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도한인회, 법률상담-한방서비스-융자상담 ‘삼각 이벤트’
 

hanin.jpg
▲ 21일 올랜도중앙침례교회에서 열린 한인회 무료 행사에서 한방 서비스를 받고 있는 동포들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중앙플로리다한인회(회장 서민호)가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무료 법률상담 및 한방 서비스 행사가 6월에도 열렸다.

21일 올랜도 에지워터 선상 인근 중앙침례교회에서 열린 한방 서비스와 법률 및 융자상담은 교회 소친교실과 별실에서 각각 열렸다. 소친교실은 치료 마사지 침대 2개와 6인용 테이블 4개가 넉넉히 들어설 수 있는 규모로 한 때 치료사와 환자, 대기자, 봉사자 등 20여명이 실내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기초진단, 침과 지압 등을 받는 데 불편함이 없었다.

또 법률상담은 친교실과 분리된 별실에서 열려 상담을 받으러 온 동포들이 주위에 신경 쓰지 않고 서민호 변호사와 여러가지 법적 문제들을 나누었다.

한방 서비스는 김진호 한의사, 고영태 한의사가 참여했다. 한의사들은 환자의 방문 목적을 우선 숙지한 뒤 일정 소견을 전하고, 환자에게 맞는 식생활과 특정 운동 등을 권고했다. 또 침술 시술에 앞서 지병 존재 여부를 확인한 다음 침술이나 지압술을 펼쳤다.

행사에는 중년 및 노년기 동포들이 많이 찾아와 침술 서비스를 받았다. 이들은 대부분 무릎, 허벅지, 발목, 팔목, 어깨 등의 통증이나 시림, 혹은 저림을 호소했다.

한 동포는 통증으로 제대로 걷기가 힘들었으나 침과 지압 서비스를 받은 후 몸 상태가 한결 나아졌다며 만족을 표시했다. 또 한 여성 동포는 “침은 정기적으로 몇 번 맞아야 효과가 좋다”며 지난번에 이어 이번 행사에 참석한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허리에서 갑자기 시작된 통증이 둔부 부분까지 내려와 걷는데 무리가 생겨 행사장을 찾은 한 환자는 이 날 침 20여개를 몸에 꽂은 채 침대에서 30분동안 안정을 취했다.

그러나 한방 서비스에서 침 보다는 지압이 더 도전이 되는 듯 했다. 지압이 필요한 환자의 몸에 지압기가 정곡으로 눌려지면 대부분 "아- 아-, 아이구" 하며 고통을 나타냈다. 이 날도 한 여성 동포가 유달리 심한 고통을 호소하자, 의자에 앉아 차례를 기다리고 있던 동포들은 "조금만 참아, 통증을 없애려면 고통을 참아내야 돼" 하며 응원을 하기도 했다. 한 대기자는 지압 통증을 십분 이해한다는 듯 "나는 지난번에 지압 받다가 포기했어" 라고 말하기도 했다.

서 변호사는 외국인 여성을 비롯해 행사장을 찾은 몇몇 동포에게 1인당 20∼40분씩을 할애해 유언장 등 민사 사안에 대해 상담을 제공했다.

또 4월 행사부터 참여하고 있는 송샘 모기지융자 오리지네이터는 융자와 관련해 정보를 나눠 주었다.

한편 한인회는 특별 사유가 없는 한 매월 법률상담 및 의료 서비스를 정례 프로그램으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26 미국 ‘로창현 방북기’ 샬럿서 미주 첫 강연 file 뉴스로_USA 18.12.15.
2925 미국 성장 거듭하는 재미 과학기술자 경력개발워크샵 file 코리아위클리.. 18.12.14.
2924 미국 알재단 2019 봄학기 미술 강의 file 뉴스로_USA 18.12.14.
2923 미국 아시안 성공, 개인 능력 외에 ‘협력의 네트워크’가 중요하다 코리아위클리.. 18.12.12.
2922 미국 퓨전 국악 록밴드 ‘씽씽’ , 마이애미서 미주 공연 첫 선 코리아위클리.. 18.12.12.
2921 미국 염재호 고려대 총장 일행, 올랜도 방문 코리아위클리.. 18.12.12.
2920 미국 美대학서 ‘위안부 강연’ file 뉴스로_USA 18.12.10.
2919 미국 美산불피해자에 韓정부 영주권 타령? file 뉴스로_USA 18.12.09.
2918 미국 둘루스에 한인 운영 ‘클라리온 스위트’ 오픈 file 뉴스앤포스트 18.12.06.
2917 미국 산호세 임마누엘 장로교회, 산불 피해 한인 돕기 자선 바자회 file 코리아위클리.. 18.12.05.
2916 캐나다 팔찌 컴패스카드 발매 2시간만에 완판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2915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주말 자동차 사고 다발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2914 캐나다 랭리 '욱일기' 계기, 메트로밴쿠버 한인 아시아 근대 역사 바로 알리기 file 밴쿠버중앙일.. 18.12.05.
2913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 장학재단 장학금 수여식 열려 CN드림 18.12.04.
2912 캐나다 서경덕, 캐나다 日전범기 논란 학교에 자료발송  file 뉴스로_USA 18.11.29.
2911 미국 최은영 개인전 알재단 뱅크오브오프 협업 file 뉴스로_USA 18.11.29.
2910 미국 조지아대(UGA), 서울대와 공동학위 준다 file 뉴스앤포스트 18.11.29.
2909 미국 “SK 덕분에 한인타운 커지겠네” file 뉴스앤포스트 18.11.29.
2908 미국 한인 차세대들, '프로페셔널 컨퍼런스' 통해 진로 모색 코리아위클리.. 18.11.29.
2907 미국 염재호 고려대 총장 올랜도 방문 코리아위클리.. 18.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