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규 전 올랜도한인회장, 회고록 출간 축하연 성료
 

kim2 (2).jpg
▲ 김종규 전 올랜도한인회장(왼쪽)이 23일 아메라시아 뱅크 리셉션홀에서 가족 및 지역동포들과 함께 회고록 출간 축하연을 가졌다.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올랜도 거주 김종규(86) 전 중앙플로리다한인회 회장이 회고록 <만주에서 올랜도로>를 펴내고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김 전 회장은 23일 오후 5시 콜로니얼 선상의 아메라시아 뱅크 리셉션홀에 모인 60여명의 동포들과 함께 회고록 출간의 의미를 함께 나눴다.

이날 축하연은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김정화), 중앙플로리다한인회(서민호), 중앙플로리다한인상공회의소(황병구)의 후원과 함께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올랜도중앙교회 신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축하연은 국기에 대한 경례를 마친 후 바로 축도와 축사들로 이어졌다.

홍두표 목사는 축도에서 저자를 ‘한국의 격변기에 민주투사로, 이민와서는 한인 동포들의 안녕을 위해 산 인물’이라 칭하며, “값진 인생을 산 저자가 앞으로 영생에 절대적인 삶의 가치를 두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김정화 한인회연합회장은 축사에서 “책을 통해 저자가 정치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끼친 영향, 북에 있는 이산가족과의 상봉, 가족 이야기 등을 알게됐다” 며 “저자의 삶을 ‘유산’으로 간직하고 싶다”는 희망을 전했다.

얼마전 작고한 부친이 한인회장을 지내고 현재 자신 또한 같은 임무를 맡고 있는 서민호 회장은 “12살 즈음에 김 전 회장을 처음 뵌 적이 있다”고 회고하고 ‘이민자들에게 귀감이 될 회고록을 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경구 전 연합회장이 등단해 김덕룡 민주평화통일협의회 수석부회장이 보내온 레터사이즈 3장 분량의 긴 축사를 전문 대독했다. 김 수석부회장은 축사에서 고교 대선배인 회고록 저자가 군정 종식과 민주화에 노력을 기울이는 과정에서 함께 옥중 생활을 하고 정치적 고비마다 함께 했던 각별한 인연을 전했다.

김 수석부회장은 ‘민주화 이후 김종규 선배에게 자리를 권고했음도 이를 뒤로 하고 이민길에 올라 올랜도에서 반평생을 보내면서 여전히 한국 국적으로 살고있다’며 “(오래 살아서) 한반도가 통일되는 영광의 순간을 누리길 원한다”고 전했다.

김 전 회장은 김 수석부회장이 보내온 긴 축사가 그대로 읽혀지는 동안 만감이 교차하는 듯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다. 단위에 오른 김 전 회장은 멋쩍은 듯 “별로 할 말이 없다”며 운을 뗀 후 ‘3년 전부터 예전만큼 정신이 좋지않아 작년에 서둘러 집필하여 회고록을 내놓았다’며 아쉬움을 표하고, 이미 책을 읽은 독자들과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황병구 중앙플로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은 ‘한인사회의 원로이신 김 전 회장이 한인사회의 발전을 위해 애써오신 것을 알고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있었지만, 김덕룡 수석부회장의 축사를 들으며 더욱 존경하는 마음을 갖게 되었다’며 ‘한인사회를 위해 고견을 아끼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올랜도중앙교회를 정년 퇴직한 신정현 목사의 식사 기도에 이어 교회 신자 3명이 기타 연주와 함께 부르는 축가가 흐르는 가운데 참석자들은 주최측이 마련한 델리 메뉴의 식사를 즐기며 노란 봉투에 포장한 저자의 책을 꺼내 펼쳐 기념사진을 찍는 등 축하 분위기를 이뤘다.

축하연에는 텍사스주에서 날아온 김영호 미주한인총연합회 명예 회장, 양정수-채종훈 전 한인회연합회장의 얼굴도 보였다.

한편, 김 전 회장의 회고록에는 김 회장의 탄생과 가족의 만주생활, 서울의 학창시절 및 피난시절, 군대시절, 군사쿠데타 이후 김영삼 전 대통령 등 주요 정치인들과 맺은 옥중 인연, 미국 이민, 미국에서 벌인 민주화 투쟁과정에 얽힌 일화들, 북녘 가족들과의 가슴아픈 재회 등 굴곡의 한국 현대사가 그대로 투영되어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55 미국 뮤지컬 ‘콩쥐 팥쥐’ 앨라배마에서 막올린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7.
2954 미국 뉴욕주의회 3.1운동결의안 채택 file 뉴스로_USA 19.01.16.
2953 미국 ‘블랙스트링’ 미국 투어 file 뉴스로_USA 19.01.15.
2952 미국 “글로 달래온 이민애환 30년 기려요” file 뉴스앤포스트 19.01.15.
2951 미국 NY플러싱타운홀 2019시즌 개막 file 뉴스로_USA 19.01.12.
2950 미국 '화합' 모색한 연합회 신년하례식 코리아위클리.. 19.01.10.
2949 미국 “복짓고 복받으세요” 지광스님 새해 법문 file 뉴스로_USA 19.01.10.
2948 미국 올랜도 한국계 여성 변호사, 주 순회판사 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19.01.09.
2947 미국 둘루스 미용실 총격범은 전남편 차씨 [1]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9.
2946 캐나다 에드먼튼 한인단체 단합의 밤 열려 CN드림 19.01.08.
2945 캐나다 캘거리 유학원 협회 정기총회 열려 file CN드림 19.01.08.
2944 미국 박병진 검사장 ‘가장 영향력있는 한인’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3 미국 화합·협력으로 시작하는 새해 한인단체들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2 미국 “새해엔 행복한 시간만 가득하기를...”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1 미국 “한인사회 화합이 한국 외교에 큰 도움”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40 미국 ‘새 이민자상’에 대니얼 유 소장 file 뉴스앤포스트 19.01.03.
2939 미국 워싱턴 한인작가3인 보자기전시 file 뉴스로_USA 19.01.02.
2938 미국 ‘김시스터즈’ 브로드웨이 뮤지컬 만든다 file 뉴스로_USA 18.12.28.
2937 미국 남색 표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코리아위클리.. 18.12.27.
2936 미국 美글렌데일소녀상앞 합동추모제 file 뉴스로_USA 18.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