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0-메인.jpg

바다가 바라보이는 탁 트인 전망, 한적한 외딴 곳의 숙소에 마련된 야외 욕조는 또 다른 휴가의 즐거움을 준다.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고, 자연에서 들려오는 소리를 들으며 가만히 있는 것만으로도 ‘힐링’을 느끼기에 충분할 듯. 사진은 타스마니아(Tasmania) 동부 해인, 콜스 베이(Coles Bay)의 프레이시넷 국립공원(Freycinet National Park) 안의 Freycinet Lodge 옥외 욕조.

 

외딴 곳, 한적한 휴가지 숙소의 옥외 욕조가 주는 편안함

 

적당한 온도의 물이 담긴 욕조 안에서 몸을 담그는 것만큼 피로를 털어내는 좋은 방법은 없을 듯하다. 인간은 누구나 어머니의 뱃속에 있던 태아 당시를 몸으로 기억하며, 그래서 욕조와 같은 곳에 몸을 누이면 편안함을 느낀다고 한다.

물론 집안의 욕실마다 욕조(bathtub)가 있고, 그래서 언제든 원할 때마다 전신욕, 또는 반신욕을 할 수는 있지만, 그 욕조가 옥외에 있다면 그 느낌은 한결 더할 것이다. 주변의 멋진 풍경, 맨몸으로 느끼는 바람, 자연 속에서 들려오는 갖가지 소리들... 욕조에 반쯤 몸을 담고 편안한 자세로 책을 읽는다든가, 풍경 속에 시선을 두고, 반쯤 귀를 닫고, 또는 눈을 감고 있어 보라.

그런 시간을 만들어주는 멋진 휴가지 숙소들이 있다. 이런 Outdoor Bathtub를 가진 호주 전역의 단기 숙소 10곳을 소개한다.

 

 

1. Thalia Haven- Great Oyster Bay, Tasmania

타스마니아 동부 해안, 인구 550여 명의 작은 도시 스완지(Swansea)의 해안가에 자리한다. 52헥타르의 개인 소유지에 석재로 지어진 이 숙소는 그레이트 오이스터 베이(Great Oyster Bay)의 5킬로미터에 달하는 개인 소유 해변과 함께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노천탕까지 마련되어 있다. 숙소 앞, 타스마니아 동부 바다를 바라보는 테라스의 데크(deck)에 욕조를 놓은 것은 그만큼 이 숙소가 외딴 곳의 한적한 장소에 있기에 가능하다. 실제로 이 숙소에서 가장 가까운 이웃은 2킬로미터를 가야 한다.

 

매거진 1- Thalia Haven 1.jpg

타스마니아 Great Oyster Bay의 개인 소유 해변에 자리한 Thalia Haven 테라스 욕조.

 

매거진 1- Thalia Haven 2.jpg

Thalia Haven.

 

 

2. TinyHome Private Escape- Bridgewater, SA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애들레이드 힐(Adelaide Hill), 브릿지워터(560 Mount Barker Road, Bridgewater)의 개인 농장 안에 있는 작은 숙소이다. 그림 같은 풍경의 언덕, 환상적인 일몰, 밤에는 하늘을 가득 메운 별을 볼 수 있으며, 숙소 앞을 오가는 가축들이 아침잠을 깨우는 곳이다. 아침에 눈을 뜨면 야생의 캥거루들이 목장 안에서 먹이를 찾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바로 눈앞에서 목장의 소와 캥거루들이 오가는 옥외 욕조도 있다. 애들레이드 도심에서 자동차로 약 25분, 숙소 인근의 타운인 한도프(Hahndorf)까지는 3분 거리이다.

1인 숙소 3개가 있으며, 2인 이상 손님은 숙소 옆 잔디에서 야영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매거진 2- TinyHome 1.jpg

개인 농장 안의 숙소인 TinyHome Private Escape의 테라스 욕조.

 

매거진 2- TinyHome 2.jpg

TinyHome Private Escape.

 

 

3. Little Red Barn- Doonan, QLD

퀸즐랜드(Queensland) 주 누사헤드(Noosa Heads)에서 자동차로 약 15분 거리에 있는, 두난(Doonan)의 높은 언덕 위에 자리해 있다. 그림처럼 펼쳐진 산맥을 감상할 수 있으며, 속소 앞 데크(deck) 옥외 욕조와 함께 작은 원형의 콘크리트 노천탕이 마련되어 있다. 주말 휴가 또는 연인들의 낭만적 여행지 숙소로 사랑받고 있다. 3개의 침실과 3개 침대에 최대 숙박 가능 인원은 7명이다.

 

매거진 3- Little Red Barn 1.jpg

Little Red Barn의 야외 콘크리트 욕조.

 

매거진 3- Little Red Barn 2.jpg

Little Red Barn.

 

 

4. El Questro Homestead- Durack, WA

서부 호주(Western Australia) 북부, 킴벌리(Kimberley)의 고대 풍경 속에 자리한 멋진 숙소이다. 약 70만 에이커에 달하는 엘 퀘스트로 야생공원(El Questro Wilderness Park) 안에 있는 이 숙소는 9개의 스위트룸이 있으며, 이중 일부는 전용 옥외 욕조가 있어, 편안하게 몸을 담그고 이곳의 오랜 지질환경, 자연풍경, 숙소 앞을 흐르는 깁 강(Gibb River)을 내려다볼 수 있다.

한적한 휴식은 물론 이 지역의 깊은 협곡과 장엄한 산에서 열기구, 열대우림, 폭포, 트레킹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만끽할 수 있다.

 

매거진 4- El Questro 1.jpg

El Questro Homestead 일부 코티지에는 테라스에 욕조가 있다.

 

매거진 4- El Questro 2.jpg

El Questro Homestead.

 

 

5. The Retreat- Lake St Clair, TAS

남반구에서 가장 깊은 호수라는 세인트 클레어 호숫가, 펌프하우스 포인트(Pumphouse Point)에 자리한 숙소(1 Lake St Clair Rd, Lake St Clair)이다. 이곳은 현재 2개의 산업용 건물을 휴가지 숙소로 활용하고 있으며, 여기에 더해 ‘The Retreat’를 새로이 추가했으며, 이곳에 옥외 욕조가 설비되어 있다. 펌프하우스 포인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재된 타스마니아 중심부의 휴양지, 지구상의 가장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일상을 벗어날 수 있는 곳’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실제로 4철 어느 시기이든 제각각의 멋진 풍경이 펼쳐지는 것이다. 타스마니아 주도인 호바트(Hobart)에서 자동차로 약 2시간30분이면 닿는 거리이다.

 

매거진 5- The Retreat 1.jpg

The Retreat at Pumphouse Point의 숲 속에 있는 욕조.

 

매거진 5- The Retreat 2.jpg

세인트 클레어 호수(Lake St Clair)와 면해 있는 The Retreat.

 

 

6. Cliff House- Kangaroo Island, SA

남부 호주(South Australia) 캥거루 아일랜드(Kangaroo Island)의 스넬링 비치(Snelling’s Beach)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자리(Rsd 26 Via Kingscote, Kangaroo Island SA)해 있다. 남쪽 바다를 파노라마로 볼 수 있도록 창을 장식한 원형의 타워 침실, 옥외의 절벽 쪽에는 야외 욕조도 설비되어 있다. 최대 숙박 인원은 6명이다.

 

매거진 6- Cliff House 1.jpg

스넬링 비치(Snelling’s Beach)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마련된 Cliff House의 옥외 욕조.

 

매거진 6- Cliff House 2.jpg

Cliff House.

 

 

7. Acre Of Roses- Trentham, VIC

빅토리아(Victoria) 주의 아름다운 타운인 데일스포드(Daylesford) 인근, 트렌담(Trentham)에 있는 숙소(5 Blue Mount Rd, Trentham)로 1860년대 광부의 집으로 지어진 것이었다. 주변의 농장에서 재배되는 사철 농산물이 제공되며 삼나무로 만든 옥외 욕조에서 허브를 넣은 물에 몸을 담그고 오래 묶은 피로를 풀어낼 수 있다.

 

매거진 7- Acre Of Roses 1.jpg

Acre Of Roses의 테라스에 있는 욕조.

 

 

8. Freycinet Lodge- Coles Bay, TAS

타스마니아(Tasmania) 동부 해인, 콜스 베이(Coles Bay)의 프레이시넷 국립공원(Freycinet National Park) 안에 만들어진 숙소(Freycinet National Park, Coles Bay Rd, Coles Bay TAS)이다. 1인 숙소에서 고급 스파시설을 갖춘 캐빈(cabin), 해변가의 파빌리온 등이 있다. 해안과 삼림 등 빼어난 전망을 가진 이곳 각 캐빈의 옥외 데크에 설치된 욕조에서 편안한 시간을 가질 수 있다.

 

매거진 8- Freycinet Lodge 2.jpg

콜스 베이(Coles Bay) 전망을 가진 Freycinet Lodge의 테라스에 있는 욕조.

 

 

9. The Cottage- Byron Bay, NSW

NSW 주 북부 해안의 대표적 휴양도시 중 하나인 바이런 베이(Byron Bay)의 고급 숙소로 옥외 목욕 시설이 되어 멋진 별빛 아래 주석 욕조에 몸을 담그는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다.

 

매거진 9- The Cottage 1.jpg

NSW 주 북부, 바이런 베이에 있는 The Cottage에는 마당에 욕조가 설치되어 있다.

 

 

10. Kingsford Homestead- SA

남부 호주(South Australia)의 유명한 와인산지인 바로사 밸리(Barossa Valley), 킹스포드의 90헥타르에 달하는 농장 안에 자리(Kingsford Rd, Kingsford SA)해 있다. 정확한 명칭은 ‘McLeod's Daughters- Kingsford Homestead’. 최대 14명을 수용하는 이 숙소에는 300명이 가능한 웨딩 및 기타 연회장, 숙소 한쪽의 한적한 자리에 옥외 욕조인 ‘bush bath’가 있다.

 

매거진 10- Kingsford Homestead 1.jpg

농장 안에 있는 Kingsford Homestead의 옥외 욕조.

 

매거진 10- Kingsford Homestead 2.jpg

Kingsford Homestead.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매거진 0-메인.jpg (File Size:75.6KB/Download:10)
  2. 매거진 1- Thalia Haven 1.jpg (File Size:31.6KB/Download:9)
  3. 매거진 1- Thalia Haven 2.jpg (File Size:60.4KB/Download:8)
  4. 매거진 2- TinyHome 1.jpg (File Size:57.7KB/Download:8)
  5. 매거진 2- TinyHome 2.jpg (File Size:44.9KB/Download:10)
  6. 매거진 3- Little Red Barn 1.jpg (File Size:33.2KB/Download:6)
  7. 매거진 3- Little Red Barn 2.jpg (File Size:44.2KB/Download:9)
  8. 매거진 4- El Questro 1.jpg (File Size:46.2KB/Download:9)
  9. 매거진 4- El Questro 2.jpg (File Size:59.7KB/Download:6)
  10. 매거진 5- The Retreat 1.jpg (File Size:39.1KB/Download:11)
  11. 매거진 5- The Retreat 2.jpg (File Size:93.7KB/Download:9)
  12. 매거진 6- Cliff House 1.jpg (File Size:54.4KB/Download:9)
  13. 매거진 6- Cliff House 2.jpg (File Size:61.7KB/Download:9)
  14. 매거진 7- Acre Of Roses 1.jpg (File Size:48.8KB/Download:9)
  15. 매거진 8- Freycinet Lodge 2.jpg (File Size:97.8KB/Download:9)
  16. 매거진 9- The Cottage 1.jpg (File Size:49.1KB/Download:8)
  17. 매거진 10- Kingsford Homestead 1.jpg (File Size:43.4KB/Download:10)
  18. 매거진 10- Kingsford Homestead 2.jpg (File Size:54.3KB/Download:1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51 호주 호주 최고 디자인의 레스토랑-카페-바-호텔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4750 호주 ‘Drive’ 사, ‘Electric Vehicle of the Year’에 ‘Model 3’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4749 호주 주택 임대보다 구입이 저렴한 전국 각 도시별 지역 수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4748 호주 운이 좋으면 숨어있던 금화가 나타나 “날 좀 보소!”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474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Dolly Doctor’의 그레이즈빌 소재 코티지, 169만 달러에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4746 호주 제40차 한국-호주 경제협력위원회 시드니서 개최…‘쌍무적 관계의 새로운 도표’ 톱뉴스 19.11.19.
4745 호주 [종합]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톱뉴스 19.11.19.
4744 호주 “호주 예비역 자살률 왜 높을까” 톱뉴스 19.11.19.
4743 호주 탈레반 포로-피납 호주인 교환 난항…"아프간 평화 촉진 차질" 톱뉴스 19.11.19.
4742 호주 “산불사태 원인은 동성결혼과 낙태 허용 때문” 톱뉴스 19.11.19.
4741 호주 막내린 2019 HSC 시험... "모두들 휴식을 즐기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40 호주 NSW 정부, 이스라엘과 '물길' 잇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9 호주 호주대학들 내 중국 학생단체, 중국 정부 공관과 연계 의혹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8 호주 마틴 플레이스 트리 점등으로 2019 크리스마스 시즌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7 호주 ‘흡연의 위험’ 관한 잘못된 인식, 바로잡아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6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채스우드의 204만 달러 세미하우스 낙찰 받은 구매자 ‘화제’ file 호주한국신문 19.11.14.
4735 호주 호주 AAP 편집국장 "언론 위기 극복의 정답은 팩트체크 강화” 톱뉴스 19.11.12.
4734 호주 NSW•QLD 내륙 산불, 3명 사망에 주민 6천여 명 대피 톱뉴스 19.11.12.
4733 호주 NSW주 ‘산불 비상 사태’…정치권은 기후변화 ‘설전’ 톱뉴스 19.11.12.
4732 호주 소방당국, ‘산불 재앙 경보’ 시드니 광역권 안전수칙 발표 톱뉴스 19.11.12.
4731 호주 호주 역대 최고가 마천루 펜트하우스 탄생…부동산 업계 ‘술렁’ 톱뉴스 19.11.07.
4730 호주 RBA, 기준금리 동결…"필요시 추가 완화" 톱뉴스 19.11.07.
4729 호주 159회 멜버른컵 주인공: ‘보우 앤드 디클레어’와 기수 크레이그 윌리엄스 톱뉴스 19.11.07.
4728 호주 노인 복지 강국 호주에서 벌어지는 충격적 ‘노인 홀대’ 톱뉴스 19.11.07.
4727 호주 울룰루 등반 금지, 다른 ‘원주민 성역’으로 확대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6 호주 휴가시즌 앞두고 센트럴코스트 테리갈 비치, 수질 악화 ‘비상’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5 호주 ‘기네스’ 세계 기록 화제- 캐러밴이 만든 9.5km의 ‘모터홈’ 라인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4 호주 호주 젊은이들 3명 중 1명, “외롭지만 친구 사귀기 힘들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3 호주 현대자동차 ‘코나’, ‘Drive’ 사의 ‘Small SUV of the Year’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2 호주 부동산 투자 유형 분석... 3분의 2가 실수하는 것은 무엇?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1 호주 공급과잉-수요약화 우려 불구, 시드니 아파트 가격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2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공급 부족으로 특정 매물 경매 가열 file 호주한국신문 19.11.07.
4719 호주 NSW 주 한 해 포커머신 수익, 남태평양 국가 GDP에 버금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8 호주 콴타스,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19시간 ‘논스톱’ 시험 비행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7 호주 울룰루 바위 등반, 영구적 금지 시행... 10월 26일부터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6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이반 밀랏, 일요일(27일) 감옥서 사망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5 호주 올 상반기 전 세계 관광산업, 중동 및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지난해 유찰됐던 타운하우스, 잠정가 보다 1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10.31.
4713 호주 2019 HSC 확 바뀐 영어 시험...엇갈린 반응 톱뉴스 19.10.30.
4712 호주 ‘호주의 심장부’ 울루루 등반 '영구적' 금지...지역 토착 원주민들 '환호' 톱뉴스 19.10.30.
4711 호주 호주 젯스타·제주항공, 12월 인천∼골드코스트 취항…’파격적 항공료’ 톱뉴스 19.10.30.
4710 호주 과격 시위에 시름하는 QLD주…시위 규제 강화 톱뉴스 19.10.30.
4709 호주 호주 최악의 연쇄 살인마 아이반 밀랏의 최후의 몇 마디... 톱뉴스 19.10.30.
4708 호주 NSW주 디지털 운전 면허증 발급 착수…스마트폰 신분증 시대 도래 톱뉴스 19.10.30.
4707 호주 전문가들, “호주인 혈액암 발병 및 사망률, 과소평가” 지적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6 호주 “하이스쿨 교사들 업무시간 너무 많다”... 수업시간은 오히려 적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5 호주 “여성들, 유능한 ‘Multi-Tasker’가 아니라 단지 더 많은 일을 한 뿐”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4 호주 “시드니에서 런던까지 이제 4시간 거리”... 영, 초음속 항공기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3 호주 호주 아우디(Audi), 신형 ‘RS Q3’ 및 ‘RS Q3 Sportback’ 내년에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
4702 호주 온라인 기업들, 중국 대상 전자상거래 쉬워졌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