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싱한인타운서 5년만에 재기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트위터.jpg

 

 

존(좐) 리우 전 뉴욕시 감사원장이 플러싱 한인타운에서 정치적 재기에 성공했다.

 

존 리우 전 뉴욕시감사원장은 13일 뉴욕주상원 11선거구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52.9%(1만1,846표)의 득표율을 기록, 47.1%(1만562표)에 그친 현역인 토니 아벨라 의원을 누르고 11월 본선거 티켓을 거머쥐었다.

 

존 리우 전 감사원장은 대만 출신 1.5세로 지난 2001년 아시아계 1호로 뉴욕 시의원에 당선된 이후 플러싱을 기반으로 중국계는 물론, 한인사회의 전폭적 지지속에 2009년 뉴욕시 서열 3위인 감사원장에 아시아계 최초로 당선되는 등 소수계 정치인의 호프로 떠올랐다. 그는 뉴욕시장 선거에도 도전하며 전국구 정치인의 꿈을 불태웠으나 불법선거자금 수수 등 구설수(口舌數)가 잇따르며 이미지가 크게 훼손됐다.

 

한인사회에서도 한인 정치인의 배출을 막는듯한 모습을 보이는 등 한인사회의 지지가 분열되면서 감사원장 임기 이후 오랫동안 야인의 생활을 해야 했다. 지난 2014년 뉴욕주 상원 예비선거를 통해 재기를 모색했으나 이 지역 터줏대감인 토니 아벨라 의원의 벽에 막혀 500여표 차로 분루(憤淚)를 삼켰다.

 

3선에 도전하던 아벨라 의원이 4년만의 리턴매치에서 패하게 된 것은 최근 전통적 지지층인 한인사회 일부의 민심이 이반(離反)했기때문으로 분석된다. 아벨라 의원은 민주당 내 비판세력인 독립민주연합 소속으로 활동해 왔다.

 

 

20ce26c8e29cfd3873c22caf79e0ecfb_400x400.jpg

John Liu 공식 트위터 캡처

 

 

리우 후보는 이날 공화당 예비선거에서 승리한 빅키 팰라디노 후보와 11월 본선거에서 맞붙게 됐지만 이 지역이 최근 민주당의 텃밭 역할을 하고 있어 이변(異變)이 없는 한 아시안 최초의 뉴욕주 상원의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주지사 민주당 예비선거에서는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가 65.3%의 압도적인 지지로 승리했다. 부주지사 역시 쿠오모 주지사의 런닝메이트인 케이시 호컬 부주지사가 53.1%를 득표해 승리했다.

 

뉴욕주 검찰총장 민주당 예비선거에서는 레티샤 제임스 뉴욕시공익옹호관이 40.3%로 승리해 본선거에 진출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좐리우 감사원장 아시아첫 뉴욕시장 꿈 접나 (2012.3.2.)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1476

 

  • |
  1. 20ce26c8e29cfd3873c22caf79e0ecfb_400x400.jpg (File Size:24.3KB/Download:3)
  2. 트위터.jpg (File Size:104.2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93 캐나다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 이번엔 캐나다 화답 밴쿠버중앙일.. 18.09.26.
3592 캐나다 캐나다 경제자유도 10점 만점에 7.98점 10위 밴쿠버중앙일.. 18.09.26.
3591 캐나다 렌트비 인상률 상한선 4.5%의 운명 10월 1일 판가름 밴쿠버중앙일.. 18.09.25.
3590 캐나다 밴쿠버 붉은 보름달 26일까지 관측 밴쿠버중앙일.. 18.09.25.
3589 캐나다 (VIFF2018 시리즈) 밴쿠버 한인 이민자 사회를 담은 '귀여운 여인' 밴쿠버중앙일.. 18.09.25.
3588 캐나다 로얄 앨버타 박물관, 오는 10월3일 새롭게 문 연다 CN드림 18.09.25.
3587 미국 래퍼 카니예 웨스트 한글등 11개언어 광고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4.
3586 미국 뉴욕 중국계산후조리원 신생아들에 칼부림 뉴스로_USA 18.09.23.
3585 캐나다 밴쿠버 북미 대형공항 중 소비자 만족도 6위 밴쿠버중앙일.. 18.09.21.
3584 캐나다 연방 EE 이민 카테고리 연말까지 인원 축소하나? 밴쿠버중앙일.. 18.09.21.
3583 캐나다 10월 20일 지자체 선거 한인출마자들은 누구?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2 캐나다 미 입국시 "마리화나 피웠나" 물으면?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1 캐나다 BC주 8월 주택거래 전년 대비 26.4%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8.
» 미국 중국계 존리우 뉴욕주상원 예비선거 승리 file 뉴스로_USA 18.09.15.
3579 미국 공화당 “민주당 광고 팩트 체크하자” 반격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3578 캐나다 냉동 계육튀김제품 살모넬라균 오염 경보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7 캐나다 쉬어 당대표, "보수당 소수 민족 이민자들의 당"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6 캐나다 험볼트 브롱코스 "다시 얼음판으로"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5 미국 조지아 민주당 ‘켐프 때려잡기’에 총력?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4 미국 美중동부 허리케인 150만명 대피명령 file 뉴스로_USA 18.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