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6일은 부활절이다. 프랑스는 일요일인 부활절을 기념해 다음날 월요일을 법정 공휴일로 하고 있다. 학교는 부활절을 맞이하여 방학에 들어갔고, 출퇴근길의 대중교통은 휴가를 떠난 사람들로 조금은 한산해졌다.

프랑스에서 부활절은 크리스마스 다음으로 큰 명절이다. 백화점, 상점, 슈퍼, 제과점 들은 달걀, 토끼 모양의 크고 작은 달걀, 토끼 모양들을 장식하기 시작했고, 초콜릿도 판매하고 있다.

토끼 모양은 이스터 여신의 상징이 토끼여서 비롯되었다. 토끼는 다산동물로, 봄의 풍성함을 기원한다.

달걀은 예수 그리스도가 죽은 지 삼일 만에 부활한 의미와, 사순절 동안의 참회의 시간이 끝남으로 부활한다는 의미로 새 생명을 상징한다.

달걀에 형형색색의 그림을 넣어 예쁘게 장식을 하면서 부활절을 즐기고, 실제의 달걀보다는 초콜릿 모형의 달걀을 많이 먹는다. 사순절 기간 동안에 단 음식을 먹지 못하다가 사순절이 끝난 후에 단 초콜릿을 즐길 수 있어서라고 한다.

 

세계의 부활절 풍습

 

폴란드는 부활절 하루전날에인 성토요일에 축복바구니에 신에게 바치는 의미로 달걀, 빵, 소금, 흰 소세지를 담아 축성을 받는다. 달걀은 빨간색으로 칠해져, 보혈의 예수 그리스도를 상징하고, 빵과 소금은 건강과 성공을, 흰소세지는 풍년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부활절에는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로 물을 사람들에게 뿌린다.

스페인은 투우경기를 비롯해 많은 행사가 열리는데 그 중에서도 성금요일에 열리는 수난행렬은 열리고, 부활절에는 성모마리아에게 꽃을 봉헌하는 행렬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핀란드에서는 부활절 전에 아이들이 작은 화분에 독보리를 심으며 부활절을 기다린다. 보리의 새순은 봄을 상징하는 것으로, 백합, 수선화 등의 꽃으로 대체하기도 한다. 핀란드에서도 달걀을 숨겨놓고 찾는 놀이를 한다.

이탈리아는 스페인과 마찬가지로 화려한 축제가 많이 열리며, 부활절 식사로는 훈제된 어린 양고기를 먹는다.

네덜란드는 부활절 전날 밤에 마을사람들이 촛불행렬을 하고는 춤과 노래를 하고, 부활절에 아이들은 할로윈 데이처럼 집집마다 다니며 달걀을 받아온다. 집 앞에서는 부활을 상징하는 화환을 달아 걸어둔다.

 

973-6a.jpg

 

 

 

프랑스의 부활절 행사

 

프랑스에서는 아침에 정원에 달걀을 숨겨놓고, 어린들이 보물찾기 하듯 달걀을 찾는 풍습이 내려오고 있다. 아이들과 함께 숨겨놓은 초콜릿 계란을 찾는 행사도 전국 곳곳에서 열리는데 파리 가까운 곳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여하며 봄 마중을 해도 좋을 것이다.

올 해의 파리의 봄은 아주 특별하다. 어느 해보다 비가 덜 내리고, 날도 화사하니 고와 꽃이 사방에서 지천으로 피어나며, 사과꽃 향기, 라일락꽃 향기를 비롯하여 꽃의 향기가 코끝을 간질이며 봄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1957년에 이런 봄이 있은 후, 찾아온 봄이라고 한다. 해마다 첫봄이기는 하지만, 생에 아주 특별한 첫봄이기도 하다. 프랑스의 봄을 알리는 부활절, 공원, 동물원, 숲, 성, 가고 싶은 곳으로 떠나, 계란도 찾고, 봄도 찾고 두 마리 토끼를 잡아보는 것도 어떨까.

 

몽마르트 박물관 :

박물관 안의 르느와르 정원에서 열리는 행사로 꽃과 나무, 잡목 사이에서 달걀찾기를 2-12세 아이들과 함께 가족이 동참할 수 있다. 4월 16일과 17일에 11시 30분-13시 30분까지.

 

아클리마타시옹 정원 :

15.000개의 달걀이 숨겨져 있으며 2세-10세 아이와 부모가 참여할 수 있다. 4월 16일 10시-12시, 14시-16시 30분.

 

베시 빌라지(Bercy Village) :

1.000개의 달걀을 찾는 보물찾기, 4월 16일에 14시-18시까지.

 

프로방( Provin) :

파리 근교에 위치한 중세마을 프로방은 노랑 유채밭과 초록 밀밭이 펼쳐진 길을 따라가면 도착하는 마을이다. 프로방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되어 있을 정도로, 중세 시대의 모습이 잘 보존되어 아이들과 나이들 삼아 가기 좋은 곳이다. 8.000개의 달걀이 숨겨져 있으며, 4월 16일과 17일 14시-18시에 보물찾기가 진행된다.

 

보르비콩트성 (Château de Vaux-le-Vicomte) :

파리근교에서 가장 크게 부활절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보르비콩트성은 올해도, 어린이와 어른을 위해 부활절에 관한 다행한 행사를 준비했다. 4월 15일-4월 17일까지, 10시-17시

 

【한위클리 / 조미진 chomijin@hotmail.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1 프랑스 아름다운 파리의 다리, 다시 사랑의 자물쇠로 몸살 프랑스존 17.08.25.
680 프랑스 담배갑의 혐오그림에도 불구, 담배 판매는 여전히 증가 프랑스존 17.08.25.
679 프랑스 Airbnb, 규모에 비해 낮은 세금... 92,944 유로 프랑스에 납부 프랑스존 17.08.17.
678 프랑스 영부인 지위 부여하려다 역풍 맞은 마크롱 프랑스존 17.08.17.
677 프랑스 영부인 지위 신설, 반대에 25만 명 서명 프랑스존 17.08.17.
676 프랑스 2024 파리 올림픽 개최 확정적(?) 프랑스존 17.08.17.
675 프랑스 20세기 영향력 있는 화가, 데이비드 호크니 회고전 프랑스존 17.07.20.
674 프랑스 폴리네시아 & 스트라스부르 경관, 세계문화유산 등재 프랑스존 17.07.20.
673 프랑스 외국인 체류증 발급... 줄세우기 여전 프랑스존 17.07.20.
672 프랑스 프랑스혁명기념일 기념식 성대하게 거행 프랑스존 17.07.20.
671 프랑스 프랑스, 관광객 수 급증...10년 이래 최고 프랑스존 17.07.20.
670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개혁과 변혁 이끈다 [1] 프랑스존 17.07.14.
669 프랑스 프랑스 필립 내각의 정책방향은? 프랑스존 17.07.14.
668 프랑스 예술로 승화된 다큐멘터리 사진, 워커 에반스와의 만남... 1 프랑스존 17.07.14.
667 프랑스 질주본능 페이스북, 이용자 수 20억명 돌파 프랑스존 17.07.14.
666 프랑스 시몬느 베일, 남편과 함께 팡테옹에 영면 프랑스존 17.07.14.
665 프랑스 파리의 제2주택과 빈 아파트에 초과 지방세 4배로 인상 계획 프랑스존 17.07.14.
664 프랑스 프랑스, 3600만 명 온라인 상품구매 프랑스존 17.07.14.
663 프랑스 전진하는 공화국 의원들, 그들은 누구인가? 프랑스존 17.07.07.
662 프랑스 프랑스의 500대 부자, 10대 재벌들 프랑스존 17.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