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28일 미전역 대표자 모임

 

 

Newsroh=로담/爐談 newsroh@gmail.com

 

 

오는 28일 뉴욕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미국위원회(대표위원장 신필영)가 제9차 定期總會(정기총회)를 갖는다.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미국위원회 공동위원장단(서부위 위원장단 10명, 시애틀위, 중부위, 워싱턴위, 뉴욕위 위원장단 각 6명)과 사무국 성원(미국위 및 5개 지역위 사무국장)은 물론, 통일운동을 하는 지도급 활동가들이 다수 참석할 예정이다.

 

총회에서는 공동선언문 낭독과 남측위원회 이창복 상임대표의장과 북측위원회 박명철 위원장,

해외측위원회 손형근 위원장의 축사를 대독으로 낭독하게 된다. 또한 각 지역위 사업계획을 심의하고 미국위원회 신임 대표위원장과 공동위원장을 선출하고 사무국장을 임명하는 순서도 갖는다.

 

6.15미국위원회 신필영 대표위원장은 “우리 남북해외 온 겨레에게 이전에 경험해 보지 못한 민족 통일의 새로운 시대를 활짝 열어준 2000년 6.15 공동선언은 해외에 살며 하나된 조국을 염원해 오던 재미동포들에게도 조국 통일에 대한 현실적 희망을 갖게 하였고 그런 우리들의 염원이 모여 6.15 미국위원회를 만들게 하였다”고 회고했다.

 

이어 “지난 이십 년 동안 우리 겨레는 수 많은 시련과 난관을 겪으면서도 6.15 정신을 굳게 붙들며 적대와 분열에서 화해와 단합의 남북관계로 때론 한 걸음, 때론 열 걸음씩 발전시켜 왔고 우리 6.15 미국위원회도 조국통일을 향한 온 겨레의 걸음에 맞춰 열성껏 활동하여 왔다”고 평가했다.

 

신필영 대표위원장은 “6.15공동선언을 계승하며 조국통일의 새로운 시대, 새로운 출발을 선포한 지난 해의 4.27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은 통일의 원칙과 방도,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조국통일의 지도와 나침반이다. 지난 20년 간의 남북관계에서 증명 되었듯이 남북공동선언들의 이행 여부가 남북 관계를 결정하여 왔다. 남북해외 온 겨레의 염원을 담아 남북 지도자들이 합의한 6.15 선언, 10.4 선언, 4.27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의 성실하고 꾸준한 이행만이 남북의 진정한 평화, 공동의 번영, 자주적인 통일의 시대를 열 수 있음을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필영 대표위원장은 “현재의 북미, 남북 관계가 교착 상태에 있고 또 앞으로 어떠한 시련과 난관이 있을지 모르지만, 남북공동선언들의 정신과 원칙, 방도를 꿋꿋하게 지켜 남북의 평화와 번영 자주통일의 시대를 힘있게 열어 나가기 위해 우리 6.15 미국위원회의 결의와 지혜를 다시 한 번 모아야겠다.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 나갈 것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bf1e7246cf5e964b120b08c23abc5bd7_20190115241915_ylgouzcj.jpg

지난해 행사 장면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6.15뉴욕위 김수복위원장 취임 (2019.6.3)

맨해탄서 13차 총회열어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88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358 미국 뉴욕원각사 부처님오신날 7일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9.
3357 미국 뉴욕서 ‘강강술래’ 렉처 퍼포먼스 file 뉴스로_USA 20.05.27.
3356 미국 美연방의원 한국전쟁종식 평화협정촉구 결의안지지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5 미국 “한반도, 안보에서 평화로의 전환” file 뉴스로_USA 20.05.26.
3354 미국 뉴욕원각사 ‘코로나19’ 소멸기도 file 뉴스로_USA 20.05.25.
3353 미국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코로나19로 4개월 연기 코리아위클리.. 20.05.22.
3352 미국 워싱턴한국문화원 ‘스윙키즈’ 온라인 상영 file 뉴스로_USA 20.05.19.
3351 캐나다 팬데믹이 낳은 영웅, 힌쇼 박사 - 케니 주수상의 팬데믹 점수는 59% file CN드림 20.05.18.
3350 캐나다 온라인 학습 전환으로 학생 건강문제 대두 - 중학생들 신체건강 자신감 낮아 CN드림 20.05.18.
3349 캐나다 코비드, 자동차 시장 강타 - 새차 판매 75% 줄어 file CN드림 20.05.18.
3348 캐나다 레스토랑들, 좌석 50% 운영으로는 수익성 없어 - 규정 맞추면 유지 힘들어 file CN드림 20.05.18.
3347 캐나다 야외 모임 인원 50명으로 늘어나 - 사회적 거리두기 지켜야 file CN드림 20.05.18.
3346 미국 한식당 포함 플로리다 식당들 실내영업 재개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3345 미국 뉴욕총영사관 18일 민원업무 개시 뉴스로_USA 20.05.15.
3344 미국 9월 열리는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가자 모집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1.
3343 캐나다 BC 회사, 한국에서 COVID-19 임상시험 시작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2 캐나다 부모가 집에서 공부하는 자녀를 위해 분위기를 “만화화”하는 방법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7.
3341 미국 수요힐링 국악콘서트 뉴욕한국문화원 file 뉴스로_USA 20.05.06.
3340 미국 “중생이 아프면 보살도 아프다” file 뉴스로_USA 20.05.02.
3339 캐나다 고대 요법, 현대 과학을 만나다 file 밴쿠버코리안.. 20.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