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싱한인타운서 5년만에 재기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트위터.jpg

 

 

존(좐) 리우 전 뉴욕시 감사원장이 플러싱 한인타운에서 정치적 재기에 성공했다.

 

존 리우 전 뉴욕시감사원장은 13일 뉴욕주상원 11선거구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52.9%(1만1,846표)의 득표율을 기록, 47.1%(1만562표)에 그친 현역인 토니 아벨라 의원을 누르고 11월 본선거 티켓을 거머쥐었다.

 

존 리우 전 감사원장은 대만 출신 1.5세로 지난 2001년 아시아계 1호로 뉴욕 시의원에 당선된 이후 플러싱을 기반으로 중국계는 물론, 한인사회의 전폭적 지지속에 2009년 뉴욕시 서열 3위인 감사원장에 아시아계 최초로 당선되는 등 소수계 정치인의 호프로 떠올랐다. 그는 뉴욕시장 선거에도 도전하며 전국구 정치인의 꿈을 불태웠으나 불법선거자금 수수 등 구설수(口舌數)가 잇따르며 이미지가 크게 훼손됐다.

 

한인사회에서도 한인 정치인의 배출을 막는듯한 모습을 보이는 등 한인사회의 지지가 분열되면서 감사원장 임기 이후 오랫동안 야인의 생활을 해야 했다. 지난 2014년 뉴욕주 상원 예비선거를 통해 재기를 모색했으나 이 지역 터줏대감인 토니 아벨라 의원의 벽에 막혀 500여표 차로 분루(憤淚)를 삼켰다.

 

3선에 도전하던 아벨라 의원이 4년만의 리턴매치에서 패하게 된 것은 최근 전통적 지지층인 한인사회 일부의 민심이 이반(離反)했기때문으로 분석된다. 아벨라 의원은 민주당 내 비판세력인 독립민주연합 소속으로 활동해 왔다.

 

 

20ce26c8e29cfd3873c22caf79e0ecfb_400x400.jpg

John Liu 공식 트위터 캡처

 

 

리우 후보는 이날 공화당 예비선거에서 승리한 빅키 팰라디노 후보와 11월 본선거에서 맞붙게 됐지만 이 지역이 최근 민주당의 텃밭 역할을 하고 있어 이변(異變)이 없는 한 아시안 최초의 뉴욕주 상원의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주지사 민주당 예비선거에서는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가 65.3%의 압도적인 지지로 승리했다. 부주지사 역시 쿠오모 주지사의 런닝메이트인 케이시 호컬 부주지사가 53.1%를 득표해 승리했다.

 

뉴욕주 검찰총장 민주당 예비선거에서는 레티샤 제임스 뉴욕시공익옹호관이 40.3%로 승리해 본선거에 진출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좐리우 감사원장 아시아첫 뉴욕시장 꿈 접나 (2012.3.2.)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1476

 

  • |
  1. 20ce26c8e29cfd3873c22caf79e0ecfb_400x400.jpg (File Size:24.3KB/Download:3)
  2. 트위터.jpg (File Size:104.2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81 캐나다 미 입국시 "마리화나 피웠나" 물으면? 밴쿠버중앙일.. 18.09.18.
3580 캐나다 BC주 8월 주택거래 전년 대비 26.4% 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8.
» 미국 중국계 존리우 뉴욕주상원 예비선거 승리 file 뉴스로_USA 18.09.15.
3578 미국 공화당 “민주당 광고 팩트 체크하자” 반격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5.
3577 캐나다 냉동 계육튀김제품 살모넬라균 오염 경보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6 캐나다 쉬어 당대표, "보수당 소수 민족 이민자들의 당"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5 캐나다 험볼트 브롱코스 "다시 얼음판으로" 밴쿠버중앙일.. 18.09.15.
3574 미국 조지아 민주당 ‘켐프 때려잡기’에 총력? file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3 미국 美중동부 허리케인 150만명 대피명령 file 뉴스로_USA 18.09.13.
3572 미국 “트럼프 이기려면 좌로 치우치지 마라” 뉴스앤포스트 18.09.13.
3571 미국 <타임> 선정 세계적 관광명소에 플로리다 관광지 2곳 포함 코리아위클리.. 18.09.12.
3570 미국 민주당 주지사 후보 앤드류 길럼, 앞길 순탄할까 코리아위클리.. 18.09.12.
3569 미국 '키싱 버그'에 물리면 신체 이상 증세 발생 코리아위클리.. 18.09.12.
3568 캐나다 빅토리아 앞바다서 지진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7 캐나다 캐나다 초부유층 몇이나 될까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6 캐나다 6월 캐나다 찾은 한국 방문자 2만 3천명 밴쿠버중앙일.. 18.09.12.
3565 캐나다 신생 남수단 정상 국가 만들기 위해 사지에 선 한인 - UN평화유지군 부사령관 캐서린 신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4 캐나다 7월 캐나다 영주권을 딴 새 한인 이민자 수는 440명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3 캐나다 8월 캐나다 취업자 소폭감소 밴쿠버중앙일.. 18.09.11.
3562 미국 북한, ‘트럼프 종전 협정 약속 지키지 않아’ 분노 file 코리아위클리.. 18.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