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3-1.jpg

 

 

프랑스가 계속된 겨울비로 침수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이번에는 폭설로 곳곳의 도로가 끊기는 등 극심한 혼잡을 겪고 있다.

 

파리 에펠탑은 폭설로 인해 이틀째 입장이 금지됐으며, 수도권 일드프랑스 지역에는 46개의 보호소가 문을 열고 폭설로 집에 가지 못한 사람들을 수용하기도 했다. 

프랑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6일 밤과 7일 새벽 사이, 파리에만 12㎝가량의 눈이 내렸고 기온은 영하 7도 이하로 떨어져 빙판길로 변했다. 

 

겨울에도 눈을 좀처럼 보기 힘든 파리에서 이처럼 많은 눈이 내린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로 인해 6일 밤부터 파리의 주변 도로는 자동차들로 뒤엉켰고 도로가 얼어붙으면서 일반 버스와 통학버스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프랑스 북부 지역에서는 눈과 강풍으로 고속철도 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다가 8일 오후에야 재개되기도 했다. 

 

파리와 외곽 위성도시들을 잇는 주요 도로들도 폭설로 고립된 마을들도 생겨났고, 샤를 드골과 오를리 두 공항에서는 항공기 이착륙 일정이 대부분 지연되는 등 큰 혼잡을 빚기도 했다.

프랑스, 스위스, 오스트리아에 걸쳐 있는 알프스 산간 지대 곳곳도 교통이 두절돼 관광객들이 고립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알프스 최고봉인 몽블랑 자락에 있는 프랑스 샤모니의 스키장은 눈사태 위험이 커짐에 따라 폐쇄됐으며이 일대의 주요 도로와 터널 상당수도 교통이 통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폭설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곳은 세느강변 상류의 마을들이다. 최근 오랫동안 이어진 겨울비로 크게 불어난 강물이 다시 빠지기도 전에 한파와 폭설이 겹쳐 피해가 컸다.

 

파리 시는 불가피한 일이 아니면 승용차를 몰고 시내에 진입하지 말라고 경고하고, 파리 주변 도로의 대형 트럭 진입도 금지했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까지 흐린 날씨가 계속되며 간헐적으로 눈 비가 내릴 예정이라며, 파리 인근의 현 8곳을 포함한 프랑스 전역 28개 현에 악천후와 도로 결빙으로 인한 오렌지색 경보를 발령했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72 영국 영국, 교통정체 세계 10위 ‘오명’  코리안위클리 18.02.22.
771 영국 Aldi 수퍼마켓 고객만족도 1위 코리안위클리 18.02.14.
» 프랑스 파리, 설상가상... 침수 이어 폭설까지 프랑스존 18.02.08.
769 프랑스 나이를 거꾸로 먹는 설날 떡국잔치 프랑스존 18.02.08.
768 영국 하프텀 유럽행 항공권 바가지 코리안위클리 18.02.07.
767 프랑스 이장석 회장 대통령상, 함미연 전교장 국무총리상 수상 프랑스존 18.02.01.
766 프랑스 프랑스 한인청소년들, 꿈과 희망을 이야기 하자 프랑스존 18.02.01.
765 프랑스 파리에서 평창을 노래하다 프랑스존 18.02.01.
764 영국 영국 취업률 사상 최고 실업률은 42년래 최저 코리안위클리 18.01.31.
763 독일 뒤셀도르프 한인이 함께 하는 카니발 2018 file 라인TV,Germany 18.01.28.
762 기타 인기 드라마<모래시계> 실제인물 여운환과 홍준표 관계 2018 재심청구 file 라인TV,Germany 18.01.25.
761 프랑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특집 웹툰전 프랑스존 18.01.18.
760 영국 교육기금 £70,000 횡령 사고 발생 코리안위클리 18.01.17.
759 영국 파운드 가치와 증시 동반 상승 코리안위클리 18.01.17.
758 기타 ‘철인’ 강명구씨 터키 거쳐 조지아 입성 file 뉴스로_USA 18.01.15.
757 주프랑스 대사관, 최종문 신임대사 부임 프랑스존 18.01.13.
756 영국 영국 집값 하락세 ‘뚜렷’ 코리안위클리 18.01.11.
755 영국 독감 유행 ‘비상’… 손씻기 최선 예방  코리안위클리 18.01.11.
754 독일 분위기 짱! 2017 마지막날 뒤셀도르프 한인송년잔치 file 라인TV,Germany 18.01.03.
753 프랑스 佛 목수정 작가 “한상균 석방하라!” file 뉴스로_USA 17.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