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세상을 떠난 27세 호주 여성이 남긴 편지가 호주를 비롯, 한국, 미국 등의 언론에 소개되며 깊은 감동을 전했다.

홀리 버처는 암의 한 종류인 유잉육종으로 투병 생활을 하다 4일 세상을 떠났다. 뉴사우스웨일즈주 그라프톤에 거주한 그녀는 숨을 거두기 전 가족들에게 편지를 페이스북 계정에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20대 여성이 바라본 삶의 풍경, 애착, 감사, 조언 등으로 채워진 글은 10일 9만8천여 회 공유되며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그녀의 편지는 “26세라는 나이에 시한부라는 걸 알게 되고 받아들이는 건 이상한 일”이라고 시작한다. “나이가 들어 주름이 지고, 머리가 하얘지고, 많은 아이들을 포함해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는 걸 늘 상상했다”면서 “삶은, 주어진 권리가 아니라 소중하고 예측할 수 없는, 하루 하루가 선물인 것”이라고 명명했다.

특히 그녀는 사람들이 작고, 의미 없는 스트레스로 삶을 걱정하는 것 대신에 우리가 같은 운명을 지녔다는 걸 기억하며 시간을 더 값지게 사용하기를 권했다.

“맹세컨대 당신이 죽음에 직면했을 때 당신이 지금 불평하는 것들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거예요. 예를 들어 오늘 교통체증에 시달렸거나 미용사가 머리를 너무 짧게 잘랐다거나, 뱃살이 흔들리거나 이런 게 생각나지는 않을 겁니다.”

삶에 감사함을 잊지 말라는 그녀는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되돌아봤다.   

“새로운 옷, 화장품, 액세서리 등을 사는 것 대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하라”며 “어느 누구도 당신이 똑 같은 걸 두 번 입었다는 걸 상관하지 않는다. 함께 외식을 하거나 또는 (그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하거나, 화분, 양초 등을 선물 할 때 그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라”고 조언했다. 

또 물건을 사는 것보다 경험을 하는 것에 돈을 쓸 것을 권하며 자연의 한 가운데에 있기를 권했다. 미뤄두기만 했던 바닷가로 하루 놀러 가 바닷물 속에 발을 담그고 모래사장을 거닐라는 것. 휴대폰 사진으로 남기는 것 대신 순간을 즐기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삶은 휴대폰 화면을 통해 또는 완벽한 사진을 통해 살아가는 게 아니다.

18.jpg?itok=FHDtTVQv

마지막으로 헌혈을 부탁했다. 헌혈로 인해 그녀는 1년의 시간을 더 살 수 있었다.

“영원히 감사드릴 거예요. 저의 가족, 친구들과 함께 보낼 수 있었고 그 1년은 제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http://topdigital.com.au/node/5191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07 호주 NSW 2018-19 예산 계획- 교육 및 보건 분야에 우선 집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6 호주 Pitched battles: ‘월드컵’ 축구 전쟁, 실제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 높다(1)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5 호주 호주인들이 느끼는 생활비 압박감, 가장 심한 도시는 시드니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4 호주 시드니-멜번 지역별 임금성장 큰 차이, 소득격차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3 호주 시드니 경전철 공사 지연으로 주 정부, 소송 휘말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2 호주 부동산 인지세, NSW 정부의 가장 큰 수입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1 호주 신규 보육 서비스 패키지, ‘myGov’에서 신청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400 호주 길어진 수명, 질병도 늘어... 호주인 2명 중 1명 만성질환자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39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1개 침실 아파트, 187만5천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6.21.
2398 호주 영주권 신청자 대상 영어시험 도입 움직임 거센 반발 촉발 톱뉴스 18.06.17.
2397 호주 호주정부, 북미정상회담에 “신중한 환영” 톱뉴스 18.06.17.
2396 호주 2018 FIFA 월드컵 개막…다음달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서 톱뉴스 18.06.17.
2395 호주 디지털 기술, 학생들 수업에 유익? 아니면 유해?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4 호주 오는 7월1일부터 고령 연금 수급 기준, 일부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3 호주 NSW 주 음주운전자 증가... 지방 지역 크게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2 호주 온라인 시대,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패스워드’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1 호주 NSW 주, 시드니 외 지방 지역 ‘관광 활성화’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90 호주 주택경기 둔화 속, ‘홈론’ 승인 비율 하락... 18개월 만에 최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89 호주 ‘부부젤라’는 잊어라, 러시아는 ‘Spoons of Victory’...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
2388 호주 ‘Socceroos’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경기 일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18.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