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망과 금속 울타리 설치 고려, ‘우선감시 시스탬’ 강화하기로
 

sky.jpg
▲ 플로리다에서 경관이 가장 빼어난 관광 명소 중 하나인 탬파베이 선샤인 스카이웨이는 자살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다리이다. <출처: brigeworld.net>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빼어난 경관에도 불구하고 ‘자살다리’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탬파베이 선샤인 스카이웨이(Sunshine Skyway·이하 스카이웨이)에 방어벽 설치 움직임이 일고 있다.

<탬파베이타임스> 4일치에 따르면 지난 한해 동안 이곳 다리에서 투신해 목숨을 스스로 잃은 자살자는 총 18명이다. 전년과 같은 수치지만 이전의 기록적인 해였던 2003년(13명)보다 많다. 2017년에는 총계가 19명이 될 수 있었으나 마지막 투신자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주 교통부는 오래전부터 철망 설치 요구에 부응해 적합성을 저울질 한 바 있다. 그러나 망이 투신자를 도리어 다리와 도로쪽으로 튀어오르게 만들 수 있고, 쓰레기나 동물 사체의 적체를 가져오는데다, 다리 점검을 위한 장비를 사용하는데 불편을 가져오고, 조형미를 헤친다는 등의 이유로 주저해 왔다.

철망 외 다른 방법은 울타리처럼 교각에 세로 방어벽을 설치하는 것이다. 그러나 주 교통부는 교각 아래서 작업을 해야 하는 조건을 이행할 수 있는 시스탬을 찾지 못했고, 새로운 테크놀로지 아이디어를 기대하고 있다.

다리에 철망이나 울타리를 설치하는 것은 전체적인 구조물 분석, 환경 및 역사 보존 기관과 공조 등 복합적인 요소를 포함하기 때문에 단시일에 결정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주 교통부는 이같은 모든 과정을 아우르는 데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교통부는 우선 다리를 지나는 행인과 정지 차량을 감지해 이를 관계기관에 재빨리 송신할 수 있는 감시 장비 설치를 고려중이다.

이같은 움직임은 지난해 의붓아들을 둔 한 아버지의 적극적인 로비가 영향을 끼쳤다. 뉴탬파 지역 주민인 롭 리바드는 지난 11월 어느 일요일 새벽 당시 지역 대학에 다니던 아들로부터 문자를 받았다. 리바드는 문자 내용으로 보아 그것이 마지막 작별 인사라는 것을 알고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응답을 받지 못했다. 그곳을 지나치던 경찰은 한 차량이 다리 가장 높은 지역 갓길에 정차된 것을 인지했으나 투신을 막지 못했다. 그의 아버지가 문자를 보낸 후 8분만에 이뤄진 것이다.

현재 스카이웨이에는 핫라인 전화 박스 6개가 지역 위급 상황 센터와 연결되어 있고, 24시간 순찰대가 있다. 그러나 관계자들은 누군가가 자살하려고 마음만 먹는다면 몇 초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지난 달 자신의 딸로부터 이상한 낌새를 눈치채고 다리 위까지 따라갔던 아버지는 눈 앞에서 투신한 딸을 막지 못했다.

스카이웨이는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에 이어 자살사고가 많은 다리로 알려져 있다. 금문교는 지난 여름부터 다리에 철망을 설치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1987년에 재건된 ‘선샤인 스카이웨이’는 다리의 모양이 아름답고 푸른 바다와 절경을 이루어 탬파의 관광 명소가 되었다. 두개의 삼각 모양 케이블로 조형미를 살린 다리는 가장 높은 지점이 수면위 200피트이다. 본래는 1954년에 지어진 것이지만, 1980년에 돌풍으로 방향을 잃은 화물선이 탬파베이 입구에 놓인 다리와 충돌, 교각이 부서지고 자동차들이 연쇄 추락하면서 35명의 사망자를 냈다.

스카이웨이는 1960년대 부터 자살자들을 꾸준히 이끌었으나 재건 이후 그 수치가 급증하기 시작했다. 새 스카이웨이 이후 투신 자살자는 총 236명(연 평균 8명)에 이른다. 이 수치는 스카이웨이를 전국에서 자살자가 가장 많은 다리 중 하나로 만들었다.

자살을 목적으로 다리에 온 이들이 모두 뜻을 이룬 것은 아니다. 지난해 적어도 9명이 투신하려다 마음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스카이웨이 자살 증가는 플로리다를 포함해 전국 자살자 증가와도 맞물려 있다. 연방질병통제국(CDC) 조사 기준으로 1999년에서 2016년 사이 자살률은 30%가 늘었다. 같은 기간 플로리다주 자살률 증가치는 11%이다.

그렇다면 왜 많은 사람들이 금문교나 스카이웨이처럼 멋진 다리에서 자살을 시도하는 것일까?

대중의 관심을 끌거나 특정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목적에서, 혹은 모방 심리로 인한 행위라는 것이 보편적인 해석이다. 30 년 넘게 자살을 시도한 환자들을 위한 병동을 운영하고 있는 캘리포니아 대학 제롬 모토 박사는 “자살자들은 다리의 아름다움이 자살의 수치심을 없애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56 미국 탬파 전력회사들, 스마트 계량기 구축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5 캐나다 캐나다 영향력 브랜드 TOP 10, 삼성 아웃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4 캐나다 밴쿠버KOTRA 무역관 3월 14일 잡페어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3 캐나다 연방EE이민 초청자 1월에만 11,150명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8.
3852 미국 “미국의 베네수엘라정권 전복 중단하라” file 뉴스로_USA 19.02.07.
3851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사상 최초 객차 양쪽문 이용 승하차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50 캐나다 한인타운을 찾은 자그밋 싱 NDP 당 대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9 캐나다 경찰 총격범 자택서 검거 밴쿠버중앙일.. 19.02.06.
38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올 겨울 첫눈으로 기록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7 캐나다 대다수 캐나다인 중국에 강경 대응 지지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6 캐나다 [신년특별인터뷰] 한류열기 일시적이지 않기 위해 보다 장기적인 투자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5.
3845 캐나다 편지 사연 채택되면 집 생길 수도 CN드림 19.02.05.
3844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판매점, 앨버타에 가장 많아 CN드림 19.02.05.
3843 캐나다 에드먼튼 국제공항, 지난 해 사상 최다 이용객 기록 CN드림 19.02.05.
3842 캐나다 웨스트젯, 문제 일으킨 승객에 $65,000 요구 CN드림 19.02.05.
3841 캐나다 나나이모 보선 NDP 압도적 승리-주정부 당분간 유지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2.
3840 캐나다 ' 처음처럼 오리지널' 750ml 밴쿠버 출시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2.
3839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중 어느 도시가 가장 빠르게 인구가 늘어날까?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2.
3838 미국 플로리다 딸기철 한창이네! 코리아위클리.. 19.02.01.
» 미국 탬파베이 명물 ‘선샤인 스카이웨이, 자살 방지책 나서 코리아위클리.. 19.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