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메트로 밴쿠버를 포함한 BC주 남부 지역의 낮기온이 섭씨 30도 중후반 대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캐나다 환경청(Environment Canada) 열사병 사망자가 대거 발생할 가능성을 점치고 긴장 상태다.

 

BC 주에서 열사병 사망자가 대거 발생한 것은 역대 가장 더운 여름 중 하나인 2009년이다. BC 주에서도 가장 따뜻한 지역인 남부 해안가에서는 가장 더운 일주일 동안만 1백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환경청은 "이번 주에 그 때와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동시에 공기 중 높은 미세 먼지 농도가 어떠한 변수로 작용할 것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환경청 소속 보건 담당자 사라 헨더슨(Sarah Henderson)은 "공기 중 미세 먼지는 더위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그 자체로 인체에 해롭기 때문에 더위와 시너지를 일으켜 더 많은 건강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일(화) 기준으로 산불 피해 지역 외 가장 공기 오염도가 높은 지역은 캠룹스였다.  미세 먼지 농도 수치가 9까지 올라가 '매우 위험(High Risk)' 상태였다. 또 프레이져 벨리 동부와 위슬러, 오카나간의 일부 지역도 해당 수치가 7까지 올라갔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80 캐나다 밴쿠버공항 스카이팀 라운지 오픈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9 캐나다 스무 해 맞은 세인트폴 병원 조명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8 캐나다 한인타운 지나는 이층버스는 어느 노선?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7 캐나다 10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밴쿠버중앙일.. 17.11.22.
1576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온라인 판매는 주정부가 맡는다 CN드림 17.11.21.
1575 캐나다 캐나다 가장 비싼 상권은 임대료 얼마?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4 캐나다 하키, 6.25참전 캐나다인의 아리랑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3 캐나다 운전대서 새어 나오는 불빛, 뭔가 봤더니...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2 캐나다 캐나다-한국 통화스와프 체결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1 캐나다 카-한 스와프 체결 반응, 한국 화끈, 캐나다 냉담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0 캐나다 리얼터 매수매도 동시 중개 불가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9 캐나다 "BC 온실가스 실행 계획 효과 없다"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8 캐나다 캐나다인 사망에 이르는 10대 요인은?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7 캐나다 캐나다 서부 재외동포 수 제자리걸음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6 캐나다 밴쿠버, 에어비앤비 합법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5 캐나다 외국 국적 동포 배척하는 행안부 용어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4 캐나다 UN 평화유지군 규모 공개, 파병지역은 논의 중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3 캐나다 쿠데타 난 짐바브웨, 캐나다와의 관계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2 캐나다 주정부 "복합문화행사 지원금 신청하세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1 캐나다 은퇴자 BC주 이주로 멍드는 BC주 복지예산 밴쿠버중앙일.. 17.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