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사회기반 은행 통해 지원 예상 

 

캐나다 연방 정부가 350억 달러 규모의 '사회기반 지원 은행(Infrastructure Bank)'의 출범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미 워싱턴 주가 밴쿠버와 포틀랜드(Portland, 오리건 주)를 잇는 고속철도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 가능성을 열어두고 반기고 있다. 

 

시속 4백 킬로미터의 고속 열차를 포함한 해당 프로젝트는 밴쿠버와 시애틀을 넘어 북미 대륙의 웨스트 코스트 전체를 아우르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관광업계를 비롯한 각종 산업의 연결성을 높이기 위한 프로젝트다. <본지 2월 21일 기사 참조> 처음 프로젝트가 제안되었을 때부터 밴쿠버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그리고 올해 초, 워싱턴 주정부가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며 그 경제적 효율성을 입증하기 위한 선행 연구를 시작했다. 1백만 달러가 투입되는 다각 연구로, 그 결과는 오는 12월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이 인슬리(Jay Inslee) 주지사의 참모 중 한 사람인 찰스 넛슨(Charles Knutson)은 "밴쿠버 쪽 파트너로부터 해당 기금에 대한 소식을 들었다. 예산 마련 방안에 캐나다 연방 정부의 기금을 포함시킬 것"이라며 소식을 반겼다. 그러나 "아직 해당 기금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며 그 불확실성을 지적했다. 또 "선행 연구가 마무리되면 유효한 예산 마련 방안을 가려내는 것도 수월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선적으로 워싱턴 주와 BC 주를 잇게 될 이 프로젝트는 특히 워싱턴 주에서 많은 지지를 받고있다. 여러 선출 정치인들과 주요 기업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특히 밴쿠버에서 자사 시설을 확장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사가 크게 반겼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95 캐나다 코퀴틀람 실종 여성 3일 만에 발견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4 캐나다 내년 경제성장 BC주 다시 주도 전망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3 캐나다 캐나다서 발생 살인사건, 연간 몇 건이?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2 캐나다 최근 이민자 유색인종 어린이 빈곤 비율 높아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1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폭우 피해 경보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0 캐나다 "내 세금 얼마" 문의에 국세청이 전화 끊은 이유가...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9 캐나다 "수리비 그만 부풀려" "정당 청구 인정해야"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8 캐나다 은퇴 세대 재정 천덕꾸러기로 만드는 加경제연구소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7 캐나다 9월 한인 방문객 전달 대비 16.7%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6 캐나다 한인 희귀질병 치료제 보험 혜택 가능성 열려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5 캐나다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귀국시 영수증 꼭 챙겨야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4 캐나다 2017 국가브랜드 캐나다 4위...한국은?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3 캐나다 캐나다 총기 규제에 3억 2760만 달러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2 캐나다 加비자지원센터, 중국 12곳 vs 한국 1곳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1 캐나다 "포코에 쿠거가 나타났다"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0 캐나다 밴쿠버공항 스카이팀 라운지 오픈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9 캐나다 스무 해 맞은 세인트폴 병원 조명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8 캐나다 한인타운 지나는 이층버스는 어느 노선?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7 캐나다 10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밴쿠버중앙일.. 17.11.22.
1576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온라인 판매는 주정부가 맡는다 CN드림 17.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