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6144000_9158[1].jpg

사진=SCMP

 

21일(목) 타임즈 고등교육(Times Higher Education)에서 발표한 ‘2019 아시아/태평양 대학순위’에서 베이징의 칭화대학교가 싱가포르국립대학교(NUS)를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칭화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후진타오(Hu Jintao) 전 주석, 주룽지(Zhu Rongji) 전 총리 등을 배출한 중국 최고의 명문 대학 중 하나로서 2017년 4위에서 지난해 2위로 뛰어오르더니 올해 드디어 1위를 차지했다.

2017년과 작년 연속 1위에 올랐던 싱가포르국립대는 올해 2위로 밀려났다. 멜버른 대학교는 지난 해 4위에서 올해 3위로 오르면서 2017년 순위를 되찾았다.

총 3개의 홍콩 내 대학이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7위와 6위를 차지했던 홍콩과학기술대(HKUST)가 올해 4위로 올랐다. 홍콩대는 작년과 동일하게 5위를 유지했으며 2017년에 10위권 안에 들지 않았던 홍콩 중문대학교가 올해 9위를 차지했다.

아시아/태평양 순위는 홍콩, 마카오, 대만을 포함하는 총 13개 국가 및 지역의 320개 대학을 대상으로 교육의 질과 연구 실적의 양, 명성, 학계 영향력, 지식 이전 등 13개 항목을 분석해 평가된다.

THE의 엘리 보스웰(Ellie Bothwell) 글로벌 순위 편집장는 “칭화대는 2017년부터 매년 순위가 오르고 있으며, 특히 5개의 항목인 교육의 질, 연구 실적, 논문 인용도, 국제인지도, 산학협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교육의 질과 연구 실적에서 싱가포르국립대보다 월등했으며 산학협력 항목에서도 훨씬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칭화대와 함께 중국 최고의 명문 대학으로 꼽히는 베이징대학교는 2017년 2위에서 작년 3위로 떨어지더니 올해는 6위로 밀려났다.

보스웰 편집장은 “중국은 이번 평가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다. 작년 순위에 든 60개의 중국 대학 중 무려 40개 대학이 올해 입지를 향상시켰다”며 “홍콩은 안정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홍콩의 상위 5개 대학이 여전히 상위 30위권 안에 든다는 것은 매우 인상적이다”고 덧붙였다.

홍콩과학기술대의 대변인은 이번 순위에 만족한다며 “대학 순위는 우리의 성과 및 정체성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함으로써 부족한 부분을 개선할 수 있는 유용한 참고 자료로 활용 될 수 있다. 우리는 계속해서 혁신과 과학 연구의 발전에 중점을 둘 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최고 수준의 교육을 제공하도록 힘쓸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순위의 10위권 안에 든 다른 대학들로는 싱가포르 난양기술대(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가 7위, 호주국립대학교가 8위, 도쿄대학교가 10위를 차지했다. 대만국립대학교는 35위, 마카오대학교는 60 위를 차지했다.

한편 한국은 10위권 진입 대학은 없었으며 서울대, 성균관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고려대, 연세대 등이 30위권 안에 진입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20190226144000_9158[1].jpg (File Size:68.5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01 홍콩 정부, ‘홍콩 주민 삶의 질과 보건 관심 높아’... 하버프론트·공립 병원 예산 배정 눈길 끌어 file 위클리홍콩 19.03.05.
300 홍콩 국가법(國歌法) 어긴 홍콩 의원, 언론자유법에 보호 못받아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9 홍콩 광둥성, 홍콩 출신 고급 인재, 가장 먼저 조세 혜택 적용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8 홍콩 홍콩정부, 2019/20년 연례 예산 보고, HK$ 1,500억 예산 배정 file 위클리홍콩 19.03.05.
297 홍콩 고질적 주택 공급 문제, 판링 골프장 재개발로 단기적 솔루션으로 채택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96 홍콩 타이완, 홍콩과 국가 주권 훼손할 어떠한 협약도 안 할 것 file 위클리홍콩 19.03.01.
» 홍콩 칭화대, 싱가포르국립대 제치고 아시아·태평양 최고 대학 선정돼... 홍콩 3개 대학 10위권 진입 ‘쾌거’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94 홍콩 3월부터 불법 주차 단속 첨단 CCTV 시범 시행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93 홍콩 부동산 건설업자, 공실세 시행 직면에 10% 가격 인하 예상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92 홍콩 웨강오 대만구 프로젝트 청사진 발표, 홍콩의 역할과 혜택은?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91 홍콩 초등학교 무료 독감 예방 접종 시범제도, 정규 제도 도입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90 홍콩 비중국어권 학생 약 2만 명, 이들을 위한 정부 지원 점검 시급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89 홍콩 선전베이 강철 케이블 절단 결함 포착돼… 사고 원인 조사 위해 조사팀 꾸려 file 위클리홍콩 19.03.01.
288 중국 ‘중국 협상, 베트남 지렛대 삼으려는 미국’ 러 신문 file 뉴스로_USA 19.02.10.
287 중국 중국 화남연합회 신임회장에 광저우한인상공회 이민재회장 추대 file 라이프매거진 19.01.16.
286 중국 민주평통광저우협의회, 서상희 교육분과위원장 의장(대통령) 표창 수상 file 라이프매거진 19.01.16.
285 중국 중국 광동 동관한인학교 도서관 확장 오픈 및 도서기증 감사장 전달식 file 라이프매거진 18.09.19.
284 중국 '제8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 재외한인 기자학교 설립 집중 논의 file 라이프매거진 18.09.19.
283 중국 ‘중러 북극해 항로 합작 본격화’ 러신문 file 뉴스로_USA 18.09.08.
282 중국 中美 무역전쟁 세계사적 이슈 file 뉴스로_USA 18.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