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렉션_텍사스_01.jpg

미 전역 공립학교 PTA에서 주최한 리플렉션(Reflection) 미술 공모전 텍사스 대회에서 정혜진(왼쪽) 양과 김하연(오른쪽)양이 고등부와 중등부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인 학생, ‘리플렉션 텍사스’ 중·고등부 1등 휩쓸어

 

고등부 1등 정혜진 양, 전국대회 2등 영예

중등부 1등 김하연 양, 텍사스 최고상 수상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미 전역 공립학교 PTA(Parent Teachers Association)에서 주최한 리플렉션(Reflection) 미술 공모전 텍사스 대회에서 중등부와 고등부 1위를 한인 학생이 차지했다.

영광의 주인공은 알렌 고등학교 9학년에 재학중인 정혜진(Ellis Chong) 양과 슬론 클릭 중학교 6학년 김하연(Jocelyn Kim) 양.

 

더욱이 고등부 1위를 한 정혜진 학생은 50개주 1등 수상작이 모이는 전국 결선에서 2위를 차지하는 겹경사를 이뤘고, 중등부 1위 김하연 학생은 텍사스대회 각 부문 1위 작품 중 최고작을 선정한 ‘아웃스탠딩 인터프레테이션 어워드(Outstanding Interpretation Award)’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올해 리플렉션 대회 주제는 ‘With Reach’.

 

리플렉션_고등부_정혜진_그림.jpg

텍사스 고등부 1위와 전국 결선 고등부 2위를 차지한 정혜진 양의 ‘Found My Paintbrush’.

 

 

텍사스 고등부 1위와 전국 결선 고등부 2위를 차지한 정혜진 학생은 작품명 ‘Found My Paintbrush’로 수상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정혜진 학생은 연꽃잎 위로 내딛는 발걸음과 붓을 물고 그 길을 함께 찾아가는 물고기를 형상화 해, 미술을 통해 자신의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의지를 표현했다.

6살 때 미술을 시작한 정 양은 디즈니와 픽사 같이 세계 최고의 영화 애니메이션 작업을 하는 게 꿈이다.

 

리플렉션_중등부_김하연_그림.jpg

텍사스 중등부 1위와 텍사스 전체 1위를 수상한 김하연 학생의 'Pathways'.

 

 

텍사스 중등부 1위와 텍사스 전체 1위를 수상한 김하연 학생은 ‘Pathways’를 타이틀로 입상했다. 김 양은 큰 나무를 뚫고 나가는 여러가지 길을 담은 그림을 통해 도전의 다양성과 성취의 가능성을 묘사했다.

미술 외에도 학업과 테니스, 수영 등에서 뛰어난 재능을 보이고 있는 김하연 양은 “내년 대회에서는 내셔널 수상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표했다.

 

리플렉션_수상자.jpg

이번 대회 수상자들은 모두 드림아트스쿨에서 미술을 공부했다. 드림아트스쿨 문정 원장(가운데)과 함께 한 수상자들과 학부모.

 

 

두 학생의 그림 스승인 드림아트스쿨 문정 원장은 “정혜진 학생은 생각이 정리돼야 스케치를 시작할 정도로 그림을 대한 자세가 매우 신중하고 창의적”이라고 평가했으며, “김하연 학생은 그림에 대한 자기 주장이 강해 그리고자 하는 주제에 대한 자기 표현력과 설득력이 뛰어나다”고 칭찬했다.

 

한편 전국 학부모·교사연합회(National PTA)가 주관하는 리플렉션 대회는 미국 전역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매년 20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전국 최대규모의 공모전이다.

 

1969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50년 전통을 이어온 리플렉션 대회는 미술을 비롯해 안무, 영상제작, 문학, 작곡, 사진 등 6개 분야에서 뛰어난 재능을 지닌 학생들을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04 미국 韓뮤지컬 ‘컴포트우먼’ 오프브로드웨이 절찬공연 file 뉴스로_USA 18.08.19.
2803 미국 “일본의 모든 침략범죄 청산할 것” file 뉴스로_USA 18.08.18.
2802 미국 NY롱아일랜드 한미문화축제 열린다 file 뉴스로_USA 18.08.18.
2801 미국 소녀상 찾아간 김영준 총영사 뉴스앤포스트 18.08.17.
2800 미국 한국-캐나다-일본 총영사가 사배나에 간 이유 file 뉴스앤포스트 18.08.17.
2799 미국 “함량 미달의 정치 리더십이 일제치하 만들었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798 미국 “지도자 한 사람의 잘못으로 많은 사람이 고통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2797 미국 올해 한인연합체육대회 9월3일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6.
2796 미국 뉴욕 코리아가요제 우천속 뜨거운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8.15.
2795 미국 한국어-영어 비교 전시회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8.11.
2794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온스테이지 코리아 공연작품 공모 뉴스로_USA 18.08.11.
2793 미국 애틀랜타에 한영 이중언어 ‘이황 아카데미 설립 코리아위클리.. 18.08.08.
2792 미국 “환경이 생명이다”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8.08.08.
2791 미국 조지아 전몰용사 67년만의 귀향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8.
2790 미국 뉴욕 한인타운 ‘평화와 통일한마당’ file 뉴스로_USA 18.08.08.
2789 미국 알재단 가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08.06.
2788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1) file 뉴스로_USA 18.08.06.
2787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코리아가요제 file 뉴스로_USA 18.08.05.
2786 미국 “허익범특검 피의사실공표 규탄” 미주한인네트워크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8.05.
2785 미국 “관세전쟁 피해갈 길 있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