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 주민들 “한인들이 말썽”

로툰도 시장과 루 의원 침묵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DSC_0453.jpg

 

 

한국인에 대한 극단적 혐오(嫌惡)발언으로 파문을 빚은 뉴저지 팰리세이즈팍(팰팍) 사태가 악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26일 팰팍 타운홀 앞에서 한인단체들과 성소수옹호단체 등의 시위가 열린 가운데 팰팍 타운홀에서 열린 타운회의에서 한인주민과 백인주민들이 설전(舌戰)을 벌이는 등 인종갈등 양상으로 번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DSC_0456.jpg

 

 

이날 오후 5시 타운홀 앞에선 한인과 타민족 등 시위대 100여명이 각종 피켓을 들고 이달초 제임스 로툰도 시장의 어머니가 페이스북에 한인들에게 욕설 등 극언을 한 것과 헨리 루 시의원이 동성애자 수습경관을 조롱(嘲弄)한 사태에 대한 공직자들의 사과와 재발방지 등을 촉구했다.

 

이날 오후 5시 타운홀 앞에선 한인과 타민족 등 시위대 100여명이 각종 피켓을 들고 이달초 제임스 로툰도 시장의 어머니가 페이스북에 한인들에게 욕설 등 극언을 한 것과 헨리 루 시의원이 동성애자 수습경관을 조롱(嘲弄)한 사태에 대한 공직자들의 사과와 재발방지 등을 촉구했다. 참여 단체는 ‘평등을 위한 한인연합’과 팰팍한인유권자협의회, 성소수자(LGBT) 단체 등이다.

 

 

DSC_0458.jpg

 

 

이들은 ‘물러나라 로툰도’ ‘우리도 미국인이다’ ‘나는 갓뎀 한국인이 아니다. 다양성이 힘이다’ ‘헨리 루를 탄핵한다’ ‘우리는 인종차별을 용납하지 않는다’ ‘그만해라 로툰도’ 등 한글과 영문 배너를 들고 침묵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엔 어린 꼬마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주민들이 모여 시선을 끌었다.

 

그러나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시작된 타운의회 회의에서는 사과와 반성의 목소리 대신 일부 백인 주민들이 시위 한인들을 비난하며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DSC_0469.jpg

 

 

백인 주민들은 “한인들이 팰팍 타운을 차지하면서 잡음이 커지고 있다” “한인들의 시위가 문제를 더 크게 만들고 있다” “아들을 사랑하는 모친의 개인적인 글을 한인들이 인종차별(人種差別) 이슈로 확산시키고 있다” 등의 한인 주민들의 사과 요구를 반박했다.

 

이에 한인 주민들은 “한인을 비하하고 노골적으로 차별하는 글을 쓴 로툰도 시장 모친과 그 글에 댓글을 달며 동조한 팰팍 정부 공무원들이 사과는 하지 않고 적반하장(賊反荷杖)으로 나오고 있다”고 크게 반발했다.

 

 

DSC_0470.jpg

 

 

뉴욕중앙일보에 따르면 한 히스패닉 주민이 차별을 항의하자 신디 페레라 시의원이 고성을 지르며 반박하기도 했다. 한 백인 주민은 기존에 살고 있던 백인 주민들의 평화를 뒤 늦게 이주한 한인들이 깨고 있다는 말도 서슴지 않아 한인들이 분노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이날 로툰도 시장은 “정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다양성 존중을 위한 교육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으나 모친 발언에 대한 공개 사과는 하지 않았다. 또 성소수자 모욕 발언을 한 헨리 루 의원도 사과 없이 침묵으로 일관했다.

 

 

DSC_0471.jpg

 

 

한 한인 주민은 “로툰도 시장 친인척으로 지목된 팰팍 공무원 17명 중 16명이 로툰도 시장 취임 이후 채용됐다. 시장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타운의회 직전 팰팍 타운정부는 타운홀 입장 인원을 90명으로 제한해 또다른 논란을 빚었다. 타운 정부 측은 “소방 안전 규정에 따라 수용 인원을 제한한 것”이라고 밝혔으나 이같은 규정이 고지되거나 적용된 적이 없어 시위장에 대거 나온 한인 주민들의 출입을 제한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때문에 주류언론인 레코드지 기자의 입장마저 불허돼 실갱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DSC_0460.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美팰팍시장 ‘모친 망언’ 파문 확산 (2018.6.10.)

한인사회 항의시위 예고..시장퇴진 요구도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662

 

 

  • |
  1. DSC_0453.jpg (File Size:213.5KB/Download:4)
  2. DSC_0456.jpg (File Size:185.4KB/Download:3)
  3. DSC_0458.jpg (File Size:156.1KB/Download:4)
  4. DSC_0469.jpg (File Size:205.6KB/Download:4)
  5. DSC_0470.jpg (File Size:187.8KB/Download:3)
  6. DSC_0471.jpg (File Size:186.3KB/Download:3)
  7. DSC_0460.jpg (File Size:160.9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41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newfile 뉴스로_USA 04:32
2840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839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838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837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836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835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834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833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832 미국 한인 여교수, 가정폭력 중재위원 위촉받아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831 미국 LA서 ‘강명구 평화마라톤’ 지지 행진 file 뉴스로_USA 18.09.12.
2830 미국 뉴저지 추석맞이 대잔치 카운트다운 file 뉴스로_USA 18.09.10.
2829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3> file 뉴스로_USA 18.09.09.
2828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 대중교통 들어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9.
2827 미국 박혜원작가 뉴저지대학서 사진 2인전 file 뉴스로_USA 18.09.08.
2826 미국 올해 플로리다연합체전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8.09.05.
2825 미국 "다카(DACA) 갱신 계속된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승리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
2824 미국 ‘위안부’ 美대륙 자전거횡단 韓대학생듀오 file 뉴스로_USA 18.09.02.
2823 미국 조지아 민주당 아시안 유권자에 ‘성큼’ file 뉴스앤포스트 18.08.31.
2822 미국 걸그룹 H.U.B 초청, ‘K-팝 쿡아웃 컨서트’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8.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