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교수 부부 참극-1.jpg

경찰은 남편 이현섭 씨가 부인 김윤덕 씨를 총격살해한 후 집에 불을 지른 다음 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종합]

불화가 낳은 참극 … 남편, 범행 직전 페북에 “Goodbye”

 

5살 딸만 생존 … 경찰, 살해-자살 후 방화 추정

남편 이 씨, 범행 직전 페이스북에 아내에 대한 극도의 불만 올려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한인 남편이 부인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후 자신 역시 총으로 목숨을 끊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7일(월) 락월(Rockwall)에 거주하는 이현섭(영어명 Harry Lee. 42) 씨는 부인 김윤덕(영어명 Debbie Kim.39) 씨를 총으로 쏜 후 집에 불을 지른 다음 자신 역시 총으로 자살했다.

 

소방관들이 전화를 받은 건 새벽 5시. 집 안으로 들어갔을 때 부부는 모두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부부의 몸에서 총상을 발견한 점을 들어 “모든 증거들이 화재 전 사망했음을 입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집에서 일어난 화재는 이현섭 씨가 죽기 전 살인-자살을 은폐하기 위해 방화를 저지른 것으로 추정했다.

 

끔찍한 현장의 유일한 생존자는 5 살짜리 딸이었다. 딸은 집 앞 차도에 주차된 차 안에 잠들어 있어 화를 면했다.

구조된 딸은 발견 직후 병원으로 후송됐다가 아동보호소에 맡겨진 상태다. 현재 한국에서 소식을 전해들은 가족들이 사건 수습과 남겨진 딸을 보호하기 위해 달라스로 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professor-killed-his-wife-set-house-on-fire-and-shot-himself-1.jpg

 

 

사망한 부인 김 씨는 Texas A&M Commerce 조교수로 건축기술을 가르쳤다. 남편 이 씨는 최근까지 루이지애나 Grambling State University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던 것으로 밝혀졌다. 부부는 모두 한양대학교와 조지아텍에서 공부했다.

 

경찰은 사망한 이현섭 씨의 페이스북을 조사한 결과  사건이 벌어지기 직전인 7일(월) 이른 새벽, 남편 이 씨가 '친구공개'로 올린 글에서 아내에 대한 극도의 불만을 쏟아낸 것으로 확인했다.

 

달라스 모닝뉴스에 의하면, 이현섭 씨는 한글로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부인 김 씨를 '무례한 아내(a desrespectful wife)'로 표현하며, 자신의 의사가 무시되고 있음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씨는 또한 "죽음을 맞이한 순간 내 얼굴에 미소가 있을 것(I will face my death with a smile)"이라며 "Goodbye"로 글을 마무리했다고 달라스 모닝뉴스는 전했다. 

 

부인 김윤덕 씨가 근무했던 Texas A&M Commerce의 엔지니어링 전공 학생들은 GoFundMe 캠페인을 만들어 남겨진 딸을 위한 기부금을 모금중이다. 

 

 

락월부부-+1.jpg

락월부부-2.jpg

<사진출처 Fox4>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40 미국 뮤지컬 ‘컴포트우먼’ 오디션 경쟁 치열 file 뉴스로_USA 18.05.21.
2639 미국 워싱턴 한국현대미술가 4인전 file 뉴스로_USA 18.05.21.
2638 미국 법무부, 선천적 복수국적자 구제 청원 ‘거부’ i뉴스넷 18.05.20.
2637 미국 한인 학생, ‘리플렉션 텍사스’ 중·고등부 1등 휩쓸어 i뉴스넷 18.05.20.
2636 미국 달라스 한글학교, “교사진 노고에 감사” i뉴스넷 18.05.20.
2635 미국 DFW 한국학교, 일제히 ‘방학’ i뉴스넷 18.05.20.
2634 미국 “방학이다” … 포트워스 한국학교 종강 i뉴스넷 18.05.20.
2633 미국 ‘한국전쟁 참전용사 찾기’ 한나 김, 달라스 방문 i뉴스넷 18.05.20.
2632 미국 달라스 축구왕은 “나야 나” … 남녀공학 팀 우승 i뉴스넷 18.05.20.
2631 미국 한미연합회, 시민권 신청 무료 봉사 i뉴스넷 18.05.20.
2630 미국 경제인협회, 중독회복센터 마련 ‘골프대회’ i뉴스넷 18.05.20.
2629 미국 ‘2018 통일 골든벨’, 플로리다 학생 3명 결선 진출 코리아위클리.. 18.05.18.
2628 미국 한국 체류 외국인이 건강보험 적자 초래 코리아위클리.. 18.05.18.
2627 미국 뉴욕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 file 뉴스로_USA 18.05.16.
2626 미국 뉴욕 경찰대 한국문화강좌 호평 file 뉴스로_USA 18.05.16.
2625 미국 미주 세월호유가족 순회 간담회 file 뉴스로_USA 18.05.16.
2624 미국 펄 김 연방하원 출마자의 선거캠프 출정식 열려 file Jaeyulshin 18.05.15.
2623 캐나다 에드먼튼 푸른 산악회 시산제 열려 CN드림 18.05.15.
2622 캐나다 캐나다 수학 경시대회 열려 CN드림 18.05.15.
2621 캐나다 느닷없이 찾아 온 한반도의 봄 – 남북정상회담 1/2 CN드림 18.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