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현재 201만명 접종... 연방정부, 21개 약국 체인에 백신 공급

 

 

shot.jpg
▲ 바이든 행정부의 '연방 약국 유통 프로그램'이 플로리다주에서 가동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증가할 전망이다. 사진은 플로리다주 레이크카운티 소재 아마존 물류창고 주차장에서 의료 종사자가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에서는 65세 이상 시니어들에 대한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이 한창이다. 2월 8일 현재까지 총 201만6191명이 접종을 마쳤다. 이 가운데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132만2426명이고, 2차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69만3865명이다.

특히 65세 이상 74세까지의 연령층 82만1070명이 1차 또는 2차 접종을 마쳐 가장 높은 접종률(41%)을 보였다.

현재 최대의 관심은 나머지 연령층이 언제쯤 백신을 접종할 것인지에 쏠려있다. 드샌티스 주지사는 일단 의료진과 요양원 입소자, 그리고 65세 이상 시니어들에 대한 접종이 완료된 후에 나머지 주민들에 대한 접종를 실시하겠다고 밝혀왔다.

따라서 현재는 이들 접종 우선순위자들에 대한 접종 계획이 어느정도 진척되고 있는지를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공조체계가 어떻게 가동되고 있는지 플로리다의 경우를 중심으로 살펴보기로 한다.

연방 약국 유통 프로그램(FRPP) 가동

연방정부가 11일부터 코로나19 백신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대형 약국 체인 업체와 어떻게 협력할 것인지에 대한 세부 사항은 아직 미비하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월마트, 윈딕시, 퍼블릭스가 연방프로그램 참여를 밝혔지만, 각 약국이 받게 될 백신 수량, 예약 방법, 그리고 접종을 제공하는 매장 위치 등에 대한 정보는 거의 나오지 않았다.

다음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 9일 현재까지 알려진 정보들이다.

- 연방 약국 유통 프로그램(Federal Retail Pharmacy Program, FRPP)이란?

바이든 행정부는 백신 접종 가용성을 확대하기 위한 수단으로, 전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약국 체인점에 백신을 보내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방질병관리본부(CDC)에 따르면 총 21개 약국 체인점이 선정됐으며. 전국에서 최대 4만곳이 접종 장소로 지정된다. 그러나 전국 약국에 백신이 공급되려면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CDC의 웹사이트에는 "백신 공급이 여전히 제한적인 시기에는 많은 약국들이 '백신을 가지고 있지 않거나, 공급이 매우 제한적'이라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 게시되어 있다.

CDC, 주 100만회분 6500개 약국에 공급

- 얼마나 많은 백신이 공급될까?

CDC는 매주 100만회분의 백신을 전국 6500개 약국에 보낼 계획이며, 점차 수급 약국과 공급량을 늘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 백신 접종 지정 약국은 확실히 정해졌나?

명확하지 않다. 지금까지 월마트, 윈딕시, 퍼블릭스는 연방 프로그램을 통해 플로리다에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했지만, 접종 체인점 수나 위치는 아직 불분명하다. 그리고 연방정부 프로그램의 파트너인 CVS와 월그린은 9일 현재까지 플로리다에서 백신 접종에 참여한다는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

CDC에 따르면 백신은 무료이며, 접종 자격은 각 주의 정책에 따라 달라진다. 플로리다의 경우 드샌티스 주지사는 '시니어 퍼스트' 플랜 아래 일선 의료 종사자들과 더불어 65세 이상의 시니어를 우선 접종하고 있다.

- 접종 신청은 어떻게 하나?

월마트의 경우 웹사이트(Walmart.com/covidvaccine)에서 신청 할 수 있으며, 공급량에 따라 예약이 이뤄진다. 이제까지 주 백신 프로그램을 통해 플로리다 주민들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던 퍼블릭스는 웹사이트(Publix.com/covid-vaccine/florida)에서 예약 여부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윈딕시는 플로리다에서 winndixie.com/pharmacy/covid-vaccine for Winn-Dixie, frescoymas.com/pharmacy/covid-vaccine for Frescoy Mas, harveyssupermarkets.com/pharmacy/covid-vaccine for Harveys Supermarket 등 세 개의 체인 웹사이트를 가지고 있다.

약국 접종 2월 11일부터

- 약국에서 접종은 언제 시작하나?

일단 11일부터 접종을 시작할 전망이다. 그러나 각 주의 약국 체인점들이 일제히 백신을 접종하리라는 보장은 없다. 윈딕시의 모회사인 사우스웨스턴 그로서스(Southeastern Grocers)는 2월 11일부터 자사 플로리다 체인점 3곳을 통해 모더나 백신 8100 회분을 접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화이자나 모더나 등 백신 종류를 선택해서 맞을 수 있나?

백신 종류는 접종 시기나 장소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일반인의 선택 여지는 없다고 볼 수 있다.

- 예방접종이 무료인데도 어떤 보험에 가입되어 있는지 알려줘야 하는 이유가 뭘까?

오렌지 카운티의 주 보건 담당자인 라울 피노 박사는 보험 정보는 연방정부나 보험회사들의 잠재적 보상에 필요하다고 최근 <올랜도센티널>에 전했다. 또 일부 접종 장소는 백신은 무료지만 행정비를 청구할 수 있다. 플로리다 보건부는 현재 백신 접종 비용을 주민들에게 청구하지 않는다.

- 화이저와 모더나의 1차와 2차 백신의 성분은 같나?

매우 비슷하지만 정확히 같지는 않다. 질병관리본부(CDC)는 지난달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침을 변경해 주민들이 '예외적인 상황'에서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을 혼합할 접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첫 번째 주사에는 모더나 백신을, 두 번째 주사에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극도로 취약한' 65세 미만도 접종 가능

- 백신 주사를 맞고 열이 나면 타이레놀이나 다른 진통제를 먹어도 되나?

담당 의사의 조언 아래 평소 복용하는 진통제를 사용할 수 있다. 아주 심하면 응급 병원에 가는 것이 좋다.

- 65세 미만의 플로리다 주민들은 언제 접종을 받을 수 있을까?

플로리다주는 아직 65세 미만 주민에 대한 접종 일정을 제공하지 않았다. 하지만 주정부는 지난주 일부 예방접종 재량권을 허용해 접종을 시행하는 병원 측이 '극도로 취약하다'고 판단할 경우 65세 미만 주민에게도 접종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했다.
  • |
  1. shot.jpg (File Size:183.4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387 캐나다 변종 COVID-19 계속 확산… 공중보건국장, 규칙 준수 촉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6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앞두고 온타리오주 국경에 COVID-19 검문소 설치 예정 file Hancatimes 21.02.16.
6385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연방정부와 퀘벡주에게 총기 관련 규제 강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2.16.
6384 캐나다 르고 주총리, COVID-19 변종 사례 발견으로 3월 봄방학 추가 규제 경고 file Hancatimes 21.02.16.
6383 캐나다 퀘벡주, 마마디 카마라 부당 체포에 대한 조사 개시 Hancatimes 21.02.16.
6382 캐나다 퀘벡주 온라인 학습 선택여부 승소…학부모들 아직 항소 불투명 Hancatimes 21.02.16.
6381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의 새로운 규제로 인해 1,500여 명 해고 Hancatimes 21.02.16.
6380 캐나다 Mamadi Camara에 대한 부당 체포 및 석방에 관한 타임라인 Hancatimes 21.02.16.
6379 캐나다 캐나다, 육로 국경에서도 COVID-19 검사 결과 요구 Hancatimes 21.02.16.
6378 캐나다 퀘벡주, 몇 주 만에 가장 낮은 COVID-19 확진자 기록 및 비필수 상점들 다시 개장 Hancatimes 21.02.16.
6377 캐나다 몬트리올, “다운타운지역 무료 주차 정책 2월 말까지 연장” file Hancatimes 21.02.16.
»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어디까지 왔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5 미국 톰 브래디의 탬파베이, 18년 만에 슈퍼볼 우승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4 미국 몰아친 2월 한파... 애플 앱 "플로리다 눈 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3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소 늘어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2 미국 드샌티스 주지사, 종교단체 백신 접종 캠페인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1 미국 플로리다 소도시, 2월 첫 주를 '트럼프 주간'으로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70 미국 신종 코로나 '온라인 수업' 1년... "학력 격차 커지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69 미국 지난달 일자리 4만9천 개 증가, 노동시장 회복세 file 코리아위클리.. 21.02.13.
6368 캐나다 캐나다 주거지 제한속도 시속 40Km 확정 file CN드림 21.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