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스크린샷 2016-03-19 오후 7.56.50.png

한국인이 좋아하는 외식음식 중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인기 메뉴는 자장면과 짬뽕이다.  

자장면 하나에 울고 웃던 어린시절의 향수를 기억하는 이들에게 자장면과 짬뽕은 추억을 되새기게 하는 특별한 음식이기 때문이다.  

어른에서 아이까지 남녀노소 선호하는 자짱면과 술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속을 수십년간 달래줘 온 해물이 잔뜩 들어간 얼큰한 짬뽕은 한국인의 애환을 보듬어 주는 대표적인 먹거리이며 인기메뉴임에 틀림없다.  

 

에드먼턴에도 누구나 편하게 찾을 수 있는 중화요리 전문점 "원정각"이 있다는 것은 다행스럽고도 행복한 일이다.  

원정각을 찾아간 것은 저녁 시간이었다. 7개월전 원정각을 인수한 김기태 사장은 인터뷰를   한사코 거절했다.  

젊은 자신이 무얼 말 할 수 있냐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 인터뷰가 창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좋은 멘토 역활을 해 줄 수 있는기회가 될 거라고 설득하였고 이에 흔래히 승낙을 얻을 수 있었다.

 

차분히 자신의 스토리를 풀어 놓는 모습이 어찌나 침착하고 차분하며  진솔한지 지금도 그 모습이 생생하여 입가에 미소짓게 된다.   김기태 사장은 사장보다 주방장으로 불러 주면 좋겠다고 했다. 젊은이 답지 않은 겸손의 미덕을 보여주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김기태 주방장은 군 제대를 마치고 26세 때 누님의 권유로 캐나다에 입국하였다. 처음에는 쌍둥이 형과 함께 관광비자로 입국하였고 누님의 도움으로 영주권까지 받을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라며 지금도 그 고마움을 잊지 않고 살고 있다고 했다.  

 

처음 한국식당에서 디쉬워셔로 일을 시작한 그는 일과가 끝나면 영어 공부를 병행하며 고된 일상을 보내야만 했다.   영주권을 받은 후에 NAIT ESL코스를 등록하여 전문요리 학과를 수료하는 학업 열정을 가진 김기태 주방장은 학교와 제휴된 PTI 회사에서 드디어 정식 주방일을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첫 직장으로 간 곳이 포트맥머리였다.  

 

3주 근무, 1주 휴식이라는 특수한 근무 스케줄에 적응하느라 무척 힘들었다고 한다.   체력의 한계와 가족에 대한 외로움을 견뎌낸 세월을 돌이켜 보듯 이야기하는 그의 눈빛에서  그 시간들을 감내해야했던 외로움과 선택의 여지가 없어 견뎌내야만 했던 그의 젊을날의 아픈 초상이 그려졌다.  

 

그러던 그에게 닥친 레이오프는 7년간의 포트맥머리 생활을 청산하고 중화요리 사업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예전부터 알고 지내던 원정각 전 사장님의 권유로 8개월의 트레이닝을 거쳐 드디어 에드먼튼 원정각을 개업하게 된 것이다.   준비를 철저히 했지만 개업 당일 예상보다 많이 찾아주신 손님들에 당황하여 음식을 제 때, 제대로 제공해 드리지 못한 것이 지금도 죄송하고 부끄럽다며 얼굴을 붉혔다.

 

하지만 동포 누구도 첫 사업을 시작하는 젊은 사장의 실수를 탓하지 않았다고 전했더니 그의 입가에 미소가 번졌다.   김기태 주방장은 매일 요리 연구를 하고 원정각을 찾아오는 손님에게 정성 가득한 음식을 제공하는 것이 기쁨이자 자신의 삶이라고 했다. 딱딱한 음식을 싫어하시는 어르신들께는 특별히 부드럽게 요리를 다시 해드린다는 그의 섬세한 서비스 정신이 감동스러웠다.  

 

기자가 방문했을 때 첫날의 실수는 아랑곳 없고 분주히 손님에게 제공되는 중화요리와 일사불란하게 서비스되는 직원들의 발걸음이 상쾌해 보였다.   어느 오래된 식당처럼 노련하게 운영되어 지는 원정각의 모습에 기자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는 순간이었다.   소주한잔을 기울이며 진행된 김기태 주방장과의 인터뷰는 결국 과음으로 이어졌지만 그의 넉넉함과 소박함속에 묻어나는 요리에 대한 열정과 자부심은 어느사이 작은거인으로 기자에게 각인되어 졌고 원정각의 무궁한 발전의 청사진이 눈앞에 보이는 듯 했다.

 

끝으로 원정각 사장은 이민 온 젊은 후배들에게 꼭 이 말을 전해 달라고 했다.   목표를 정했으면 어려움을  끝까지 견디고 참아라! 그러면 언젠가는 좋은 날이 반드시 올 것이다! 포기는 절대하지 말라고 말이다. 9655 62 Ave NW, Edmonton, AB T6E 0E1 (780) 988-7709 http://wonjunggak.ca/ 독고성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저스트 절크 인터뷰 file

March 17, 2018
저스트 절크 인터뷰

  지난달 23일 몬트리올 Theatre Rialto에서는 대표 박천실씨가 이끄는 Groupe Cemcoda에서 K-Elements 시리즈를 발표했다. Drop the Beat 댄스 공연에 참가한 대한민국의 댄스 크루 저스트 절크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저스트 절크는 성영재씨가 대표이자 리더로 이끄는 대한민국의 댄스 크루 이다. 이 그룹의 평균 연령...
continue reading

[인터뷰] 유펜 와튼 스쿨 조기 전형 입학한 이재영 학생

May 31, 2016
[인터뷰] 유펜 와튼 스쿨 조기 전형 입학한 이재영 학생

이재영 학생은 대학 입학을 위한 과외 활동을 하기 보다는 자신의 흥미와 적성이 연관된 활동을 통해 자신만의 클래스폼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유펜 와튼 스쿨 조기 전형 입학한 이재영 학생   성공하는 사람들에겐 그들만의 습관이 있다. 시간 약속 지키기, 해야 할 일을 메모하기, 반드시 문제를 해결하기...
continue reading

[인터뷰]스몰 비즈니스(SBBC) 조지 헌터 CEO를 만나다 file

May 31, 2016
[인터뷰]스몰 비즈니스(SBBC) 조지 헌터 CEO를 만나다

터 CEO(사진 좌측)와 신재경 MLA가 스몰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한인 기업, 이제는 주류 사회로 나가자] (2) 전문성과 신뢰도, SBBC가 갖고 있는 큰 자산 변호사 지원 및 실무 중심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큰 인기 루니 가치 하락이 지속되면서 BC주를 비롯한 캐나다 경제가 활기를 ...
continue reading

[인터뷰] BBOT 홀던 회장, '한인 사회와 함께 하고 싶다' file

May 11, 2016
[인터뷰] BBOT 홀던 회장, '한인 사회와 함께 하고 싶다'

본사 회의실에서 열린 경제 간담회에서 홀던 BBOT 회장과 신재경 의원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홀던 회장이 회의가 끝난 후 본사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한인 기업, 이제는 주류 사회로 나가자 다양한 세미나와 교육 통해 최신 정보 제공 한인 기업인에게 취약한 네트워크 확보가 중요해   루니 가치 하락...
continue reading

[인물탐방] 고진감래의 열매를 맺다,에드먼턴 원정각 김기태 사장... file

March 20, 2016
[인물탐방] 고진감래의 열매를 맺다,에드먼턴 원정각 김기태 사장편"

한국인이 좋아하는 외식음식 중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인기 메뉴는 자장면과 짬뽕이다.   자장면 하나에 울고 웃던 어린시절의 향수를 기억하는 이들에게 자장면과 짬뽕은 추억을 되새기게 하는 특별한 음식이기 때문이다.   어른에서 아이까지 남녀노소 선호하는 자짱면과 술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속을 수십년간 달...
continue reading

정토회 캘거리 열린 법회 오선주씨 (만나봅시다) file

February 17, 2016
정토회 캘거리 열린 법회 오선주씨 (만나봅시다)

모국의 유명 종교인 중 한 명인 법륜스님이 캘거리를 다녀간 지 1년 반이 지났다. ‘즉문즉설’로 유명한 법륜스님(정토회 지도법사,)은 2014년 한해 ‘희망세상 만들기’라는 제목으로 전세계 115개 도시를 돌며 매일 1~2회씩 총 115회의 강연을 펼친 바 있는데, 캘거리도 그 일정에 포함되어 뜨거운 ...
continue reading

에드먼턴 시티 발레단 "김진아 공연 소식" file

February 05, 2016
에드먼턴 시티 발레단 "김진아 공연 소식"

  마: 안녕하세요? 지난 11월 인터뷰 후 지금까지 잘 지내셨나요?   김: 네! 기자님도 잘 지내셨어요?  저는 지난 10월 에드먼턴에서 ‘애니그마(Enigma)’ 공연이 끝난 뒤 12월에 ‘슘카(Shumka)’라는 우크라이나 무용단의 ‘넛 크래커(Nut Cracker)’라는 작품에 객원 댄서로 함께 참여하게 되었고, 이번 2월 ‘이모션(Emotion)...
continue reading

중학교 어학연수로 왔다가 스포츠 의료 분야 사업가를 꿈꾸기 까지 file

January 28, 2016
중학교 어학연수로 왔다가 스포츠 의료 분야 사업가를 꿈꾸기 까지

  강병권 청년 (앨버타대학교 운동생리학 4학년)   지난 22일 캐나다에서 개최된 봅슬레이 월드컵 남자 2인승 종목에서 한국의 두 청년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썰매 경기 불모지에서 생겨난 기적”이라면 세계 언론의 집중 조명을 이끌어냈다. 봅슬레이가 동계올림픽 정식 종목이 된 건 1924년이지만, 한국팀은 2010년에야 ...
continue reading

앨버타대학교 동아시아학과 “한국어 프로그램” 16명으로 시작해 4... file

December 22, 2015
앨버타대학교 동아시아학과 “한국어 프로그램” 16명으로 시작해 450명, 23개 클래스로 성장, 교재 발간 및 콘텐츠 개발 계획

사진 : 앨버타대학교 동아시아학과 김경숙 교수   앨버타대학교 동아시아학과에는 한국어를 제2의 언어로(Korean as a second language) 배우고자 등록한 비한국계 외국 학생들이 점차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올 가을학기 등록 학생수는 450여명에 이른다. 이는 동아시아학과 내에 개설된 한국어 프로그램을 통해서다. 이 프...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