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동남부 한인체전 성료…14개 한인회 750명 참가
애틀랜타 2위, 어거스타 3위…내년에도 애틀랜타서 개최


 

제38회 동남부한인체육대회 우승기가 몽고메리한인회(회장 박민성)로 넘어갔다. 몽고메리는 6년만에 종합우승을 탈환했고, 6연패 도전에 실패한 애틀랜타는 2위를 차지했다. 3위에는 어거스타가 올랐다.

 
 

올해 대회에는 14개 지역한인회에서 총 75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14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뤘다.

 

몽고메리는 육상, 수영, 탁구, 태권도 등에서 두각을 보이면서 금 34, 은 33, 동 13개 등 총 80개 메달로 622점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애틀랜타는 총 73개 메달로 585점을 얻으며 준우승에 그쳤다. 애틀랜타는 태권도와 줄다리기에는 출전조차 하지 않아 대회 준비가 부실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어거스타는 축구와 농구에서 강세를 보이면서 3위를 차지했고, 4위에는 랄리, 5위엔 낙스빌, 6위에는 멤피스가 올랐다.

 

특별히 올해 대회에는 33년만에 플로리다연합회가 선수단을 파견해 의미를 더했다.

 

올해는 전야제를 폐지하고 폐막식에 초점을 맞춰 시상식, K-Pop 공연, 경품추첨 등이 한꺼번에 치러졌다.

 

덕분에 폐막식 때마다 늘 썰렁했던 과거와 달리 끝까지 수백명이 함께하는 마무리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폐막식에서 연합회는 장소를 제공해준 피치트리 릿지 고등학교에 장학금을 기부했다.

 

한편, 동남부한인회연합회는 회장단 회의를 열고 내년 제39회 동남부 한인체전도 애틀랜타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더 많은 올해 체전 사진들 보기>>

 


 

클릭시 이미지 새창.

▲박민성 몽고메리한인회장 동남부체전 우승기를 휘날리고 있다. 몽고메리는 6년만에 우승기를 탈환했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썰렁했던 예년과 달리 올해 체전 폐막식은 끝까지 수백명이 남아 함께하는 모습을 보였다.

 

클릭시 이미지 새창.

 

클릭시 이미지 새창.

  • |
  1. s20180609_191121.jpg (File Size:298.8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09 캐나다 캘거리 현화실 작품 전시회 열려 CN드림 18.06.19.
2708 미국 재미과기협 47대 회장 취임... 한미학술대회 8월 뉴욕 개최 코리아위클리.. 18.06.19.
2707 캐나다 월드옥타 캐나다 대표자들 "하나된 힘으로 한인경제 견인" file YTN_애틀란타 18.06.18.
2706 미국 발레리정 등 3인 현대미술공모전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6.18.
2705 미국 뉴욕서 해금과 현악 사중주의 만남 file 뉴스로_USA 18.06.18.
2704 미국 재외동포사회 북미화해 기대감 file 뉴스로_USA 18.06.16.
2703 미국 승리적으로 마감되어가는 주체혁명위업과 새롭게 시작된 조미관계 정상화 file Jaeyulshin 18.06.16.
2702 미국 장광선선생의 ‘아름다운 동행’ file 뉴스로_USA 18.06.15.
2701 미국 미주 지역 한인 단체들, 판문점 선언 지지 성명 발표 코리아위클리.. 18.06.14.
2700 미국 美팰팍시장 예비선거 크리스 정 승리 확정 file 뉴스로_USA 18.06.13.
2699 미국 美팰팍 ‘한인혐오’ 분노 항의시위 file 뉴스로_USA 18.06.13.
2698 미국 NY 메트뮤지엄 韓예술전 file 뉴스로_USA 18.06.13.
2697 캐나다 업소 탐방) 온라인 쇼핑몰 ‘Nothing But Grow’ CN드림 18.06.13.
2696 캐나다 업소 탐방) 캘거리에 식자재 도매상 탄생 ‘A-Mart 웨어하우스’ CN드림 18.06.13.
2695 캐나다 캘거리 한글학교 차세대 한글교사 양성 세미나 열려 CN드림 18.06.13.
2694 캐나다 캘거리 문협 신춘문예 시상식 열려 CN드림 18.06.13.
2693 캐나다 에드먼튼 한국어 학교 ‘우리말 잘하기 대회 ‘ 열려 CN드림 18.06.13.
2692 캐나다 캘거리 김강민씨 주의원 출마 선언식 가져 CN드림 18.06.13.
2691 캐나다 캘거리 한우리교회 창립 8주년 기념 부흥회 열려 CN드림 18.06.13.
2690 미국 김정은 위원장, 백악관 안방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결정타를 날리다 file Jaeyulshin 18.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