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정현숙기자 newsroh@gmail.com

 

 

송은이김숙-1.jpg

 

 

9일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막식을 맞아 방송인 송은이와 김숙이 마스코트 반다비와 함께하는 '평창패럴림픽 릴레이 응원 캠페인'에 첫 주자(走者)로 나섰다.

 

'평창패럴림픽 릴레이 응원 캠페인'은 마스코트인 반다비와 함께 사진을 찍은 후 자신의 SNS계정을 통해 '#평창패럴림픽함께응원해요'라는 해시태그를 함께 넣어 전국민 릴레이 응원을 유도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평창올림픽의 성공개최 이후 패럴림픽에 대한 관심이 조금 적어진게 사실이다. 하지만 국내에서의 붐 업 조성이 해외에도 좋은 이미지를 전해주기에 응원 캠페인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평창올림픽에서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외신을 통해서 전 세계에 많이 알려졌다”면서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를 활용한 릴레이 응원이 펼쳐진다면 해외 SNS 이용자들에게도 큰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방송인 송은이 및 김숙 씨, 두 분의 SNS계정을 합치면 팔로워 수가 70만명이 넘는다. 이를 통해 많은 분들에게 응원이 전달되고, 또한 동참을 유도(誘導)한다면 붐 업 조성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송은이김숙-2.jpg

 

 

송은이와 김숙은 “저희들의 사진 한장이 평창패럴림픽 응원에 작은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에 기쁘고, 많은 SNS 사용자들이 릴레이 응원 캠페인에 동참하여 또다른 감동을 다함께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서 교수는 평창올림픽 개막식 당시 미국 NBC의 망언과 영국 더타임스의 잘못된 독도표기에 대해 영상을 통한 일본의 역사왜곡을 전 세계에 알렸고, 배우 김윤진 및 김병지 전 축구선수와 함께 '평창 SNS 홍보단'을 추진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www.newsroh.com

 

 

<꼬리뉴스>

 

김윤진-김병지, '평창패럴림픽 장애인 홍보단' 지원 (2018.3.6.)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279

 

  • |
  1. 송은이김숙-1.jpg (File Size:86.4KB/Download:8)
  2. 송은이김숙-2.jpg (File Size:189.7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25 법륜스님, ‘한반도평화’ 청원운동 호소 file 뉴스로_USA 18.04.04.
324 “현충사 왜색, 박정희 정치색 지울것” 충무공종가 file 뉴스로_USA 18.03.31.
323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file 뉴스로_USA 18.03.29.
322 제20회 재외동포문학상 작품 공모 file 뉴스로_USA 18.03.29.
321 현충사 현판 문제 결국 법정공방으로 file 뉴스로_USA 18.03.29.
320 108년전 안중근 서거일 기억하나요? file 뉴스로_USA 18.03.26.
319 “노前대통령, 아끼는 사람 정치말려” 양정철 전비서관 file 뉴스로_USA 18.03.22.
318 ‘장자연사건’ 재수사촉구 청와대 청원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8.03.22.
317 “文대통령 평화의 연금술사” 세계전문가 찬사릴레이 file 뉴스로_USA 18.03.16.
316 ‘유라시아횡단’ 강명구 고난의 레이스 file 뉴스로_USA 18.03.16.
315 日강릉소녀상 망동..서경덕 철퇴 file 뉴스로_USA 18.03.14.
» 송은이-김숙 ‘반다비와 함께 평창패럴림픽 응원’ file 뉴스로_USA 18.03.11.
313 김윤진-김병지, '평창패럴림픽 장애인 홍보단' 지원 file 뉴스로_USA 18.03.06.
312 99주년 3.1절 서울 도심 다양한 행사 file 뉴스로_USA 18.03.06.
311 “개성공단은 남한의 퍼오기 사업” file 뉴스로_USA 18.03.02.
310 평창 패럴림픽도 역대 최대규모 file 뉴스로_USA 18.03.01.
309 실종 스텔라데이지호 구명벌 추정물체 발견 file 뉴스로_USA 18.02.27.
308 3.1 독립운동유적지 한국지도 배포 file 뉴스로_USA 18.02.24.
307 현충사, 장개석총통 친필현판 철거 논란 file 뉴스로_USA 18.02.24.
306 NBC 망언해설자에 충고 “역사왜곡 공부해라” file 뉴스로_USA 18.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