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040352_3689.jpg

 

경쟁국에 ‘시장’ 뺏겨… 학생 비자 완화 ‘필수’

 

영국 교육부 다미언 힌즈 장관은 외국학생 입국과 유학을 위한 이민법 (출입국법) 완화가 필요하다고 내무부(홈오피스)를 설득하여 협상 중이다. 
힌즈 장관은 영국 대학이 내년 브렉시트 발효 이후 유학생 유치 경쟁력을 갖추려면 외국 학생의 영국 입국과 이민법 완화가 필수적이라고 내무부 사지드 자비드 장관을 설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영국 대학 몇 곳은 외국 학생 감소로 재정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영국은 2010년 유학생 포함 총 이민자 입국 숫자를 제한하는 법 도입 후 유학생 증가가 크게 둔화했다. 
대학 총장들은 외국 학생을 이민자 숫자에 포함시켜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강하게 밝히고 있다. 
지금까지 영국 대학(원)에는 유럽연합(EU) 출신 학생이 상당수를 차지했는데 브렉시트 이후 출입국 관련 우호적 조처가 없을 시는 이 숫자 역시 상당 줄어들 것이 확실시 된다. 
힌즈 장관은 “우리는 아직까지 유학 관련 브랜드 경쟁력에서 큰 장점이 있다. 유학생 확대 유치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과 조처를 취할 것이다.”고 말했다.
영국 국가 경제에서 유학생으로 인한 효과는 연간 £150∼250억(22∼37조원)에 달한다.  
대학 총장들도 “유학생 감소는 학교 재정 부족과 함께 국익에 도움될 수 있는 인적 자산(네트워크)과 친영국 인사를 잃는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한다. 
영국 유학생 증가는 2012∼15년 0.7%에 그쳤다. 같은 기간 미국 22.5%, 캐나다 26.9, 호주 18% 증가율과 큰 차이를 보였다.          

 

20181128040612_536f1000.jpg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09 프랑스 서울시립교향악단, 파리에서 데뷔 무대 프랑스존 18.11.29.
908 프랑스 사이코패스의 사회, 괴물은 누가 키웠나? 프랑스존 18.11.29.
907 프랑스 파리의 푸른 소나무, 소나무 작가협회 프랑스존 18.11.29.
906 프랑스 김종양씨 인터폴 총재 당선 file 뉴스로_USA 18.11.29.
905 베네룩스 벨기에 대한민국 국경일 리셉션 file 벨기에한인정.. 18.11.28.
» 영국 영국 대학, ‘유학생 부족’ 운영난 코리안위클리 18.11.28.
903 영국 집 팔기 쉽지 않아 코리안위클리 18.11.21.
902 영국 20대 젊은이 월세 부담 너무 커 코리안위클리 18.11.21.
901 영국 영국 대입생, 미국보다 ‘똑똑’ 코리안위클리 18.11.14.
900 영국 빨간 양귀비 꽃 ‘뒤덮은’ 영국 코리안위클리 18.11.14.
899 영국 진 판매, 위스키·보드카 제쳐 코리안위클리 18.11.14.
898 영국 부모, 출근 전 43가지 집안일 ‘필수’ 코리안위클리 18.11.14.
897 베네룩스 재벨과협 제 4회 과학 인문 세미나 개최 file 벨기에 한인.. 18.11.12.
896 프랑스 퍼즐조각처럼 맞춰지는 프랑스한인100년사 프랑스존 18.11.02.
895 프랑스 재법한국민회를 이끈 홍재하는 누구? 프랑스존 18.11.02.
894 프랑스 유럽 최초의 한인회, 재법한국민회 프랑스존 18.11.02.
893 프랑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멀지만 가야할 길 프랑스존 18.11.02.
892 프랑스 프랑스한인회의 어제 오늘 그리고... 프랑스존 18.11.02.
891 프랑스 100년 한인사회 이끄는 프랑스한인회 프랑스존 18.11.02.
890 프랑스 한불가정 자녀들은 미래의 큰 자산 프랑스존 18.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