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골-넣는-순간.gif

후반 48분. 손흥민 선수의 강력한 왼발슈팅이 성공하자 관전하던 한인들이 일제히 환호하고 있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01.jpg

신한은행 협찬으로 한인들에게 응원 티셔츠가 무료 배포됐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02.jpg

달라스 한인 단체전을 주관한 달라스 체육회 황철현 회장(왼쪽)과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오른쪽).

 

멕시코전 단체응원_03.jpg

경기 시작 전, 참석한 한인들의 한국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쳤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04.jpg

러시아 경기장에 애국가가 울려퍼지자 모든 한인들이 함께 애국가를 부르는 감동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05.jpg

"대~한민국" 러시아까지 들릴 수 있도록 쉴새없이 응원구호를 외치는 한인들.

 

멕시코전 단체응원_06.jpg

승리를 갈구하는 마음만큼 응원복도 정성스럽게.

 

멕시코전 단체응원_07.jpg

주말 오전, 150명의 한인들이 운집해 멕시코전을 함께 관전하며 한국 선수들의 승리를 기원했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08.jpg

가족단위로 참석한 한인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09.jpg

공 하나에 일희일비하며 한인들의 마음이 경기장과 하나가 됐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10.jpg

한국선수들에게 응원이 필요한 상황과 격려가 필요한 모든 순간에 한인들의 응원 구호가 터져 나왔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11.jpg

경기 스크린 모습.

 

멕시코전 단체응원_12.jpg

전반이 끝난 후 쉬는 시간에는 달라스 체육회가 준비한 '잠깐 퀴즈'가 진행됐다. 선물은 달라스 한인회 제공.

 

멕시코전 단체응원_13.jpg

페이스 페인팅은 빠질 수 없는 약방의 감초.

 

멕시코전 단체응원_14.jpg

텍사스 도넛협회 제공으로 도넛이 무료 제공됐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15.jpg

"나도 붉은 악마" 꼬마 응원단의 맛깔나는 북장단.

 

멕시코전 단체응원_19.jpg

멕시코전 단체응원_16.jpg

멕시코전 단체응원_18.jpg

"제발" 후반이 다 되어가도록 골이 터지지 않자 두 손모아 골을 기원하는 응원단 모습.

 

멕시코전 단체응원_17.jpg

위기의 순간이 닥치자 한인들의 탄식이 터져나왔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20.jpg

달라스 체육회 황철현 회장(왼쪽)과 주 달라스 출장소 이상수 소장(가운데)의 모습.

 

멕시코전 단체응원_21.jpg

마지막 순간까지 투지를 잃지 않는 태극 선수들의 선전이 이어지자 응원단 표정에 생기가 살아났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22.jpg

손흥민-골-넣는-순간.gif

후반 48분. 드디어 골이 터졌다.

 

멕시코전 단체응원_23.jpg

손흥민의 만회골이 터진 후 박수치며 환호하는 한인 응원단 모습.

  • |
  1. 멕시코전 단체응원_22.jpg (File Size:321.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80 미국 2019 AHL-T&W 현대미술공모전 newfile 뉴스로_USA 11:18
2979 미국 재개한 올랜도한인회 무료 행사에 한인들 ‘반색’ new 코리아위클리.. 10:02
2978 미국 “한국은 개 살육의 나라, 반드시 금지돼야”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977 미국 조지아주의회 소수계 이민자 의원 모임 결성 file 뉴스앤포스트 19.02.19.
2976 미국 올랜도 아파트 임대값 빠르게 오른다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5 미국 탬파베이낚시인협회, 명칭 변경하고 도약 움직임 코리아위클리.. 19.02.15.
2974 미국 “우리 민족 더욱 단결하자” 北김성대사 file 뉴스로_USA 19.02.14.
2973 미국 김혜경 워싱턴 미디어아트전 file 뉴스로_USA 19.02.10.
2972 미국 한인단체들이 함께 어우러진 중앙플로리다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1 미국 “삶의 시간표를 자신에게서 하나님께로” 코리아위클리.. 19.02.08.
2970 미국 서부플로리다 한인회, 정기총회 및 설 잔치 코리아위클리.. 19.02.08.
2969 미국 “입춘, 마음의 문을 여세요” 지광스님 file 뉴스로_USA 19.02.08.
2968 미국 권복영씨 한인여성 최초 2년연속 NYRR 수상 file 뉴스로_USA 19.02.04.
2967 미국 중앙플로리다 한미 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6 미국 대형 마트 롯데플라자 플로리다에서 문 열였다 코리아위클리.. 19.02.01.
2965 미국 故 김복동할머니 해외38개도시 추모물결 file 뉴스로_USA 19.01.31.
2964 미국 “北노동력은 경제노다지” 방북강연회 file 뉴스로_USA 19.01.30.
2963 캐나다 세종문화회관 상원 150주년 기념 메달 받아 CN드림 19.01.29.
2962 미국 한인 과학자-유학생들, 좋은 날씨 속 야유회 코리아위클리.. 19.01.24.
2961 미국 영적투쟁은 '실제'이고 '현실'이다 코리아위클리.. 19.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