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ng

(사진=scmp)

 

지난 5일(월) 홍콩에서 주요 전 지역에서 대혼란을 겪었다. 당일 아침 7:30분에 급진적인 시위대들은 반정부 시위로 주요 MTR 역과 주요도로를 차단했다. 출근시간의 ‘비협조 운동’으로 인하여 통근자들의 발길을 묶었으며 일부회사들은 자택근무를 종용하는 곳도 있었다.

 

공항 당국에 따르면 공항직원의 파업으로 최소 114 건의 아웃 바운드 항공편과 95 건의 인바운드 항공편이 취소되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하여 공항은 항공기의 캔슬과 지연으로 대 혼잡을 이루었다.

 

월요일 요전 10시에는 캐리람 홍콩행정부장관과 매튜청 수석비서관, 폴모찬 재무장관의 스피치가 발표되었다. 캐리람 행정장관은 “나는 사임하지 않는다. 700만 명의 시민들의 안녕과 복지에 위협을 받을 때 나와 우리 동료들은 이것을 책임질 의무가 있다.”고 말하고 한 국가 두 시스템 “일국양제” 원칙에 도전하는 급진적인 시위를 비난했다. 캐리람 장관의 입장을 강하게 밝히고 국가의 주권을 공격한다고 경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교통방해와 업무를 방해하는 시위가 홍콩 주요 전역에서 일어났다.

 

하루 종일 시위대가 틴 슈이 와이, 타이포, 샤틴, 침사추이, 웡 타이 신, 샴 슈이 포, 튠문, 어드미럴티 등과 Harcourt Road, Nathan Road 및 Lung Chung Road를 차단하고 경찰은 여러 장소에서 최루탄을 발사하는 혼돈의 하루였다. 

 

도전적인 시위대는 전례 없는 정부와 경찰에 대한 급진적 행동의 확대로 홍콩 전역에 혼란과 폭력을 쏟아 부었다. 조직위에 따르면 이날 시위참가자는 8개 지역에서 각각 약 10,000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하여 총 50만-80 만 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홍콩경찰은, “지난 6 월 9 일 홍콩 시위가 시작된 이래 최루 가스 1000 발을 발사 해 500 명 이상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홍콩총영사관측은, 시위장소를 피하고 신변안전에 유의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검은 옷에 마스크 착용시, 시위대로 오인될 수 있으며 시위장면 등을 촬영 시, 시위대를 자극할 수 있다.’고 전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png (File Size:533.4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홍콩 혼돈, 혼란의 홍콩 - 교통대란, 최루가스, 폭력, 체포로 얼룩진 월요일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7 홍콩 홍콩정부, 암퇴치를 위한 새로운 7가지 정책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6 홍콩 홍콩근로자들, 과로에 노출 돼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5 홍콩 가상은행, 과연 홍콩 금융시장 판도 바꿀까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4 홍콩 주가 상승률보다 높은 홍콩 CEO 연봉 인상률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3 홍콩 입법회 건물 복구 비용 최소 HK$ 4천만 추정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2 홍콩 ‘범죄인 인도개정 반대’ 시위, 지난 6월 이후,500명 검거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1 홍콩 소매 판매에 이어 소매 임대업 타격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0 홍콩 홍콩 연간 경제성장률 전년대비 0.6% 머물러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29 홍콩 중고아파트 가격 5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서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28 홍콩 홍콩 최대 합창 공연 성공리 끝나 ‘경쟁 없는 화합’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7 홍콩 불법체류 도운 가사도우미 에이전시, 2년형 선고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6 홍콩 츈완·콰이싱지역, 특수학교 부족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5 홍콩 압수된 HPV 백신 가짜 판명…다행히 신체 무해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4 홍콩 홍콩 소매 판매 연속 4개월 부진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3 홍콩 6월 인플레이션 3.3% 기록…2016년 이래 가장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2 홍콩 무역전쟁 장기화로 세계 경제 전망 불확실성 증대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1 홍콩 6월 수출 규모 전년대비 9%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0 홍콩 중국군, 홍콩 시위 진압에 배치 가능성 희박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19 홍콩 홍콩, 혼돈의 주말 file 위클리홍콩 19.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