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립어드바이저 ‘상위 10개’ 중 플로리다 비치 7개 올라
 
clear.jpg
▲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 비치가 또다시 ‘미국 베스트 비치’에 올랐다. ⓒ visitstpeteclearwater.com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 비치가 또다시 ‘미국 베스트 비치’에 올랐다. 유명 여행 사이트인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는 27일 ‘트레블러스 초이스 어워즈(Travelers' Choice Awards)’를 발표하면서 탬파베이의 클리어워터 비치를 최고 비치로 꼽았다.

클리어워터 비치는 2016년, 2018년에 이어 올해도 베스트 비치에 올라 명실공히 자타가 공인하는 해안 관광지로 자리잡았다. 클리어워터 비치는 모래가 부드럽고 물이 깨끗한데다 멕시코만의 적절한 수온을 유지해 여행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주민은 “밀물때조차도 여전히 넓은 비치”라며 “성수기인 2월에도 번잡하지 않고 깨끗하면서도 안전한 곳이다”라고 트립어드바이저 사이트에 소감을 적었다.

클리어워터 비치 뿐 아니라 플로리다주는 올해 트립어드바이저의 상위 10개 비치 중 7개를 차지했다.

순위에는 2위 하와이 카아나팔리 비치에 이어 파나마시티 비치, 세인트피터스버그 비치, 펜사콜라 비치, 사라소타 인근 시에스타 비치 등 플로리다 비치들이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세인트어거스틴비치와 포트로더데일 비치는 각각 8위와 9위를 차지했다. 시에스타 비치는 2017년에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밖에 펜사콜라 인근의 나바르 비치(12위), 마이애미 사우스 비치(14위)와 할리우드 비치(15) 등 3개 비치도 ‘탑25’에 들었다.

<트립어드바이저>는 7년전부터 해마다 전 세계에서 3백개 이상 비치를 선정하면서 미국의 베스트 비치를 별도로 구분해 왔다. 클리어워터 비치는 전 세계 탑 비치에도 6위에 이름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올해 전세계 1위 비치는 2년전에도 탑에 올랐던 브라질의 바이아 도 산초(Baia do Sancho) 비치가 차지했다. 이어 바라데로 비치(쿠바), 이글 비치(아루바), 라콘차 비치(스페인), 그레이스 베이(터크스 & 케이커스 제도)가 차례로 상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에 미국 최고 비치에 오른 클리어워터 비치는 <트립어드바이저>뿐 아니라 ‘닥터 비치’가 연례적으로 뽑는 ‘미국 베스트 10 비치’에서도 심심치 않게 오르내리고 있다.

닥터 비치가 한번 1위를 차지한 비치는 다시 1위로 올리지 않는 자체 규정을 갖고 있는 반면, <트립 어드바이저>는 매년 비치 청정도와 사이트 누리꾼들의 투표와 평가 내용을 기본으로 한다.

트립어드바이저 순위는 대학생들이 비치로 몰리는 봄방학을 앞두고 나오는 반면, 닥터비치는 메모리얼데이 연휴를 앞두고 순위를 발표한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939 미국 북미대륙 서머타임..한국과 시차 1시간줄어 뉴스로_USA 19.03.10.
3938 캐나다 쓰레기통 열어보니 파쇄 요청한 여권 사본이 그대로 밴쿠버중앙일.. 19.03.09.
3937 캐나다 국적 신고기간 놓치고 남탓 말고 카카오톡으로 미리 준비 밴쿠버중앙일.. 19.03.09.
3936 캐나다 연방이민 통과점수 454점 밴쿠버중앙일.. 19.03.09.
3935 미국 2018년 미국 최고의 대형 소매업소는? 코리아위클리.. 19.03.08.
3934 미국 올랜도 'I-4도로'가 ‘운전하기 좋은 도시’ 3위? 코리아위클리.. 19.03.08.
3933 미국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버스, 올랜도 거리를 누빈다 코리아위클리.. 19.03.08.
» 미국 클리어워터 비치, 미국 ‘베스트 비치’ 1위 차지 코리아위클리.. 19.03.08.
3931 미국 올랜도 지역 12개 식당 미국 ‘우수 식당’에 올라 file 코리아위클리.. 19.03.08.
3930 캐나다 아직 갈 길 먼 한국의 식품 생활용품 브랜드 밴쿠버중앙일.. 19.03.08.
3929 캐나다 밴쿠버 벚꽃축제 다음달 4일부터 시작 밴쿠버중앙일.. 19.03.08.
3928 캐나다 프레이저보건당국, 트라이시티 홍역 발병 루머 예의주시 밴쿠버중앙일.. 19.03.08.
3927 미국 ‘너무 일찍 승리를 확신한 트럼프’ 러신문 file 뉴스로_USA 19.03.07.
3926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1.75% 유지 밴쿠버중앙일.. 19.03.07.
3925 캐나다 한인 유학생 보이스 피싱 사고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3.07.
3924 캐나다 밴쿠버 K-POP 댄스 20세 한인여성 맹견 피습 밴쿠버중앙일.. 19.03.07.
3923 캐나다 밴쿠버시, 마리화나 축제 PNE로 이동 고려 밴쿠버중앙일.. 19.03.06.
3922 캐나다 중국, 캐나다인들 국가기밀 절도 밴쿠버중앙일.. 19.03.06.
3921 캐나다 밴쿠버 소득 대비 부채비율 전국 최악 밴쿠버중앙일.. 19.03.06.
3920 캐나다 작년 북한국적자 3명 캐나다 국적 획득 밴쿠버중앙일.. 19.03.05.