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워싱턴 애틀랜타 오클랜드

퀘이커교단 시민단체 한인들도 참여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20180415_160342.jpg

 

 

미 퀘이커교단과 시민단체, 한인들이 어우러진 ‘한반도 평화 행진’이 14일과 15일 뉴욕 맨해튼과 워싱턴 DC, 오클랜드, 애틀랜타 등 미 주요 도시에서 펼쳐졌다.

 

 

20180415_143943.jpg

 

 

이들은 ‘모든 외국 군사기지 폐쇄’ ‘중동과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 등에 대한 불간섭’ ‘이스라엘 군사원조 중단’ ‘미국은 세계의 경찰이 아니다’ ‘해외 파병 철군’ 등 미국의 불간섭 정책을 촉구하는 내용부터 ‘백인우월주의, 경찰과잉진압, 인종차별주의 반대’ ‘모든 인간은 불법이 아니다. 대규모 추방을 멈춰라’ 등 미국사회의 문제까지 들고 나와 행진을 했다.

 

이들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미국은 북폭연습 등 한국과의 합동 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180415_150601.jpg

 

20180415_142005.jpg

 

 

시위에 참여한 최관호 미동부민주포럼 공동대표는 “한반도 긴장의 뿌리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정책이다. 미군은 지난 15년간 다른 나라들에 한 것처럼 북한을 불량국가로 취급해선 안된다. 북한을 리비아와 이라크와 같은 시나리오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위에 참여한 미주한인들은 북한을 자극하는 합동군사훈련과 대북경제제재를 끝내고 한반도 전쟁 종식과 주한미군 철군을 촉구했다.

 

 

20180415_144055.jpg

 

20180415_160353.jpg

 

 

한인들은 장구와 징, 북 등을 두드리며 흥겨운 리듬과 함께 행진을 해 시민들의 시선을 끌었다. 일부는 푸른색 한반도기를 흔들며 가기도 했다.

 

한편 시위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정부군이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며 100발이 넘는 미사일 공격을 단행한 것은 국제법상 불법이라고 천명하고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시리아에 대한 불법적인 폭격을 정당화하는 가짜 증거를 활용하고 있다며 강력 비난했다.

 

 

20180415_142034.jpg

 

20180415_170727.jpg

<이상 사진 한반도 평화행진 시위대 제공>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20180415_160342.jpg (File Size:169.1KB/Download:1)
  2. 20180415_142005.jpg (File Size:217.6KB/Download:1)
  3. 20180415_142034.jpg (File Size:158.0KB/Download:1)
  4. 20180415_143943.jpg (File Size:230.8KB/Download:1)
  5. 20180415_144055.jpg (File Size:147.3KB/Download:3)
  6. 20180415_150601.jpg (File Size:139.6KB/Download:1)
  7. 20180415_160353.jpg (File Size:225.5KB/Download:1)
  8. 20180415_170727.jpg (File Size:265.3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55 미국 뮤지컬 ‘콩쥐 팥쥐’ 앨라배마에서 막올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7.
2954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19.01.16.
2953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
2952 미국 “글로 달래온 이민애환 30년 기려요”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2951 미국 NY플러싱타운홀 2019시즌 개막 file 뉴스로_USA 19.01.12.
2950 미국 '화합' 모색한 연합회 신년하례식 코리아위클리.. 19.01.10.
2949 미국 “복짓고 복받으세요” 지광스님 새해 법문 file 뉴스로_USA 19.01.10.
2948 미국 올랜도 한국계 여성 변호사, 주 순회판사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9.
2947 미국 둘루스 미용실 총격범은 전남편 차씨 [1]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9.
2946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단체 단합의 밤 열려 CN드림 19.01.08.
2945 캐나다 캘거리 유학원 협회 정기총회 열려 file CN드림 19.01.08.
2944 미국 박병진 검사장 ‘가장 영향력있는 한인’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3 미국 화합·협력으로 시작하는 새해 한인단체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2 미국 “새해엔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기를...”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1 미국 “한인사회 화합이 한국 외교에 큰 도움”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0 미국 ‘새 이민자상’에 대니얼 유 소장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39 미국 워싱턴 한인작가3인 보자기전시 file 뉴스로_USA 19.01.02.
2938 미국 ‘김시스터즈’ 브로드웨이 뮤지컬 만든다 file 뉴스로_USA 18.12.28.
2937 미국 남색 표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코리아위클리.. 18.12.27.
2936 미국 美글렌데일소녀상앞 합동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