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재공연..7월 27일부터 60회 공연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공연사진 4.jpg

 

 

지난 2015년, 뉴욕 오프 브로드웨이에서 ‘위안부’ 문제를 다뤄 화제를 모은 창작 뮤지컬 ‘컴포트 우먼’(Comfort Woman: A New Musical)이 3년만의 재공연을 앞둔 가운데 참여하려는 배우들이 100대 1에 가까운 경쟁률을 보여 눈길을 끈다.

 

뮤지컬 ‘컴포트 우먼’은 뉴욕 오프 브로드웨이의 유서깊은 극장 플레이라잇츠 호라이즌스 (Playwrights Horizons)에 위치한 피터 제이 샤프 시어터 (Peter Jay Sharp Theater)에서 7월 20~21일 프리뷰를 거쳐 7월27일 공식 개막, 9월2일까지 총 60회 공연된다.

 

현재 ‘컴포트 우먼’의 캐스팅을 위해 각 나라 배우들이 참가하는 월드와이드 오디션 및 미국 전역에서 오디션이 진행중이다. 아시안 배역이 부족한 미국 시장에서 아시안 배우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아 현재까지 총 1,924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김현준 총감독의 뮤지컬 ‘컴포트 우먼’은 1941년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도쿄의 공장에 일자리가 있다는 말에 속은 조선인 소녀 ‘고은’이 돈 벌러 길을 떠났다가, 인도네시아의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같은 처지의 소녀들을 만나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지난 2015년 맨하탄 세인트 클레멘츠 극장에서 한국 창작뮤지컬로는 최초로 오프 브로드웨이에서 개막, ‘위안부’ 문제의 진실과 심각성을 일깨워준 공연으로 평가를 받았다. 특히 초연 당시 7명의 일본인 배우가 무대에 올라, 이들의 입으로 말하는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를 담아내 관심을 모았다.

 

김현준 총감독은 이후 오프 브로드웨이 무대에서 창작 뮤지컬 ‘그린카드’, ‘인터뷰’ 등을 연출 및 제작했다.

 

김현준 총감독은 “남북정상회담 성공에 따른 남북평화 무드에 대한 전세계인의 관심에 힘입어 우리 민족이 가진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픈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치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코자 한다. 또한 뉴욕 시장에서 많은 기회를 받지 못했던 아시안 배우들에게 역할을 다시 제공할 수 있어서 감회가 남다르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I.A.Lab과 화랑 엔터테인먼트의 주최로 올라가며, 디모킴 뮤지컬공장 (Dimo Kim Musical Theatre Factory)이 제작을 맡았다.

 

뮤지컬 ‘아리랑’, ‘꽃신’, ‘로스트 가든을 안무했던 폴란드의 아트 컬러 발레(Art Color Ballet)의 해외상임안무자이자 ‘Art Group Obang’의 예술감독 김현 안무가가 맡았다. 강택구 음악감독, 오현주 무대디자이너, 이병철 조명디자이너, 정지영 협력 조명 디자이너, 박태종 사운드 디자이너가 참여한다. I.A. Lab과 화랑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문아트컴퍼니가 제작지원을 한다.

 

 

장소 Peter Jay Sharp Theater, 416 W 42nd St, New York 문의 info@dimokimfactory.org

 

 

타임스퀘어 전광판.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노랑나비 소녀상 저작권 공유”…美뮤지컬 '컴포트우먼' (2015.8.22.)

김현준연출가 공익활동 기부…노랑나비 소녀상 확산 기대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4503

 

 

 

  • |
  1. 공연사진 4.jpg (File Size:69.3KB/Download:2)
  2. 타임스퀘어 전광판.jpg (File Size:183.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68 미국 아시안 이민사회 “함께 걸어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10.11.
2867 캐나다 캘거리 문협 가을 문학제 열려 CN드림 18.10.10.
2866 캐나다 캘거리 문협 가을 문학제 열려 CN드림 18.10.10.
2865 캐나다 캘거리 아트클럽 6회공모전 성황리에 마쳐 CN드림 18.10.10.
2864 캐나다 에드먼튼 난타 팀 동물원에서 공연 가져 CN드림 18.10.10.
2863 미국 “유엔시민평화단 헤이그열사 떠올라” 北김성대사 찬사 file 뉴스로_USA 18.10.07.
2862 미국 역대급 ‘한미 친선의 하모니’ 울려퍼진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7.
2861 미국 애틀랜타 한인이민 50주년 기념 음악회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10.06.
2860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6 끝> file 뉴스로_USA 18.10.05.
2859 미국 몽고메리 한인직원 성폭행 혐의 피소 뉴스앤포스트 18.10.04.
2858 미국 "하나님은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계신다" 코리아위클리.. 18.10.03.
2857 미국 총영사관 순회영사 업무 10월 25일부터 이틀간 file 코리아위클리.. 18.10.03.
2856 미국 워싱턴 케네디센터 ‘한국문화주간’ 성황 file 뉴스로_USA 18.10.03.
2855 미국 역시 조지아는 미주 뷰티 산업 ‘중심’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2854 캐나다 다음달 자선음악회를 주최하는 Collective Goods 멤버들 CN드림 18.10.02.
2853 미국 “미주동포들, 의회가 ‘평화’문제 인식하게 해야” file 뉴스앤포스트 18.10.02.
2852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5> file 뉴스로_USA 18.09.30.
2851 미국 LA서 ‘강명구 유라시아’ 기금모금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8.
2850 미국 올랜도한인상공회의소, 건강강의 및 보험 세미나 개최 코리아위클리.. 18.09.27.
2849 미국 중앙플로리다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크게 호응 코리아위클리.. 18.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