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도한인회, 법률상담-한방서비스-융자상담 ‘삼각 이벤트’
 

hanin.jpg
▲ 21일 올랜도중앙침례교회에서 열린 한인회 무료 행사에서 한방 서비스를 받고 있는 동포들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중앙플로리다한인회(회장 서민호)가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무료 법률상담 및 한방 서비스 행사가 6월에도 열렸다.

21일 올랜도 에지워터 선상 인근 중앙침례교회에서 열린 한방 서비스와 법률 및 융자상담은 교회 소친교실과 별실에서 각각 열렸다. 소친교실은 치료 마사지 침대 2개와 6인용 테이블 4개가 넉넉히 들어설 수 있는 규모로 한 때 치료사와 환자, 대기자, 봉사자 등 20여명이 실내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기초진단, 침과 지압 등을 받는 데 불편함이 없었다.

또 법률상담은 친교실과 분리된 별실에서 열려 상담을 받으러 온 동포들이 주위에 신경 쓰지 않고 서민호 변호사와 여러가지 법적 문제들을 나누었다.

한방 서비스는 김진호 한의사, 고영태 한의사가 참여했다. 한의사들은 환자의 방문 목적을 우선 숙지한 뒤 일정 소견을 전하고, 환자에게 맞는 식생활과 특정 운동 등을 권고했다. 또 침술 시술에 앞서 지병 존재 여부를 확인한 다음 침술이나 지압술을 펼쳤다.

행사에는 중년 및 노년기 동포들이 많이 찾아와 침술 서비스를 받았다. 이들은 대부분 무릎, 허벅지, 발목, 팔목, 어깨 등의 통증이나 시림, 혹은 저림을 호소했다.

한 동포는 통증으로 제대로 걷기가 힘들었으나 침과 지압 서비스를 받은 후 몸 상태가 한결 나아졌다며 만족을 표시했다. 또 한 여성 동포는 “침은 정기적으로 몇 번 맞아야 효과가 좋다”며 지난번에 이어 이번 행사에 참석한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허리에서 갑자기 시작된 통증이 둔부 부분까지 내려와 걷는데 무리가 생겨 행사장을 찾은 한 환자는 이 날 침 20여개를 몸에 꽂은 채 침대에서 30분동안 안정을 취했다.

그러나 한방 서비스에서 침 보다는 지압이 더 도전이 되는 듯 했다. 지압이 필요한 환자의 몸에 지압기가 정곡으로 눌려지면 대부분 "아- 아-, 아이구" 하며 고통을 나타냈다. 이 날도 한 여성 동포가 유달리 심한 고통을 호소하자, 의자에 앉아 차례를 기다리고 있던 동포들은 "조금만 참아, 통증을 없애려면 고통을 참아내야 돼" 하며 응원을 하기도 했다. 한 대기자는 지압 통증을 십분 이해한다는 듯 "나는 지난번에 지압 받다가 포기했어" 라고 말하기도 했다.

서 변호사는 외국인 여성을 비롯해 행사장을 찾은 몇몇 동포에게 1인당 20∼40분씩을 할애해 유언장 등 민사 사안에 대해 상담을 제공했다.

또 4월 행사부터 참여하고 있는 송샘 모기지융자 오리지네이터는 융자와 관련해 정보를 나눠 주었다.

한편 한인회는 특별 사유가 없는 한 매월 법률상담 및 의료 서비스를 정례 프로그램으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44 캐나다 에드먼튼 한글어 학교 신임 이사장 인사말 _ 글 : 김영중 CN드림 18.09.25.
2843 미국 워싱턴 ‘한국문화주간’ 개최 file 뉴스로_USA 18.09.23.
2842 미국 이노비 무료 플라워힐링 클래스 뉴스로_USA 18.09.23.
2841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file 뉴스로_USA 18.09.22.
2840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839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838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837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836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835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834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833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832 미국 한인 여교수, 가정폭력 중재위원 위촉받아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831 미국 LA서 ‘강명구 평화마라톤’ 지지 행진 file 뉴스로_USA 18.09.12.
2830 미국 뉴저지 추석맞이 대잔치 카운트다운 file 뉴스로_USA 18.09.10.
2829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3> file 뉴스로_USA 18.09.09.
2828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 대중교통 들어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9.
2827 미국 박혜원작가 뉴저지대학서 사진 2인전 file 뉴스로_USA 18.09.08.
2826 미국 올해 플로리다연합체전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8.09.05.
2825 미국 "다카(DACA) 갱신 계속된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승리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