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캘리포니아 주의회서 만장일치 통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한인의 이름을 딴 고속도로가 생겼다.

 

  캘리포니아주 상원은 현지 시간으로 5일 미국 연방고속도로 5번(Interstate freeway 5)일부 구간을 ‘김영옥 대령 기념 고속도로’로 명명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캘리포니아주 하원의 최석호 의원과 새런 궈크-실바 의원이 공동 발의한 이 결의안은 상원의원 40명 중 34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본회의에 회부돼 34명의 전원의 찬성으로 통과 됐다.

 

  미국은 최근 평택에 들어선 새 유엔사령부ㆍ주한미군사령부 본청 작전회의실을 ‘김영옥 회의실’로 명명했다.

 

  이와 별도로 주한미군사령부는 건물 하나를 ‘김영옥 빌딩’으로 명명하기로 했으며, 이달 14일 헌정식을 갖는다.

 

  독립운동가 김순권 선생의 아들인 김영옥 대령(1919~2005)은 미국에서 태어나 2차 세계대전과 6한국전쟁 영웅이자 가정폭력 피해여성,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고아, 입양아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평생을 바친 인권운동가이다. 한국, 프랑스, 이탈리아 정부로부터 최고 무공훈장, 미국 정부로부터는 특별무공훈장, 은성무공훈장(2개), 동성무공훈장 (2개) 등을 받았다. 

  • |
  1. common.jpg (File Size:9.0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41 미국 美한인사회 ‘평양선언’ 환영행사 newfile 뉴스로_USA 04:32
2840 미국 알재단 김태경작가 ‘올해의 펠로십’ 수상 file 뉴스로_USA 18.09.20.
2839 미국 뉴저지 추석대잔치 김종서 공연 등 열기 file 뉴스로_USA 18.09.20.
2838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 (4) file 뉴스로_USA 18.09.18.
2837 미국 美학교 ‘위안부역사’ 수업자료 제작 file 뉴스로_USA 18.09.16.
2836 미국 김광수변호사 뉴욕수퍼변호사 등재 file 뉴스로_USA 18.09.15.
2835 미국 원로회, 고 이유길씨에게 공로패 수여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2834 미국 ‘백남준부부 예술’ 뉴욕 강연 file 뉴스로_USA 18.09.14.
2833 미국 “위안부 문제 교육자료, 여기서 받으세요”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832 미국 한인 여교수, 가정폭력 중재위원 위촉받아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2831 미국 LA서 ‘강명구 평화마라톤’ 지지 행진 file 뉴스로_USA 18.09.12.
2830 미국 뉴저지 추석맞이 대잔치 카운트다운 file 뉴스로_USA 18.09.10.
2829 미국 ‘잃어버린 우리 문화재를 찾아서’<3> file 뉴스로_USA 18.09.09.
2828 미국 애틀랜타 한인타운에 대중교통 들어서나? file 뉴스앤포스트 18.09.09.
2827 미국 박혜원작가 뉴저지대학서 사진 2인전 file 뉴스로_USA 18.09.08.
2826 미국 올해 플로리다연합체전 탬파 종합우승 코리아위클리.. 18.09.05.
2825 미국 "다카(DACA) 갱신 계속된다" 이민자 커뮤니티의 승리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3.
2824 미국 ‘위안부’ 美대륙 자전거횡단 韓대학생듀오 file 뉴스로_USA 18.09.02.
2823 미국 조지아 민주당 아시안 유권자에 ‘성큼’ file 뉴스앤포스트 18.08.31.
2822 미국 걸그룹 H.U.B 초청, ‘K-팝 쿡아웃 컨서트’ 열린다 코리아위클리.. 18.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