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미중갈등·코비드19 삼중고

 

8.png

(사진=scmp)

 

미중 갈등 고조, 홍콩 시위, 코비드19 삼중고를 겪으면서 홍콩 상업 부동산 시장이 10년래 최악의 위기를 직면하고 있다. 홍콩 5월 상업 부동산 공실률이 8.5%로 상승하면서 2009년 12월 이후 가장 높다. 임대주들은 새로운 세입자를 찾기 위해 혹은 현 세입자를 지키기 위해 임대료를 낮추고 있는 추세이다.

 

글로벌 부동산 기업(CBRE)에 따르면, 5월 말까지 센트럴 상업 지구의 공실 사무실 면적이 110만 평방피트로 추정하며 이는 홍콩 HSBC 본사 건물 전체 또는 원 IFC의 2개 층 면적과 맞먹는다.

 

미드랜드 커머셜(Midland Commercial)의 제임스 막(James Mak) 세일즈 책임자는 “임대주들이 임대사업 호황 시대의 종식을 마침내 받아들이고 임대료를 낮추고 있다”며 “일부 건물 임대료는 부동산 호황이 최절정이었던 2018년에 비해 15%까지 떨어졌다. 임대주들이 세입자들을 지키기 위해 임대료를 낮추면서 올해 말까지 10% 더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이 세입자에게 유리한 시장으로 전환되었지만 계약을 해지하는 세입자들이 여전히 늘고 있다. 사비(Savvi)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센트럴 상업 지구에서만 약 90만 평방피트 사무실 면적이 계약 해지됐으며 이는 2019년 전체의 3배 수준이다. 한편 지난 3개월 동안 센트럴 상업 지구에서 계약 해지된 사무실 매물이 30% 증가했다.

 8-1.png

 

올해 초, 익스피디아가 사무실을 축소하면서 비워진 더 센터 31층 중 2만5천 평방피트 공간이 여전히 공실 상태이다. 임대인은 새로운 세입자를 찾기 위해 임대료를 2018년 평방피트당 83 홍콩달러에서 현재 60 홍콩달러까지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건물 38층 전체와 39층 일부 공간도 골드만삭스가 지난 2018년 말에 나간 이후 아직 공실이다. 51층과 53층을 사용 중인 모바일 게임 리그오브레전드를 개발한 라이엇게임즈(Riot Games)도 확장 계획을 변경하면서 53층 공간을 전대 받을 세입자를 찾고 있다.

 

그러나 실업률이 10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하는 등 홍콩이 최악의 경기 침체에 빠지면서 임대주가 임대료를 낮춘다 해도 새로운 세입자를 찾는 것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원 IFC를 운영하는 핸더슨랜드(Henderson Land)의 마틴 리(Martin Lee) 공동대표는 “일부 입주자들이 사무실 규모를 축소하거나 계약을 해지하고 있다”고 있다며 최근 핸더슨랜드의 사무실 임대 수익이 10% 감소했다고 밝혔다.

 

JLL의 폴 이엔(Paul Yien) 홍콩 시장 수석 책임자는 “그동안 호황을 누리던 부동산 시장이 홍콩 시위, 미중 갈등, 코비드19 사태 삼중고를 겪게 될 줄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임대료가 저렴해진 지금도 당장 새로운 세입자를 찾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상태로서는 홍콩에 새롭게 사무실을 열거나 확장하는 기업이 매우 적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다가 그동안 홍콩 부동산에 활발한 투자를 했던 중국 본토 투자자들도 반정부 시위대의 타킷이 되면서 현 상황을 관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홍콩 증시에 상장하려는 중국 IT 기업들이 홍콩 상업 부동산 시장에 희망이 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최근 JD닷컴, 넷이즈, 바이두 등이 뉴욕 증시에 이어 홍콩 증시 2차 상장을 발표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8.png (File Size:713.2KB/Download:5)
  2. 8-1.png (File Size:46.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23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6월 4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6.22.
922 홍콩 상어 지느러미 수은 함량 ‘위험’ 수준 file 위클리홍콩 20.06.16.
921 홍콩 홍콩, 2022년까지 저금리 기조 유지 file 위클리홍콩 20.06.16.
920 홍콩 홍콩-중국-마카오 국경 간 이동 완화 file 위클리홍콩 20.06.16.
» 홍콩 홍콩 사무실 공실률 8.5%, 10년래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0.06.16.
918 홍콩 대출 원금 상환 유예 신청 기업 3만 개 돌파 file 위클리홍콩 20.06.16.
917 홍콩 로맨스 스캠·보이스 피싱 기승 file 위클리홍콩 20.06.16.
916 홍콩 2020년 6월 3주차 '퀵' 주간 요약 뉴스 file 위클리홍콩 20.06.16.
915 홍콩 THE ‘아시아 대학 순위’, 홍콩 대학들 줄줄이 하락 file 위클리홍콩 20.06.09.
914 홍콩 쇼핑몰, 다양한 프로모션 제공해 ‘내수 활성화 도모’ file 위클리홍콩 20.06.09.
913 홍콩 ICAO, Covid-19 대응 위한 새로운 비행 지침 발표 file 위클리홍콩 20.06.09.
912 홍콩 항공화물을 통한 마약 밀수 기승 file 위클리홍콩 20.06.09.
911 홍콩 소형 아파트 수요 감소에 임대료 계속 떨어져 file 위클리홍콩 20.06.09.
910 홍콩 핫머니 대량 유입, 홍콩 주식 투자 증가로 홍콩달러 강세 file 위클리홍콩 20.06.09.
909 홍콩 2020년 6월 2주차 '퀵' 주간 요약 뉴스 file 위클리홍콩 20.06.09.
908 중국 중국민항국, 국제항공노선 주 1편에서 2편으로 항공노선 증편 허용 file 라이프매거진 20.06.04.
907 중국 부활한 중국의 노점경제, 하루 밤새에 10만 명 취업 file 라이프매거진 20.06.04.
906 홍콩 환경보호국 ‘웨강아오 대만구 오존 공동 연구 실시’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05 홍콩 정치적 자유 축소 우려에 해외 이민 문의 급증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04 홍콩 경영난에 임대료 체납 소송 급증 file 위클리홍콩 20.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