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회장.png

 

사진: 9대 한인회장 박형택(왼쪽)10대 한인회장 박종권(오른쪽). 10대 한인회장 임기는 2년으로, 1년을 연장할 수 있으며 다음달 7월 1일부터 시작된다. 모스크바 선관위는 첫 온라인 화상회의와 총회 참여를 높이기 위한 카톡방을 만들어 비밀투표를 시행했다. (모스크바 매일신보 이주섭)

 

(모스크바=매일신보) 이주섭 기자 = 지난 25일 진행된 모스크바 한인회 총회에서 정회원 30명이 참가해 박종권씨(겨레일보 대표)를 10대 모스크바 한인회장으로 선출했다.

 

9대 모스크바한인회는 임기 마지막 총회에서 기존입후보자 없이 한인회장을 선출하기로 했으며 오프라인뿐만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참여해 최대한 공정성을 유지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했다.

 

총회 초반에는 정관변경으로 정회원 자격 문제와 정족수 문제로 총회자체가 무효가 되고 파행되어 '비상위원회'가 출범되는듯 했다. 그러나 박형택 회장은 "만일 이번 총회에서 차기 회장 문제를 결론짓지 못하면 한인회가 없는 모스크바가 되고, 다시 재개되는 경우 수개의 한인회가 난립될 수도 있다."고 우려하면서 "설사 지금까지 후보자가 나오지 않았다 하더라도 이번에 각 한인단체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한인사회 대표를 뽑지 않는다면 다시 기회가 없다."라고 이번 총회에서 곧바로 회장선출을 하자고 호소했다.

 

급기야 모스크바한인회선관위(위원장 손정락)가 총회에 긴급 발의안를 제안했고 최종결론을 내자는 합의가 도출되었다. 이에 따라 선관위 투표진행에 따라 정회원 자격유무에 상관없이 추천받은 5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실시한 온오프 투표결과, 다득표자인 박종권씨가 10대 한인회장으로 선출되었다.

 

박종권 당선자는 "이전의 한인회가 이루어 놓은 좋은 점을 받아들이고 안 좋은 점은 교훈으로 받아들이면서 현재의 코로나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교민 숫자가 현저히 줄어든 이 시점에서 한인회 문제가 아니라 한인사회 자체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전제하고 "한인사회가 코로나를 극복하고 다시 이전보다 나은 상태로 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해 이 (회장) 자리를 수락했다."고 밝혔다.

 

손정락 선거관리위원장은  “많은 교민들이 모스크바 한인회에 깊은 관심을 가져 주시고 어려운 팬데믹 비상상황에서도 차기 제10대 한인회는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모스크바에서 계신 모든 한인들의 등대가 되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9대 한인회 행정감사 결과보고서에서 하종혁 감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한마음체육대회, 한러가곡의 밤, 모스크바한인대상 등의 행사를 원만하게 치러냈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모스크바 교민들에게 귀국특별기 여건제공, 취약계층 지원사업 등 교민 안녕과 복지를 위해 노력했다."고 호평했다. 또한 "한러(재)수교 30주년을 맞아 '모스크바 한국인 30년사'를 발행하는 등 모스크바 교민사회의 구심점 역할도 잘 수행했다"고 평가했다.

  • |
  1. 한인회장.png (File Size:1.04M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27 러시아 “한국 ‘스푸트닉 라이트’ 천만회분 수출가능” file 뉴스로_USA 21.09.20.
1026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K소비재 전시·수출상담회 file 뉴스로_USA 21.09.17.
1025 카자흐스탄 한인회 9월 정기 이사회, '2021 카자흐스탄 한민족 대축제' 준비에 박차 file 김근향 21.09.02.
1024 러시아 올가을 한국서 ‘러시안 시즌’ 개최기대 file 뉴스로_USA 21.08.16.
1023 러시아 러 상트페테르부르크 총영사관 대학생공모전 개최 file 뉴스로_USA 21.07.20.
1022 러시아 한국 1회접종 러백신 생산한다 file 뉴스로_USA 21.07.04.
1021 러시아 러하원, 北코로나방역 지원의사 표명 뉴스로_USA 21.07.04.
» 러시아 제10대 모스크바 한인회장에 박종권씨 선출 file 모스크바매일.. 21.06.28.
1019 러시아 제10대 모스크바 한인회장 선거, 마감일까지 입후보자 없어 file 모스크바매일.. 21.06.02.
1018 러시아 세계를 변화시킨 러시아 노벨상 수상￳자 3인 file 모스크바매일.. 21.05.28.
1017 러시아 한러 커플이 한국문화행사 연 까닭 file 뉴스로_USA 21.05.28.
1016 러시아 한국웹툰 주목 러시아 문화제 뉴스로_USA 21.05.28.
1015 러시아 러시아 한국문화제 ‘K-FEST 2021’ file 뉴스로_USA 21.05.26.
1014 러시아 'K-FEST 2021' 개막공연, 차이코프스키 국립음악원에서 열어 file 모스크바매일.. 21.05.12.
1013 러시아 모스크바 한인회 출범 20주년, 10대 한인회장 선거관리 위원 위촉 file 모스크바매일.. 21.04.15.
1012 러시아 주러시아한국문화원, 홍길동전 소재로 한국고전문학 특강 file 모스크바매일.. 21.03.23.
1011 러시아 러시아, 세계 최초 3종류 코로나19 백신 개발 file 모스크바매일.. 21.02.24.
1010 러시아 러시아 학자, 2021년 여름까지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완전 해제 예상 file 모스크바매일.. 21.01.28.
1009 러시아 모스크바, 코로나 19 백신 스푸트니크V 교민 최초접종자 나와 file 모스크바매일.. 21.01.27.
1008 러시아 세계 최초로 등록된 러시아 백신, 18일부터 대량 예방접종 file 모스크바매일.. 21.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