희생자 28분 남아

 

 

newsroh=민병옥기자 nychrisnj@gmail.com

 

 

또 한분의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97) 할머니가 별세(別世)했다.

 

가주한미포럼은 23일 “최덕례 할머니가 이날 오전 노환(老患)으로 돌아가셨다는 슬픈 소식이 들려왔다”며 “28일 캘리포니아 글렌데일의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추모제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본 - 20170602_174249.jpg

 

 

1921년 태어난 최 할머니는 태평양전쟁 중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동원됐다. 최 할머니를 포함해 올해에만 4분의 피해 할머니들이 별세해 이제 정부 등록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9명 중 생존자는 28명으로 줄었다.

 

가주한미포럼의 김현정 대표는 “한국에 계신 생존 할머니들 외에도 중국과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호주 등지에 아직도 일본정부의 범죄인정과 공식 사죄를 기다리는 할머니들이 생존해 계시다. 그럼에도 올해 미국에 발령난 일본대사는 ‘미국에 있는 모든 위안부 기림비를 철거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는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현정 대표는 “아직도 대다수의 미국인들에게 생소한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널리 알리고, 기억하고, 가르치는 것만이 진정 일본을 압박하는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최덕례 할머니의 장례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되지만 가주한미포럼에서는 “동포들이 할머니의 명복(冥福)을 빌어드릴 수 있도록, 28일 오전 11시에 글렌데일 소녀상 앞에서 추모제를 준비한다”고 알렸다.

 

 

일시: 2018년 4월28일 토요일 오전 11시

장소: 글렌데일 소녀상 앞 (201 E. Colorado St. Glendale, CA 91205)

Parking: 90분 무료 (120 S. Maryland Ave. Glendale, CA 91205)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12.jpg

 

 

<꼬리뉴스>

 

김현정 대표 UCLA 강연

NCRR 캐시 마사오카씨 참여

 

 

15.jpg

 

 

가주한미포럼 김현정 대표와 NCRR의 캐시 마사오카씨가 미국의 대학생들을 상대로 위안부 역사(慰安婦 歷史) 강의를 가졌다.

 

두 사람은 지난 19일 UCLA Luskin School fo Public Affairs API Caucus 를 찾아 위안부 역사와 계속되는 역사부정에 대해 설명하고 학생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14.jpg

 

 

다양한 인종의 많은 학생들이 Within Every Women (ALPHA Education 제공)을 함께 시청한 후 진지하게 강의를 듣고 질의응답에 참여했다.

 

 

16.jpg

 

  • |
  1. 사본 - 20170602_174249.jpg (File Size:174.2KB/Download:0)
  2. 12.jpg (File Size:163.7KB/Download:0)
  3. 14.jpg (File Size:105.8KB/Download:0)
  4. 15.jpg (File Size:60.4KB/Download:0)
  5. 16.jpg (File Size:89.6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04 미국 韓뮤지컬 ‘컴포트우먼’ 오프브로드웨이 절찬공연 newfile 뉴스로_USA 08:10
2803 미국 “일본의 모든 침략범죄 청산할 것” file 뉴스로_USA 18.08.18.
2802 미국 NY롱아일랜드 한미문화축제 열린다 file 뉴스로_USA 18.08.18.
2801 미국 소녀상 찾아간 김영준 총영사 뉴스앤포스트 18.08.17.
2800 미국 한국-캐나다-일본 총영사가 사배나에 간 이유 file 뉴스앤포스트 18.08.17.
2799 미국 “함량 미달의 정치 리더십이 일제치하 만들었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798 미국 “지도자 한 사람의 잘못으로 많은 사람이 고통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797 미국 올해 한인연합체육대회 9월3일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6.
2796 미국 뉴욕 코리아가요제 우천속 뜨거운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8.15.
2795 미국 한국어-영어 비교 전시회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8.11.
2794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온스테이지 코리아 공연작품 공모 뉴스로_USA 18.08.11.
2793 미국 애틀랜타에 한영 이중언어 ‘이황 아카데미 설립 코리아위클리.. 18.08.08.
2792 미국 “환경이 생명이다”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8.08.08.
2791 미국 조지아 전몰용사 67년만의 귀향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8.
2790 미국 뉴욕 한인타운 ‘평화와 통일한마당’ file 뉴스로_USA 18.08.08.
2789 미국 알재단 가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08.06.
2788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1) file 뉴스로_USA 18.08.06.
2787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코리아가요제 file 뉴스로_USA 18.08.05.
2786 미국 “허익범특검 피의사실공표 규탄” 미주한인네트워크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8.05.
2785 미국 “관세전쟁 피해갈 길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