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구량옥 변호사 온라인 강연 눈길

“재특회망동은 민족정체성에 대한 살인”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사본 -비3.jpg

<이하 이미지 구량옥변호사 제공>

 

 

불과 4분여 영상이었다. 그러나 Zoom을 통한 온라인 청중들에겐 40분도 더 되는 듯한 길고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

 

국제법전문가 구량옥 변호사가 27일(한국시간) ‘세계가 모르는 일본과 우리학교 이야기’ 강연에서 생생한 동영상으로 고발한 ‘재특회’의 망동(妄動)은 현대 문명사회에선 상상하기 힘든 증오범죄(憎惡犯罪)였다. 2009년 12월 4일 재특회가 일으킨 교토 조선제1초급학교 습격사건을 지켜보며 청중들은 전율감과 분노로 치를 떨었다.

 

재특회 난동자들은 어린 아이들이 수업중인 학교앞에서 문을 열라고 흔들어대고 확성기를 이용해 ‘조선인은 꺼져라’ ‘조선학교를 일본에서 때려 쫓아내자’ ‘스파이의 자식들’ ‘김치는 악취다’ 등 악을 쓰며 쉴새 없이 협박을 했다.

 

재특회의 습격사건은 이후 2010년 1월과 3월 두차례 계속되었고 ‘한국인 조선인 대학살’을 선동하는 등 광기(狂氣)어린 선동도 있었다. 이같은 충격속에 결국 교토조선제1초급학교는 2012년 문을 닫고 말았다. 문명국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기 힘든 인종차별범죄가 버젓이 자행되었지만 일본 법원에 의해 공식적으로 단죄되기까지는 구량옥 변호사를 비롯한 재일조선인들의 눈물겨운 노력이 필요했다.

 

 

사본 -2.jpg

 

 

구량옥 변호사는 “재특회의 행패는 한마디로 아이덴터티(정체성)의 살인이었다. 조선학교 어린이들은 재특회가 인터넷에 유포한 습격 동영상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신고 10분만에 도착한 경찰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범죄행위를 수수방관(袖手傍觀)했고 오히려 소란을 알고 달려온 동포들을 막았다. 이 모습을 보고 학교관계자들은 우리는 인권도 없다고 한탄을 했다”고 회상했다.

 

그녀는 “변호인단을 꾸려서 재특회에 형사고소와 민사소송의 법적조치를 취하기에 앞서 얼마나 많은 갈등 있었는지 모른다. 인종혐오범죄의 기본 인식조차 되지 않은 일본에서 민사 및 형사 소송을 하는 것은 거대한 바위앞에서 달걀치기나 다름없었기 때문이다”라고 털어놓았다.

 

마침내 2013년 10.7 오사카고등법원에서 일본 판례법상 처음으로 인종차별 철폐조약 재일조선인에대한 차별 시위활동 금지 명령 및 손해배상 판결이 내려졌고 2014년 일본 최고재판소(대법원)가 2014년 1200만엔(약 1억2300만원)의 손해 배상 확정 판결을 명령하는 개가를 이뤘다.

 

구량옥 변호사는 “오사카 고등법원 판결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재일조선인의 민족교육 실시하는 법적 이익을 사상 처음 인정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헤이트스피치에 대한 판결을 민족교육판결이라고 부른다”고 평가했다.

 

구량옥 변호사는 교토 우토로마을 출신이다. 우토로마을은 1941년 2차 세계대전 중 교토 군 비행장 건설을 위해 일본 정부에 의해 동원된 노동자들이 조성한 조선인 마을로 광복 직후, 집에 돌아갈 능력이 없는 조선 사람들이 잔류(殘留)하면서 형성되었다. 일본은 70년대이후 선진국으로 급성장했지만 우토로 마을은 수도 시설조차 갖춰지지 않아서 1988년까지 우물물로 식수를 해결할만큼 빈민촌이었다.

 

 

사본 -5.jpg

 

 

일본정부는 이 마을에서 조선인들을 강제 퇴거하려했지만 '우토로 지키기' 운동에 나선 재일동포와 뜻있는 일본인, 한국의 시민단체 등이 성금을 모으고 한국 정부도 지원하여 2010년 토지를 매입할 수 있었다.

 

구량옥 변호사는 “1989년 일본정부의 퇴거명령이 내려졌을때 초등학교 1학년이었다. 강제퇴거명령을 반대하는 간판들을 보고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피고로 소송당하는 모습을 보면서 어린 내가슴에도 분노가 치밀었다. 자연스럽게 변호사가 되어 지켜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전후에 세워진 조선학교는 일본학교 커리큘럼에 맞춰 일본학교 교과에 민족학교 과목이 더해진 것이다. 수업등 학교생활은 우리말로 진행하고 여학생은 치마저고리를 입고 다녔다. 학생들은 한국국적과 일본국적, 사실상의 무국적인 조선적으로 나눠졌는데 31세까지 나도 조선적 국적으로 살아왔다. 조선학교는 현재 정부 보조없고 2010년 시작한 고교무상화에도 다른 외국인학교와 달리 지원받지 못하는 차별을 받고 있다. 지자체의 교육보조금도 아주 낮은 상태 경제적으로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사본 -17.jpg

 

 

구량옥 변호사는 “조선학교 학생들에 대한 공공연한 폭언 폭행이 자행되고 일본각지의 조선학교 여학생들이 등하교할때 치마저고리에 칼질을 하는 습격사건도 일어났다. 나자신도 학교다닐 때 뒤에서 머리끝을 잡아당기고 ‘나가라 죽어라’ 이런 협박을 받기도 했다. 이런 위험 때문에 여학생들이 치마저고리를 입고 다니기 어려워졌다. 이런 일이 미국에서 일어났다면 최악의 헤이트크라임으로 체포됐겠지만 일본에선 단 한명도 처벌받지 않았다. 이런 비극이 몇십년간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조선학교 다니면서 뼈저리게 느꼈다. 재일동포변호사가 되겠다고 굳게 생각했고 변호사로 정식 등록한 2009년 12월에 조선학교습격사건이 운명처럼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구량옥 변호사는 “저자신 학교를 지키느라 필사적이었고 도망가고 싶은적도 있었다. 판사앞에서 재특회의 습격동영상을 볼 때마다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기 어려웠고 자꾸 눈물이 날것 같았다. 그런 과정을 통해 재판에서 승리하며 나 자신의 아이덴터티를 회복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강연후 한 청중이 조선학교 폐교에 대한 손해배상을 받지 못한 이유에 대해 묻자 구 변호사는 “변호사로서 마음이 아팠다. 그러나 손해배상을 받기 위해선 재특회 행패 때문에 학교가 폐교됐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하는데 재일 조선인들의 마음속엔 그것 때문에 폐교됐다는 것을 인정하기가 싫었다. (자존심이 상하고) 너무 억울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청중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구 변호사는 “헤이트범죄가 재특회 이전에도 존재했다. 관동대지진이 일어났을 때 소위 불령선인(不逞鮮人)들이 우물에 독약을 탄다는 괴소문을 퍼뜨려 조선인을 대학살했다. 조선학생들에 대한 폭언 폭행 사건은 물론, 취직차별 입주차별 국적조항 만들고 연금제도 제외 등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 확산되고 있다. 2018년 오사카지진 조선인 약탈 허위소문 인터넷에 오른바 있다. 대지진같은 재난이 일어나면 언제 또 조선인 학살이 일어날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구 변호사는 “조선학교습격사건을 계기로 헤이트스피치 대책법이 2016년에 시행됐다. 그러나 지금도 극우단체는 여전히 활발히 활동하고 있고 회원들도 늘어나는 상황이다”라면서 “해외에나와보니 우리가 일본에서 얼마나 억압당하고 엄청나게 시련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넓은 시야에서 국제 연대운동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사본 -9.jpg

 

 

올 가을부터 고려대에서 연구계획을 갖고 있다는 그녀는 “최근 정반대로 나온 위안부판결 등 중대한 인권침해에 대한 국제법의 해석을 바꾸고 싶다. 피해자가 직접 식민지시대 일본 당사국을 상대로 한국에서 소송할수 있게 국제법의 영역(領域)을 만들고 싶다. 또하나는 헤이트 크라임의 차별적 동기를 어떻게 법적으로 증명하냐에 대한 연구를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강연후 질의응답에서 청중들은 욱일전범기와 나치기를 흔들어대고 재일조선인들과 한국인들을저주하며 축출 시위를 하는 재특회의 망동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미주동포들을 비롯한 해외동포들이 조선학교 가정 학생들과 1인1학생 자매결연을 맺는 운동과 함께 이같은 인종차별범죄를 미국 등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는 행동을 하자”는데 의견을 함께 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강연을 주선한 ‘우리학교와 함께 하는 동포모임’의 이용식 대표는 “민족의 아이덴터티 확립을 위해 애쓰는 우리학교 등 조선학교를 돕기 위해 많은 분들이 회원으로 가입해 주시길 바란다. 조선 학교에 자행되는 탄압을 국제적으로 널리 알리고 십시일반으로 회비를 모아 일본정부의 차별속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재일 조선학교를 도우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우리 학교와 함께하는 동포모임> 관련 링크들.

Facebook

https://facebook.com/Koreans4Woori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koreans4woori/

Donation / Membership

https://secure.etransfer.com/NANUM/K4WS.cfm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뉴욕 '일전퇴모', 日혐한단체와 일전불사 (2015.3.16.)

日단체회장 고발추진…뉴욕한인학부모협회도 가세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4188

 

 
  • |
  1. 사본 -비3.jpg (File Size:79.4KB/Download:3)
  2. 사본 -2.jpg (File Size:56.3KB/Download:3)
  3. 사본 -5.jpg (File Size:115.8KB/Download:5)
  4. 사본 -9.jpg (File Size:121.2KB/Download:3)
  5. 사본 -17.jpg (File Size:58.5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6.15 통일, 어떻게 실현할까’ 박한식교수 file

    ‘박한식사랑방’ 온라인 강연       newdroh@gmail.comNewsroh=륜광輪光         세계적인 통일평화학자 박한식 조지아대 명예교수가 ‘박한식 사랑방’ 9월 강연에서 ‘6.15 통일, 어떻게 실현할까’를 주제로 진행했다.   14일 온라인 Zoom을 통해 세계 각지의 청중들이 참여한 강연에서 박한식 교수는 ‘남과 북의 차이점을 인...

    ‘6.15 통일, 어떻게 실현할까’ 박한식교수
  • "코로나를 기회로 남북직행관광하자" file

    로창현대표 방북강연회 제안 AOK 통일교육시리즈 10강 newsrohny@gmail.comNewsroh=민지영기자 ‘뜻이 모아질때 상상은 현실이 된다.’ 로창현 뉴스로 대표기자가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북의 문화예술과 남북교류전망’을 주제(主題)로 한 방북강연을 10일(미국시간) 열었다. 풀뿌리통일단체 AOK(Act...

    "코로나를 기회로 남북직행관광하자"
  • 한국에서 미국에 향재를 담아온 까닭, 정우큰스님 file

    Newsroh=륜광 newsroh@gmail.com                 “부처님께서 열반하실 때 아란존자가 너무 슬피 우니 대중들에게 그런말 하셨다. 아란이 나를 보필할 때 8가지를 허락받았다. 그중 한가지가 시도때도 없이 내 방에 출입한다는 허락을 받았지만 아란은 단 한번도 때아닌 때 처소에 들어온적 없고 나를 보필하면서도 거기에 ...

    한국에서 미국에 향재를 담아온 까닭, 정우큰스님
  • [시사인터뷰] K-페스티벌, 한-뉴 관계 가교역할 ‘톡톡’

    자랑스러운 한국을 알리는 문화행사 K-페스티벌이 지난 8월 14일 핸더슨에 위치한 더 트러스츠 아레나(The Trusts Arena)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비영리단체 'K페스티벌 인코아퍼레이티드(K-festival incorporated)'의 주관으로 마련된 이번 행사는 '베터 투게더(Better Together)'라는 슬로건으로 현지인...

    [시사인터뷰] K-페스티벌, 한-뉴 관계 가교역할 ‘톡톡’
  • [시사인터뷰] JJ 덴탈케어 정주나 원장

    [시사인터뷰] JJ 덴탈케어 정주나 원장   “충치는 예방이 최선”  임플란트 및 교정 등 최신 의료장비로 정밀진단 가능       예부터 유교에서는 오복(五福)이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만족한 삶이라 했다. 오복이란 첫째는 장수하는 것, 둘째는 부유한 것, 셋째는 건강한 것, 넷째는 좋은 덕을 갖는 것, 다섯째는 천명을 다하...

    [시사인터뷰] JJ 덴탈케어 정주나 원장
  • 라이프스팬(LIFESPAN)

    라이프스팬(LIFESPAN)         라이프스팬(LIFESPAN)이란?   라이프스팬은 순수 뉴질랜드 해양자원을 주원료로 만든 건강식품을 생산 및 판매하는 Lifespan NZ Ltd의 브랜드명이다. Lifespan NZ Ltd는 지난 60년간 뉴질랜드에서 최고의 질좋은 건강식품 원료를 생산하고 있는 Aroma NZ Ltd의 자회사다.      라이프스팬 제품...

    라이프스팬(LIFESPAN)
  • [시사인터뷰] 힙합가수 제이풀라(J.Pular)

    [시사인터뷰] 힙합가수 제이풀라(J.Pular)   최근 ‘떠오르자, 성공하자’는 의미를 담은 세번째 싱글 앨범 ‘Drop It Hard (Feat. J.L.)’을 발표한 제이풀라(J.Pular). 지난 해 갓 데뷔한 신인이지만 지금 그는 뉴질랜드에서 스웨그 넘치는 힙합가수로 주목받고 있다. 첫번째 싱글 앨범은 즐거운 싱글의 삶을 표현한 ‘SINGLE (...

    [시사인터뷰] 힙합가수 제이풀라(J.Pular)
  • [시사인터뷰] 여행 유튜버 형정우

    [시사인터뷰] 여행 유튜버 형정우  일요시사 (101.98.208.76)   0   606 2021.07.27 12:47 유튜브 스티봉여행TV 채널 운영  코로나 시대 여행법 '랜선투어' 제공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면서 여행의 그리움을 달래 줄 이색 여행법이 있다. 바로 온라인으로 원하는 곳을 여행하고 체험할 수 있는 랜선투어. 트래블 솔...

    [시사인터뷰] 여행 유튜버 형정우
  •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LMVD)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LMVD)  일요시사 (101.98.208.76)   0   778 2021.07.20 18:33 차량 퀄리티와 고객만족 최우선  차량 매매, 기계보험, 대출 등 원스톱 매매 가능       일본, 유럽 자동차 직수입 판매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퍼시픽 자동차는 최초의 한인 카 딜러로 알려져있다. 자동차 매매 영업을 하려면 등록...

    퍼시픽 자동차(Pacific Cars LMVD)
  • [시사인터뷰] ‘영국 여왕 훈장 수상’ 김미라 예명원 원장

    [시사인터뷰] ‘영국 여왕 훈장 수상’ 김미라 예명원 원장  일요시사 (101.98.208.76)   0   403 2021.07.06 20:16 “술자리 뒤에는 다툼이 있지만 찻자리 뒤에는 다툼이 없다”      지난 6월 7일 뉴질랜드 예명원 김미라 원장이 영국 여왕 공로 훈장을 수상했다. 김미라 원장은 예도 예(禮), 차의 싹을 뜻하는 명(茗), 집 원(...

    [시사인터뷰] ‘영국 여왕 훈장 수상’ 김미라 예명원 원장
  • [시사인터뷰] 패션 디자이너 세실리아 강

    [시사인터뷰] 패션 디자이너 세실리아 강  일요시사 (101.98.208.76)   0   2,144 2021.07.13 14:59 2021 뉴질랜드 패션위크 3년 연속 초청  하이웰 등 교민기업 후원으로 패션쇼 참가     여기, 주목할 만한 패션 디자이너가 있다. 2021 뉴질랜드 패션위크(NEW ZEALAND FASHION WEEK)에 3년 연속 초청받은 패션 디자이너 세...

    [시사인터뷰] 패션 디자이너 세실리아 강
  • [시사인터뷰] 제16대 크라이스트처치한인회 윤메리 회장

    [시사인터뷰] 제16대 크라이스트처치한인회 윤메리 회장  일요시사 (101.98.208.76)   0   381 2021.06.08 12:44 -한인회 비상 연락 명부 작성 -일자리 창출 위한 실질적 방안 지원 -교민업체 개선 위한 역할 지원  -한인회 재정 해결 방안 계획          지난 5월 15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열린 한인회장 선거에서 윤메리(M...

    [시사인터뷰] 제16대 크라이스트처치한인회 윤메리 회장
  • “킥복싱을 가르쳐 드릴 테니 영어를 가르쳐 주세요.”

    “킥복싱을 가르쳐 드릴 테니 영어를 가르쳐 주세요.”  일요시사 (49.50.206.66)   0   812 2021.04.06 14:58 오지훈 관장              2014년 이민길에 오른 오지훈 관장은 어느 날 영어공부를 위해 브로셔 한 장을 대학게시판에 붙였다. ‘킥복싱을 가르쳐 드릴 테니 내게 영어를 가르쳐주세요.’라는 내용의 브로셔였다. 생...

    “킥복싱을 가르쳐 드릴 테니 영어를 가르쳐 주세요.”
  • (시사 인터뷰)한인 음악밴드 모노크롬(Monochrome)

    (시사 인터뷰)한인 음악밴드 모노크롬(Monochrome)  일요시사 (101.98.208.76)   0   454 2021.04.19 12:37 올해 초 오클랜드 시티의 한 공연장에서 낯익은 한국 음악이 흘러나왔다. 오클랜드에서 밴드음악을 하고 있는 모노크롬의 콘서트 현장이었는데, 감미로운 모노크롬의 자작곡들과 함께 대중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한...

    (시사 인터뷰)한인 음악밴드 모노크롬(Monochrome)
  • 재향군인회 4대 회장에 이정남 씨… 노익장 저력 기대

    재향군인회 4대 회장에 이정남 씨… 노익장 저력 기대  일요시사 (202.169.219.100)   0   791 2021.02.16 14:31 지난 2월 13일 오클랜드 로즈파크 호텔에서 ‘2021년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NZ지회 제11차 정기총회’가 개최됐다. 정기총회는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순국 선열 및 조국을 위해 먼저 떠난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과 내...

    재향군인회 4대 회장에 이정남 씨… 노익장 저력 기대
  • “오늘 행복해야 내일이 행복” 조일환교수 file

    뉴욕원각사 ‘불교와 인생’ 특별강연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오늘 행복하지 않으면 내일도 행복하지 않다.”   뉴욕의 원로 불자로 잘 알려진 만우 조일환 교수(84)의 특별강연이 1일 뉴욕원각사(주지 지광스님)에서 펼쳐졌다. 조일환 교수는 ‘불교와 인생’을 주제로 한 이날 강연에서 당신이 걸...

    “오늘 행복해야 내일이 행복” 조일환교수
  • 원로 축구듀오 임국찬-김대창선생의 꿈 file

    80고령에 국제베테랑스컵 출전화제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임국찬 선생(왼쪽)과 김대창 선생     “지금도 젊은 친구들 몇 명은 여유있게 제칩니다.”   김대창(78) 선생이 넌지시 턱으로 가리키며 말한다. 임국찬(81) 선생을 두고 하는 말이다. 올드축구팬들에게 ‘임국찬’ 이름 석자는 너무도 선명하...

    원로 축구듀오 임국찬-김대창선생의 꿈
  • 박한식교수 ‘평화에 미치다’ 출간 file

    “안보패러다임 평화패러다임으로 변화해야”     Newsroh=륜광輪光 newsroh@gmail.com     “평화는 전쟁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다름과 다양성을 인정하고 수용하는 상태이다. 지난 수 세기 우리를 지배해왔던 안보 패러다임을 평화 패러다임으로 변화시키지 못하면 인류에게 22세기의 도래는 없을 것이다.”         세계적인...

    박한식교수 ‘평화에 미치다’ 출간
  • “일본 독도망동 대마도로 대응하라” file

    로창현대표 캐롤라이나열린방송 인터뷰         - 도쿄올림픽 개막이 한달뒤로 다가왔습니다. 도쿄올림픽은 코로나팬데믹으로 이미 1년을 연기했지만 여전히 일본내에선 코로나확산에 대한 공포로 반대 목소리가 높은 상황인데요. 지금으로선 올림픽이 정상적으로 개최될수 있을지 의구심이 일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도쿄...

    “일본 독도망동 대마도로 대응하라”
  • “일본 극우 증오범죄 국제연대로 분쇄” file

    구량옥 변호사 온라인 강연 눈길 “재특회망동은 민족정체성에 대한 살인”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이하 이미지 구량옥변호사 제공> 불과 4분여 영상이었다. 그러나 Zoom을 통한 온라인 청중들에겐 40분도 더 되는 듯한 길고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 국제법전문가 구량옥 변호사가 27일(한국시간)...

    “일본 극우 증오범죄 국제연대로 분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