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세상을 떠난 27세 호주 여성이 남긴 편지가 호주를 비롯, 한국, 미국 등의 언론에 소개되며 깊은 감동을 전했다.

홀리 버처는 암의 한 종류인 유잉육종으로 투병 생활을 하다 4일 세상을 떠났다. 뉴사우스웨일즈주 그라프톤에 거주한 그녀는 숨을 거두기 전 가족들에게 편지를 페이스북 계정에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20대 여성이 바라본 삶의 풍경, 애착, 감사, 조언 등으로 채워진 글은 10일 9만8천여 회 공유되며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그녀의 편지는 “26세라는 나이에 시한부라는 걸 알게 되고 받아들이는 건 이상한 일”이라고 시작한다. “나이가 들어 주름이 지고, 머리가 하얘지고, 많은 아이들을 포함해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는 걸 늘 상상했다”면서 “삶은, 주어진 권리가 아니라 소중하고 예측할 수 없는, 하루 하루가 선물인 것”이라고 명명했다.

특히 그녀는 사람들이 작고, 의미 없는 스트레스로 삶을 걱정하는 것 대신에 우리가 같은 운명을 지녔다는 걸 기억하며 시간을 더 값지게 사용하기를 권했다.

“맹세컨대 당신이 죽음에 직면했을 때 당신이 지금 불평하는 것들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거예요. 예를 들어 오늘 교통체증에 시달렸거나 미용사가 머리를 너무 짧게 잘랐다거나, 뱃살이 흔들리거나 이런 게 생각나지는 않을 겁니다.”

삶에 감사함을 잊지 말라는 그녀는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되돌아봤다.   

“새로운 옷, 화장품, 액세서리 등을 사는 것 대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하라”며 “어느 누구도 당신이 똑 같은 걸 두 번 입었다는 걸 상관하지 않는다. 함께 외식을 하거나 또는 (그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하거나, 화분, 양초 등을 선물 할 때 그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라”고 조언했다. 

또 물건을 사는 것보다 경험을 하는 것에 돈을 쓸 것을 권하며 자연의 한 가운데에 있기를 권했다. 미뤄두기만 했던 바닷가로 하루 놀러 가 바닷물 속에 발을 담그고 모래사장을 거닐라는 것. 휴대폰 사진으로 남기는 것 대신 순간을 즐기라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삶은 휴대폰 화면을 통해 또는 완벽한 사진을 통해 살아가는 게 아니다.

18.jpg?itok=FHDtTVQv

마지막으로 헌혈을 부탁했다. 헌혈로 인해 그녀는 1년의 시간을 더 살 수 있었다.

“영원히 감사드릴 거예요. 저의 가족, 친구들과 함께 보낼 수 있었고 그 1년은 제 인생의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http://topdigital.com.au/node/5191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45 호주 26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맞아 페리톤 행사 열려 톱뉴스 18.01.19.
2044 호주 심심한 방학, 관심에 따라 만끽하는 재미가 달라요 톱뉴스 18.01.19.
2043 호주 방탄소년단 읽기, 낮은울타리 신상언 선교사 톱뉴스 18.01.19.
2042 호주 새해맞이 풍수인테리어, 현관 꾸미기 톱뉴스 18.01.19.
2041 호주 "미니 주택단지가 뜬다" 톱뉴스 18.01.19.
2040 호주 수퍼(퇴직연금) 조기 인출 사례 증가…정부 규정 완화 가능성 시사 톱뉴스 18.01.19.
2039 호주 건축 인허가 절차 가장 까다로운 카운슬은? 톱뉴스 18.01.19.
2038 호주 호주 12월 고용 3만4천700명↑…예상 큰 폭 상회 톱뉴스 18.01.19.
2037 호주 베넬롱 낙선 크리스티나 케넬리, 상원의회 입성 확정적 톱뉴스 18.01.19.
2036 호주 정현, 메드베데프 3-0 완파…호주오픈 3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035 호주 시드니 최고의 고학력자 동네: ‘로즈’(Rhodes) 톱뉴스 18.01.19.
2034 호주 중국-호주, 불편한 관계 심화… 중국 매체, 호주에 융단 폭격 톱뉴스 18.01.19.
2033 호주 호주달러,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가파른 상승세 톱뉴스 18.01.19.
2032 호주 [호주오픈] 정현, 즈베레프에 기권승…2회전 진출 톱뉴스 18.01.19.
2031 호주 ‘지리멸렬’ 시드니 전철 사태…19일 24시간 파업 톱뉴스 18.01.19.
2030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데이 날짜 변경 공방 가열 톱뉴스 18.01.19.
2029 호주 국민 언론 신뢰도, 한국 최하위…뉴스 공정성•정확성 모두 ‘낙제점’ 톱뉴스 18.01.19.
2028 호주 호주 각 지역 중 ‘일자리 찾기’ 가장 쉬운 지역은 NSW 주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7 호주 대졸 신입 ‘정규직’ 취업난... 5명 중 1명, 첫 직장은 ‘파트타임’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
2026 호주 녹색당, “Australia Day의 날짜 변경 추진하겠다”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18.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