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세상을 떠난 27세 호주 여성이 남긴 편지가 호주를 비롯, 한국, 미국 등의 언론에 소개되며 깊은 감동을 전했다.

홀리 버처는 암의 한 종류인 유잉육종으로 투병 생활을 하다 4일 세상을 떠났다. 뉴사우스웨일즈주 그라프톤에 거주한 그녀는 숨을 거두기 전 가족들에게 편지를 페이스북 계정에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20대 여성이 바라본 삶의 풍경, 애착, 감사, 조언 등으로 채워진 글은 10일 9만8천여 회 공유되며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그녀의 편지는 “26세라는 나이에 시한부라는 걸 알게 되고 받아들이는 건 이상한 일”이라고 시작한다. “나이가 들어 주름이 지고, 머리가 하얘지고, 많은 아이들을 포함해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는 걸 늘 상상했다”면서 “삶은, 주어진 권리가 아니라 소중하고 예측할 수 없는, 하루 하루가 선물인 것”이라고 명명했다.

특히 그녀는 사람들이 작고, 의미 없는 스트레스로 삶을 걱정하는 것 대신에 우리가 같은 운명을 지녔다는 걸 기억하며 시간을 더 값지게 사용하기를 권했다.

“맹세컨대 당신이 죽음에 직면했을 때 당신이 지금 불평하는 것들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거예요. 예를 들어 오늘 교통체증에 시달렸거나 미용사가 머리를 너무 짧게 잘랐다거나, 뱃살이 흔들리거나 이런 게 생각나지는 않을 겁니다.”

삶에 감사함을 잊지 말라는 그녀는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되돌아봤다.   

“새로운 옷, 화장품, 액세서리 등을 사는 것 대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하라”며 “어느 누구도 당신이 똑 같은 걸 두 번 입었다는 걸 상관하지 않는다. 함께 외식을 하거나 또는 (그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하거나, 화분, 양초 등을 선물 할 때 그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라”고 조언했다. 

또 물건을 사는 것보다 경험을 하는 것에 돈을 쓸 것을 권하며 자연의 한 가운데에 있기를 권했다. 미뤄두기만 했던 바닷가로 하루 놀러 가 바닷물 속에 발을 담그고 모래사장을 거닐라는 것. 휴대폰 사진으로 남기는 것 대신 순간을 즐기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삶은 휴대폰 화면을 통해 또는 완벽한 사진을 통해 살아가는 게 아니다.

18.jpg?itok=FHDtTVQv

마지막으로 헌혈을 부탁했다. 헌혈로 인해 그녀는 1년의 시간을 더 살 수 있었다.

“영원히 감사드릴 거예요. 저의 가족, 친구들과 함께 보낼 수 있었고 그 1년은 제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http://topdigital.com.au/node/5191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86 호주 스트라스필드 공원 내 인조잔디 구장 설치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185 호주 시드니 경매- 라벤더베이 1침실 아파트, 지역 ‘중간가격’ 크게 상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184 호주 공룡 노조 탄생 …건설, 항만 노조 통합 톱뉴스 18.03.09.
2183 호주 트레이디(기술자) 인건비, 왜 지역별로 천차만별일까? 톱뉴스 18.03.09.
2182 호주 호주 ‘미 투’ 운동의 현 주소는?...직장 성희롱 ‘여전’ 톱뉴스 18.03.09.
2181 호주 마케도니아 국호 분쟁, 호주로 확산 톱뉴스 18.03.09.
2180 호주 외도 파문 바나비 조이스, 다음달 출생 혼외자 “친자 아닐 수도…” 톱뉴스 18.03.09.
2179 호주 시드니 서부와 동부- 수치로 보는 격차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8 호주 시드니 서부와 동부- Tale of two Sydneys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7 호주 호주 대학에 중국-인도-네팔 학생들 지속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6 호주 호주 직장 내 여성 성차별과 성추행, ‘충격적’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5 호주 시드니 주택 가격, 2012년 이래 첫 하락... CoreLogic 집계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4 호주 시드니의 높은 주택 가격, 젊은 저소득자들에게 ‘타격’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3 호주 NSW 경찰청 직원 테러 사주 라반 알루에 ‘최대 44년 형’ 선고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2 호주 가정폭력 피해자 위한 ‘주택임대차법’ 개정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1 호주 NSW 주 정부, 도박 문제 많은 지역 ‘포커머신’ 제한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70 호주 호주 경제 둔화...작년 4분기 GDP 0.4% 상승, 시장 예상 하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6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가을 경매시장, 침체 징후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168 호주 시드니 부동산 열기 ‘재점화’….796채 매매, 낙찰률 71.15% 기록 톱뉴스 18.03.01.
2167 호주 호주, 다카타 에어백 230만대 강제리콜 톱뉴스 18.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