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홍보문화원 방한초청

 

 

 

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러시아와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몽골에서 온 기자들이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造船所)를 방문했다고 러시아 발샤야아시아TV가 11일 보도했다.

 

발샤야아시아TV는 이날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상세한 소개와 함께 조선소 설계를 위한 한러 합작 사업도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은 기사의 주요 내용.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4대 조선 회사 중의 하나이다. 한국에서 삼성, 현대, 대우조선 해양은 각각 하나의 도시를 이루고 있다. 대우조선 해양의 조선소 총 부지는 5백만 평방미터이며 1년 매출액은 80억 달러이다. 또한 이 회사의 생산 시설은 중국, 루마니아, 미국 등 전 세계에 걸쳐 있다. 이 회사에 근무하는 직원 수는 총 3만 명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조선 시장의 30%를 차지하고 있다. 대우조선의 특별한 특성은 LNG 선과 초대형 컨테이너선, 부유식액화천연가스(LNG) 생산설비를 건조(建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옥포조선소에서는 군함과 원양 정기 여객선도 건조한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러시아에서 수주한 대량의 선박 건조 주문을 소화하기에 여념이 없다. 드라이도크에 총 15대의 쇄빙선급 LNG선이 놓여 있었다. 이 선박들은 최대 1.5미터 두께의 두꺼운 얼음층이 있는 빙판을 통과할 수 있다. 러시아에서 수주한 선박은 2020년까지 모든 건조를 완료해야 한다. 각 선박의 대당 가격은 약3억 달러이다.

 

대우조선 장성기 경영기획부서장은 성공의 비결로 고객들에게 맞춤형 상품으로 제공하는 것을 들었다. 고객의 모든 요구사항을 완전히 고려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다. 또한 판매 후에도 철저한 애프터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주문을 공기내에 정확히 이행하는 것도 장점이다.

 

2008년 제13차 동북아 지사 성장회의에서 러시아 극동조선소와 한국 대우조선해양이 ‘즈베즈다-DSME’라는 합작법인을 블라디보스톡 현지에 설립하는데 합의했다. 조선소 설계 작업은 2014년 극동 연방구 러시아대통령 전권 대표가 적극적으로 이 프로젝트에 관심을 가지면서 활발히 진행되기 시작했다.

 

대우조선해양 본사에서는 견학을 위해 방문한 6개국 기자 11명을 따뜻하게 환대(歡待)하고 박물관 견학을 비롯, 현재 진행 중인 모든 대형 선박 건조현장을 안내하고 상세한 설명을 곁들였다. 기자들은 인도네시아 해군에서 주문한 디젤-전기 잠수정 건조 현장도 방문할 수 있었다. 이 조선소에서는 1981년부터 지금까지 1,400척의 선박을 건조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대우조선해양 조선산업 빅3

 

대우조선해양은 2017년 5월 기준 재계서열 20위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과 함께 조선산업 빅3로 불리며 주요 사업영역은 상선, 해양플랜트, 특수선, 원유개발, 천연가스자원개발 등 이다.

 

1973년 10월 11일 착공된 대한조선공사 거제옥포조선소가 대우조선해양의 전신이며, 1978년 10월 28일, 대우그룹이 옥포조선소를 인수하여 대우조선공업을 설립했다. 1994년 대우중공업 종합기계 부문과 합병하였으며, 1999년 8월 대우그룹 구조조정으로 워크아웃에 들어갔다.

 

2000년 10월 23일, 대우중공업(주)으로부터 회사 분할에 의하여 신설 법인으로 설립되었고, 같은 해 12월 출자 전환을 거쳐 2001년 8월 워크아웃에서 벗어났다. 2002년 3월 현재의 상호인 대우조선해양으로 변경했다.

 

2011년 국내 최초로 잠수함 해외 수출을 이루었고 이듬해 세계 조선업계 사상 최초 해양부문 수주 100억달러 수주(受注)에 성공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2 러시아 한컴 러시아 시장점유율 증가 file 뉴스로_USA 18.04.24.
601 러시아 러 고려인동포 애국자 사진수집 학술회의 file 뉴스로_USA 18.04.23.
600 러시아 “러시아와 고위급 대표단 교류 희망” 北 김형준대사 뉴스로_USA 18.04.23.
599 러시아 韓기업, 사할린에 조선소 건설 검토 file 뉴스로_USA 18.04.23.
598 러시아 ‘남북대화 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개 좌우’ 러부총리 뉴스로_USA 18.04.23.
597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 실시협약 체결 한인일보 18.04.23.
596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에 주택보증제도 운영 지원 한인일보 18.04.23.
595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재외동포 무형유산 현지강습 한인일보 18.04.23.
594 카자흐스탄 겐나지 골로프킨, 5월 6일 마티로시안과 20차 타이틀 방어전 한인일보 18.04.23.
593 카자흐스탄 인천시,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와 의료협약 한인일보 18.04.23.
592 카자흐스탄 '2018 카자흐스탄국제관광박람회(KITF) 열려 한인일보 18.04.23.
591 카자흐스탄 고려극장, 한진작 ‘양반전’ 무대에 올려 한인일보 18.04.23.
590 카자흐스탄 알마티서, 한국유학박람회 개최 한인일보 18.04.23.
589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현지 대학에 한국의 경제발전경험 소개돼 한인일보 18.04.20.
588 카자흐스탄 ‘부천관광(의료)설명회‘ 알마티서 성황리 개최 한인일보 18.04.19.
587 카자흐스탄 부산시, 알마티에서 '부산데이'행사 개최키로 한인일보 18.04.19.
586 러시아 러, 한국가스시장 진출 美 걸림돌 file 뉴스로_USA 18.04.19.
585 러시아 ‘한국과 대화’ 기막힌 낙점 북한 뉴스로_USA 18.04.18.
» 러시아 러 몽골 등 5개국매체 대우조선 취재 눈길 뉴스로_USA 18.04.14.
583 러시아 세계 최고령듀오 127세, 122세 러노인 file 뉴스로_USA 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