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5422일 파라과이 아순시온 항에 첫 이민자로 시작된 재 파라과이 한인 이민의 역사를 기념하는 한국인의 날 51일이 지났다. 아직도 파라과이 한인회는 닺을 내리고 항해를 중단하고 있는 형국이다. 재 파라과이 한인회가 분규단체로 지정된 가운데 이민 역사가 파라과이 보다 6개월이나 늦은 이웃나라 아르헨티나의 한인사회는 이민 5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축하 행사가 순조로이 잘 진행되고 있다.                                           


                       아르헨티나 한인 이민 50주년연중 다채로운 행사.                                         '함께하는 50' 슬로건 아래 920일 공식 기념식 개최한다                         아르헨티나 한인 이민 50주년 행사 조직위원회의 백창기 위원장은 "이민 1세대가 흘린 땀과 눈물을 잊지 않고, 자라나는 후손들에게 한국인의 자긍심을 심어주자는 뜻에서 최대한 다양한 행사와 사업을 기획했다"면서 "이민 50주년을 계기로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소통과 교류의 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 아 한인 동포들이 올해 한인 이민 50주년의 슬로건을 '어제 오늘 내일, 함께하는 50'으로 내걸고 1.5세와 2세들에게 한국인의 정체성을 일깨우고 자긍심을 심어주는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19651014일 공식 이민을 통해 한인들이 아르헨티나 땅에 첫발을 디딘 이민 50주년 기념식은 오는 920일 한인타운에서 가까운 부에노스아이레스 시 남부 차카부코 공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인 이민 50주년 행사는 부에노스아이레스 시 당국의 다문화 축제 프로그램에도 포함되어 바쁜 일정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르헨티나 한인 이민 50주년 행사 조직위원회는 지난 3월에 한인 이민자 최초의 정착지인 리오 네그로 주에서 열린 '라마르케 토마토 축제'에 참가했으며 현지 지방 정부가 주최한 다민족 문화 페스티벌에도 참가해 한국 문화와 음식을 소개하는가 하면, 한국 문학작품의 스페인어 번역서를 발간하기도 했다. 지난 530일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는 한울림 합창단의 이민 50주년 기념 음악회를 열었다.                                                                                                                                                                                                                                         특히 재 아 한인 동포들은 현지인들에게 한국과 한국 문화를 알리기 위해 '한인 이민 50년사' 출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인 이민 50년사'는 우리말뿐 아니라 현지인들을 위한 스페인어 단행본도 별도로 제작할 예정이다. 특히 한인 이민 50년의 역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50번째 추석' 영상제작도 추진하고 있다이밖에 지난 4일에는 이민 1.5세와 2세를 위한 창업 세미나가 열린 데 이어 89월에는 한-아르헨티나 미술 교류전, 이민 50주년 기념 열린 음악회, 한국학 세미나, 한국 알기 논문 공모전 등이 열릴 예정이다. (자료연합뉴스)


       재 파라과이 한인이민 50년 기념행사 이대로 넘길 것인가?분규사태- 대사관 설명회  (3)-bj.jpeg

  지금 파라과이 한인동포들은 주 파라과이 대사관이 한인회를 분규단체로 지정한 것에 대해                    황당해 하고 있으며 큰 상처가 쉽게 아물지 못할 것 같다
                                                                                                                               주파 한국 대사관의 설명회를 통해 대사관 입장을 확인한 후 이에 대하여 몇몇 동포들이 진실에 대한 혼란을 호소하는 일도 나오고 있다. 한인회장의 역량이 부족한 것은 인정한다 하더라도 대사관의 섣부른 판단이 바로 우리 동포사회의 분규를 조장하는 꼴이 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이번 분규지정 사태가 의로운 판단을 하지 않고 누군가 감정에 의해 이러한 결과가 벌어졌다면 마땅히 이를 바로잡아야 할 것이고, 책임자는 그에 대한 응분의 보상을 받는 것이 옳을 것이다.                                                                                                      


  어정쩡하게 시간을 끌면서 기다릴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이제 속전속결이 필요한 때가 된 것 같다. 일단 분규라는 도마 위에 오른 문제의 한인회는 배제하고 빠른 시일 내에 범 동포적 공청회를 열어 새롭게 한인 이민 50주년 행사 조직위원회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 50주년을 이대로 넘어가면 그 상처는 우리 후세에게까지도 깊은 흉터로 남을 것이 뻔하기에 한인 사회의 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결단과 노력을 촉구하며, 특히 주 파 한국대사관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파견되어온 공직자답게 자국민 사랑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는 역할을 해주기를 당부하고 싶다

  양측의 첨예한 대립이 서로에게 이익이 될 것은 없다는 것을 안다면 행동으로 보여주기를 기대한다. 또한 외교부가 대사관의 보고만 받고 파라과이 동포사회에게 한인회 분규단체 지정을 결정했다면 속히 취소조치를 해야 마땅할 것이다.                                                 

                                                                                                                                                                                기자로서 동포의 한사람으로서 우리 동포들과 다를 바 없는 분노도 느꼈지만 냉정을 찾고 객관적인 시각으로 상황을 지켜볼 것이고, 일이 더이상 확대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리고 이 축제의 날을 위해 50년 반세기 역사의 상당부분 영상과 사진자료를 수집 기록하여 보유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필요하다면 기꺼이 행사준비에 적극참여할 것이다


재언협, KBS 통신원, 김성일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 아프리카 남아공 16명 죄수 탈주극 file 뉴스로_USA 18.04.19.
14 아프리카 케냐 야당 지도자 오딩가, 비공식 대통령 취임 강행 file 케냐GBS 18.02.04.
13 아프리카 권영대 주 케냐 대한민국 대사, 케냐 현지 대학교 강연회 및 한국 문화 체험 행사 file 케냐GBS 17.08.23.
12 아프리카 케냐, 한국 영화제의 특별한 경험 [2] file 케냐GBS 17.07.11.
11 아프리카 봉산탈춤, 아프리카 최대 카니발 축제 선보여 file 뉴스로_USA 17.01.05.
10 아프리카 남아공 여대생, 박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1] file 뉴스로_USA 16.12.28.
9 아프리카 남아공한인들 아프리카 첫 ‘박근혜하야’ 집회 file 뉴스로_USA 16.11.30.
8 기타 쿠바 아바나 ‘한글 공부방’.. 서경석-서경덕 file 뉴스로_USA 16.10.08.
7 파라과이 재파 한국인 이민 51주년 기념행사 file 사무총장 16.08.31.
6 아르헨티나 아르헨 국제도서전 한국그림책 한국문화 집중 소개 file 뉴스로_USA 16.05.13.
5 파라과이 파라과이 재외국민투표 46%로 마무리, 이런문제가 있었다. file 기독교한인방.. 16.04.06.
4 파라과이 재외동포재단에서 재외동포청으로 이름만 바꾸는것 아닌가 file 기독교한인방.. 15.08.07.
» 파라과이 이웃나라 아르헨티나의 한인 50주년행사는 벌써부터 잔치분위기인데.. 기독교한인방.. 15.06.24.
2 파라과이 재 파 한인회 분규단체 지정 누구의 시나리오인가? 기독교한인방.. 15.06.22.
1 파라과이 대한민국 정부가 파라과이 한인사회를 인정하지 않는다? [1] 기독교한인방.. 15.0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