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7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릭 스캇 주지사, 비상사태 선포하고 주 방위군 7천여명 동원 지시
 

huri2.jpg
▲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미 대륙 남부를 향해 북상한다는 소식에 알려진 6일 오후 플로리다 올랜도의 한 그로서리. 비상상품 사재기로 진열대가 비어있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텍사스 일대에 엄청난 피해를 안긴 허리케인 하비가 끝자락을 감추자마자 카리브해 동쪽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Irma)가 북상하면서 플로리다주에 비상이 걸렸다.

릭 스캇 플로리다 주지사는 5일 플로리다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 방위군 7천여명을 8일까지 동원하라고 지시했다. 또 스캇 주지사는 5일부터 주내 유료도로에서 오후 5시 이후에는 운전자들이 무료 통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허리케인을 대비해 원활한 물품 구입, 신속한 대피를 위한 것이다.

통행료 잠정 중단 조치는 허리케인 위협이 플로리다주를 벗어날 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플로리다 주 마켓에는 주민들이 비상시에 대비해 물과 식료품을 마련하느라 몰려들어 물 선반에서 식수를 찾아보기가 어려운 지경이다. 또 주유소에는 가스를 차에 가득 채우고 여분의 가스를 통에 담아가고자 차들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주정부 당국은 식품과 유류 등 허리케인 비상물품 가격을 올리지 못하도록 법적 규제를 선포한 가운데, 이를 어기는 업소를 신고하라고 방송을 통해 통보했다.

어마는 6일 풍속 등급 분류상 최고등급인 ‘카테고리5’로 발전했으며, 버진아일랜드, 도미니카공화국, 쿠바, 바하마 북부를 거쳐 10일쯤 플로리다 남부 마이애미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어마는 최대 풍속이 185마일(296km)을 기록, 카리브해와 멕시코만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가운데 역사상 최강 수준의 위력을 지닌 채 플로리다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플로리다 중부 지역은 11일 오전 풍속 125마일의 허리케인이 당도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허리케인 어마의 영향으로 올랜도는 물론 플로리다 상당수 지역의 홍수가 예상되고 있다.

한편 연방 정부도 어마 진행 경로에 속한 푸에르토리코, 버진 아일랜드 등 미국령과 플로리다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재난시 긴급 구호를 약속했다.
 

huri.jpg
▲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미 대륙 남부를 향해 북상한다는 소식에 알려진 6일 오후 플로리다 올랜도의 한 그로서리 풍경. 한 여성이 물병을 카트에 가득 실어 나르고 있다.
 

<꼬리 기사> 허리케인 등급은 어떻게 나눠지나?

허리케인은 통상 가장 약한 카테고리 1등급에서 가장 강한 카테고리 5등급으로 나뉘어 진다. 1등급은 풍속 74마일~95마일 (118km~152km)로, 지반이 약한 곳에 세워져 있는 이동식(mobile home) 주택과 어른 팔뚝 두께의 관엽수, 간판 등을 파괴한다.

2등급은 풍속 96마일~110마일(153km~177km). 이는 튼튼한 이동식 주택에 심한 피해를 입히고 지반이 약한 곳에 심겨진 아름드리 나무를 넘어뜨리며, 일반 주택의 지붕과 유리 창문을 날릴 정도의 허리케인이다.

3등급은 풍속 111마일~130마일(178km~209km)의 허리케인으로, 웬만한 이동식 주택과 직경 50cm 이상의 두께의 나무를 넘어뜨리고, 빌딩에 금이 가게 하는 등의 피해를 입힌다.

4등급은 풍속 131마일~155마일(210km~249km)에 이르는 것으로, 어지간한 일반 주택을 심하게 파괴하거나 무너뜨리고, 직경 1m 이상의 나무를 뿌리째 뽑아 날려버린다. 이번에 텍사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가 4등급이다.

5등급은 풍속 156(250km)마일 이상의 초강력 허리케인. 지상에 서 있는 나무란 나무는 모두 쓰러뜨리고, 일반 주택과 작은 빌딩을 뒤엎고, 강을 잇는 다리까지도 쓰러뜨린다.

1992년 마이애미 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 '앤드류'는 5등급이었다. 이번의 어마 역시 5등급으로 풍속 185마일의 초강력 허리케인이다.

  • profile
    홍콩타임스 2017.09.07 11:44
    부디 예상이 빗나갔으면 좋겠습니다. 더 이상의 허리케인으로 인한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보도자료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신임 회장에 전용창 당선 file 세언협 2018.09.28
공지 세언협뉴스 [경축]강의현 회원 서울에서 한글학회 회장 수상(기사참조) 세언협 2018.08.07
공지 세언협뉴스 *경축* 마닐라 서울 최대영 대표 장녀 결혼식 file 세언협 2018.07.09
공지 세언협뉴스 통일 남북 평화 등 관련 컬럼/오피니언/기고문 file 세언협 2018.07.05
공지 세언협뉴스 [웹진] Global Korean '세계한인' 창간호 file 프랑스존 2018.05.03
공지 세언협뉴스 Global Korean [세계한인]창간호 탄생 4 file 사무총장 2018.05.02
공지 세언협뉴스 부고 file 사무총장 2018.05.01
공지 세언협뉴스 [세계문화유산탐방] 신들의 땅, 앙코르와트를 가다 file 프랑스존 2017.12.05
공지 보도자료 재외동포재단 코리안넷 광고시안 file 세언협 2017.12.05
공지 보도자료 재외동포 사진공모전 안내 file 사무총장 2017.06.19
공지 보도자료 재외동포문학상 공모전 file 사무총장 2017.05.18
공지 세언협뉴스 재언협 홈페이지 관리에 관한 안내말씀 file 프랑스존 2016.07.05
공지 세언협뉴스 재언협 홈페이지에 기사 게재시 주의사항 8 세언협 2015.12.01
112 세언협뉴스 [웹진] Global Korean 세계한인 2호 file 프랑스존 2018.10.17
111 세언협뉴스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 개막…차세대 한글교육 등 논의 file 세언협 2018.09.18
110 보도자료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평화안보 기여” file 뉴스로_USA 2018.09.13
109 보도자료 ‘유라시아’ 강명구 청와대 국민청원 file 뉴스로_USA 2018.09.07
108 세언협뉴스 홈페이지 기사 작성에 적극 참여해주십시오 file 프랑스존 2018.09.01
107 세언협뉴스 베스트 회원사 랭킹 (2017/6/30~2018/8/31) file 프랑스존 2018.09.01
106 Global Korean[세계한인] 2018 제2권 가을 file 세언협 2018.07.31
105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모스크바서 동포언론인 간담회 file 세언협 2018.06.27
104 포커스 북미정상 ‘세기의 만남’ file 뉴스로_USA 2018.06.12
103 세계한인언론인협회-전북국제교류센터 국제교류 협력키로 file 세언협 2018.05.28
102 [KBS]한민족 하나로 file 세언협 2018.05.22
101 세언협뉴스 회원동정 세언협 2018.05.22
100 [영상] 이낙연 국무총리, 세언협 언론인들 총리공관에 초청 file 세언협 2018.04.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