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부터 정리하고 실내에 찌든 냄새부터 제거해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순 기자 = 경기가 회복기에 접어들면서 주택 경기도 점점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 매물이 딸리는 지역이 점점 늘고 있다는 소식이고, 특히 새 학기가 시작되면서 집을 내놓고 있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어떤 집은 내놓기가 바쁘게 나가는 경우도 있지만, 3~4개월이 지나도 팔리지 않는 집들도 여전히 많다고 한다. 지역 내 부동산 전문가들의 충고를 바탕으로 주택을 판매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사항을 꼽아 보기로 하자.

 

첫째, 실내에 가구나 물건이 많거나 혹은 집안에 배인 냄새이다. 실내에 이런 저런 장식품이나 가구들이 많을 경우 바이어들은 자신이 그 집에 들어와 살게 될 경우 어떤 그림이 될 지 상상하기 어려워진다. 따라서 셀러들은 가능한 한 물건을 줄여 실내를 정돈할 필요가 있다.

 

애완동물 냄새와 담배 혹은 음식 냄새가 찌든 집도 바이어들의 발걸음을 돌리게 만든다. 특히 담배 냄새는 바이어들이 가장 싫어하는 것 중 하나이다

 

둘째, 세일 홍보 내용이 잘못됐거나 과장된 경우이다. 셀러는 자신의 집에 방이 4개가 있는 것으로 했으나 4번째 방에 창문이나 옷장이 없다면 방으로 취급되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방 3개짜리 집이 된다. 또 물가에 위치한 집과 물이 보이는 곳에 위치한 집은 명백한 차이가 있기 때문에 광고를 정확히 하지 않았을 경우 바이어들로 하여금 시간 낭비만 했다는 생각을 들게 만든다.

 

셋째, 셀러들 중에는 더러 집을 꼭 판매한다기 보다는 시장 조사를 위해 일단 시험삼아 집을 내놓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이들은 자신의 집에 흥미를 보이는 바이어들을 크게 관념치 않는다. 그러다 저가 흥정이라도 들어오면 기분 나빠하기 일쑤이다.

 

부동산 중개인들은 어떠한 액수이건 가격 흥정은 주택 판매의 첫 걸음이기 때문에 기분 상해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한다.

 

또 일부 셀러들은 부동산 중개인들이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는 문 열쇠 박스를 사용하지 않거나 혹은 집을 개방하는 날짜를 잡는 데도 비협조적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셀러가 진정 집을 팔기를 원한다면 언제든지 집을 보여줄 수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넷째, 집값이 너무 비싼 경우이다. 대부분 셀러들은 자신의 집에 대한 자부심이 때로 정도 이상 높아 집 가치 이상의 가격을 부르는 경우가 많다. 집 값이 높으면 바이어들의 흥미는 반감되기 마련이다.

 

셀러는 부동산 중개인을 통해 동네 비슷한 집들의 판매가격을 살펴보고 이를 기반으로 경쟁적인 가격을 책정하는 것이 훨씬 현실적이다.

 

다섯째, 바이어가 집을 둘러 보고 있을 때 셀러가 따라다니는 경우이다. 바이어들은 관심 있는 집을 둘러볼 때 매우 진지해 진다. 이 때 셀러가 따라다니며 집에 대한 자랑거리를 일일히 늘어놓는 다면 바이어의 집중이 산만해져 집에 대한 인상을 확고히 얻지 못한다.

 

따라서 집을 개방할 경우에는 중개인에게 안내를 맡기고 셀러는 집을 떠나 있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바이어는 집 주인 신경쓰지 않고 찬장이나 옷장 등도 자유롭게 열어볼 수 있을 것이다.

 

또 셀러가 집을 빨리 판매하고 싶은 눈치를 바이어에게 보인다면 이는 바이어에게 더 나은 협상 위치를 내 주는 것이 된다. 따라서 셀러는 계약서에 사인하기 전까지 바이어와 말을 되도록 삼가는 게 좋다.

 

  • |
  1. images.jpg (File Size:14.2KB/Download:1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13 미국 ‘미스아메리카’, 트럼프 비판 화제 file 뉴스로_USA 17.09.13.
2312 미국 ● 9.11 16주기 추도식 file 뉴스로_USA 17.09.13.
2311 캐나다 호건, "정부가 마리화나 팔지 않겠다" 밴쿠버중앙일.. 17.09.13.
2310 캐나다 운전기사의 장애인 승객 차별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9 캐나다 NDP 정부 'BC주민 보다 여유로운 삶 약속'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8 캐나다 리얼터, 매매자와 구매자 동시 중개 불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7 캐나다 학생 수 감소에 학생 당 교육비는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6 캐나다 캐나다 노동시장 평가지수 북미 하위권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5 캐나다 세계 최고의 슈퍼카가 한 자리에 밴쿠버중앙일.. 17.09.13.
2304 캐나다 캘거리, 기록적인 연기 자욱한 여름 보내 CN드림 17.09.12.
2303 미국 [3신] 허리케인 어마 플로리다 상륙… “앤드류 이후 최강” 코리아위클리.. 17.09.10.
2302 미국 [DACA 폐지] 알아야 할 숫자와 통계 KoreaTimesTexas 17.09.09.
2301 미국 [DACA 폐지] 유효기간 해당자, 10월 5일까지 갱신해야 KoreaTimesTexas 17.09.09.
2300 미국 [DACA 폐지] 한인 피해자, 7250명 KoreaTimesTexas 17.09.09.
2299 미국 [DACA 폐지] 80만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위기 KoreaTimesTexas 17.09.09.
2298 미국 플로리다, 마약성 처방 진통제 남용 해결에 '올인'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7 미국 듀크 에너지, 핵발전 대신 태양광 발전 선택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6 미국 [2신] ‘어마 어마’ 허리케인 북상… 숨 죽인 플로리다 코리아위클리.. 17.09.09.
2295 캐나다 2017년도 밴쿠버 영화제 본격 시동 밴쿠버중앙일.. 17.09.08.
2294 캐나다 기준 금리 1%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