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중국은 한국과의 관계회복에 합의했지만 사드배치와 ‘미니 NATO’로 불리는 한미일 3자 군사동맹을 우려(憂慮)하고 있다고 러시아 일간 네자비시마야 가제타가 24일 보도했다.

 

 

네자비시마야 한미일 미니나토 부수려는 중국 .jpg

 

 

네자비시마야 가제타는 한국과 중국의 경제관계 회복은 양국의 이익을 위한 것이며 양국 모두 한반도 비핵화를 희망하지만 그간 사드 문제가 양측 간의 신뢰를 무너뜨렸다고 지적했다. 중국군 퇴역 대령 유에한은 “북경은 여전히 사드 배치와 ‘미니 NATO’라고 할 수 있는 한미일 3자 군사동맹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미국의 극동 미사일방어체계보다 더 심각한 위협이라는 것이다.

 

최근 북경에서 개최된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은 미사일방어체계가 중국에 위협이 되지 않음을 설득하고 미국 및 일본과의 3자 군사동맹을 맺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 했다. 그러나 왕이 외교부장은 이를 확인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했다.

 

네자비시마야는 “북경 회담에서 모든 카드는 왕이 외교부장이 쥐고 있었다. 사드를 둘러싼 논쟁은 한-중 간의 경제와 문화 분야 교류협력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중국은 자국 내 한국기업 활동을 제한하고 중국 여행사들의 한국여행상품 판매를 축소(縮小)시켰으며 이는 특히 한국 기업들에게 손해(損害)를 입혔다”고 지적했다.

 

이번 회담의 많은 부분은 강경화 장관 방중 전에 이미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근본적인 합의 내용은 한국의 양보이다. 첫째, 한국은 이미 배치된 것 이외의 추가적인 사드 배치를 하지 않으며 둘째, 미국의 지역미사일방어시스템에 들어가지 않고 셋째, 미국 및 일본과의 3자 군사동맹에 참여하지 않을 것임을 합의했다. 이 합의는 베트남과 필리핀에서 있었던 APEC과 ASEAN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및 리커창 총리 간의 회담을 성사시켰다.

 

따라서 이번 북경 회담은 이미 비공식 합의된 사항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더욱이 왕이 부장은 한국이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에 편제되지 않고 배치된 사드가 중국의 안전을 훼손(毁損)하지 않는다는 한국 정부의 발표를 주시(注視)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속담에는 말에는 반드시 신용이 있어야 하고 행동에는 반드시 결과가 따라야 한다는 말이 있다. 한국이 계속해서 이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왕이 부장의 요구에 대해 향후 이행을 통해 증명될 것이라고 대응했다. 그녀는 중국이 한국 영화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결해 줄 것과 인적 교류와 관련한 협력을 요청했다. 12월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네자비시마야 가제타는 “북경과 모스크바가 사드가 자신들에게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한국의 설득을 믿을 것인가라는 질문이 가능하다. 양국은 사드의 한국 내 배치를 반대했었기 때문에 논리적으로 당연한 질문이다”라고 지적했다.

 

파벨 카멘노프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연구소의 선임연구원은 “미국인들은 사드 시스템을 개별적으로 설치한 것이 아니다. 그것들은 극동 미사일방어체계의 일부로서 배치된 것이다. 나는 한국의 약속으로 미사일방어체계가 중국을 겨냥해서 사용되지 않음을 보장하지는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드의 유효사정거리 200km는 분명히 북한을 겨냥한 것으로서 짧은 사거리를 가진 시스템을 배치했다고 할 수 있지만 중국인들은 순진하지 않다. 레이더는 더 먼 300-400km 까지 볼 수 있을 수 있다. 미국인들은 무선전자 수단을 이용하여 먼 거리까지 내다볼 수 있다. 그리고 소위 적극적인 수단이라는 것만 북한을 겨냥하고 있다”고 맺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북한 2-3년내 미국 미사일 공격능력 보유” 러시아 외무부 (2017.11.10.)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680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4 중국 문재인 대통령, 방중 앞서 중국 정치 현안 '열공' file 코리아위클리.. 17.12.15.
263 중국 “문재인 방중, 한국 언론 자책골 넣지 말아야” file 코리아위클리.. 17.12.14.
262 홍콩 홍콩서도 “미투” 캠페인...운동선수 71명, ‘성추행 폭로 및 재발 방지’ 성명서 발표 홍콩타임스 17.12.09.
261 홍콩 ‘10배 빠른’ 5G, 2020년 홍콩서 상용화 홍콩타임스 17.12.07.
260 홍콩 새로워진 ‘심포니 오브 라이츠’ 어떤 모습일까? 홍콩타임스 17.11.30.
259 홍콩 홍콩 차세대 스마트 ID카드 공개...내년 4분기부터 상용화 홍콩타임스 17.11.30.
258 홍콩 홍콩에 무인 편의점 상륙... 내년에 교외·산간지역 우선 운영 예정 홍콩타임스 17.11.30.
» 중국 “한-미-일 미니 NATO’를 깨뜨리려는 중국” file 뉴스로_USA 17.11.28.
256 홍콩 13년째 '흐지부지'...'부동산 등록 절차 간소화' 언제 집행되나 홍콩타임스 17.11.27.
255 중국 【한중수교 25주년 기념】 중국 광저우 “2017한중문화축제” file 라이프매거진 17.11.22.
254 홍콩 홍콩·광둥성, '일지양검' 협약 체결 홍콩타임스 17.11.21.
253 중국 ‘중국특사 시진핑 친서 북에 전달할 것’ 러 매체 file 뉴스로_USA 17.11.19.
252 중국 “니가 뛰어내리면 나도 뛰어내릴께..” 부부싸움이 사망사로 번져 라이프매거진 17.11.13.
251 홍콩 홍콩 정부, 고령화 해결 위해 저소득층 노인에 '가사도우미 고용 지원금' 지급 구상 홍콩타임스 17.11.11.
250 홍콩 홍콩, '세계 스마트 도시' 68위 기록해 홍콩타임스 17.11.08.
249 홍콩 조슈아 웡, "홍콩인, 홍콩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자문해야" 홍콩타임스 17.11.08.
248 홍콩 홍콩 범민주파, 필리버스터...'일지양검' 의회 통과 지연시켜 홍콩타임스 17.11.08.
247 홍콩 홍콩 법무부장관, “시진핑의 ‘포괄통제 강화’ 발언, 일국양제 침해 아니야” 홍콩타임스 17.11.02.
246 중국 시나 닷컴 "중국인이 봉인가?" 평창올림픽 비난 file 코리아위클리.. 17.10.26.
245 홍콩 홍콩 소재 대학 4곳, 아시아 10위권 들어...한국서는 카이스트 유일 홍콩타임스 17.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